하고싶은말

글쓴이2019.05.08 23:42조회 수 609추천 수 7댓글 12

    • 글자 크기

내가 헤어지자 했을때 어떻게 생각했을지 궁금해 진심으로 나한테 미안함을 느꼈는지도

나는 헤어지자고 하기 전에도 헤어지자했을때도 그 이후로 지금까지도 조금 화가 나있는 상태야

밥도못먹고 잠도 못자고 억지로 하루하루 버티고있어

오빤 아무렇지 않아보여서 사실 더 힘들기도 헸어

오빤 사귀고있을 때도 아쉬울게 없는 사람같았는데 헤어지고도 그런 모습이라서

항상 혼자서 울고 무너지고 힘들어하는 쪽은 나였고

내가 지쳐서 헤어지자하고나서도 그입장이 나인건 변함없더라

오빤 그냥 우리 추억들이 다 아름답게 남겨지지? 그게 참 부러워

그냥 우린 안맞았던거라고 생각하면 서로가 편한걸까? 난 오빠가 솔직하게 말해줬으먄 좋겠어 처음부터 오빠는 날 그다지 깊게 좋아한적 없었다고

오빠는 처음부터 깊은 감정이 아니였고 나와의 미래는 그려본적도 없다고

난 솔직히 오빠가 나한테 맞추기위해서 어떤 노력을 했는지 잘 모르겠어

오빠가 말했던 노력들 사실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대한다면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나오는 행동들일텐데

그냥 한가지만 바랄게 앞으로 오빠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여자를 만나서 내가 느꼈던 불안함 비참함 꼭 느껴보길 사귀면서도 헤어지고나서도 눈물로 매일밤을 지새워보길

오빠는 나덕분에 정말 행복했다그랬지 그럴수밖에

난 모르겠어 오빠덕분에 늘 행복했다고 절대 말못해 많이 기다렸고 많이 힘들었고 아마 며칠은 더 조금 힘들거야 오해하지마 절대 다시만나고싶단 얘기아니야 나 절대 그건 바라지않아

헤어지고나서 생각해봤는데 오빠와 있던 내가 예쁘지가 않더라 안쓰러워서 너무 비참해서 아직까지 힘들어

내가 얼마나 만만해보였어 ? 오빠한텐 내가 잠자리파트너 그이상 그이하도 아니였잖아

다시는 오빠만날때처럼 연애안할거야

합리화 그만하고 자기위안 그만하고 반성해보길 바랄게

나중에 결혼할때 되면 나한테 얘기했던것처럼 꼭 돈많은 사람 만나서 결혼하길 바랄게

오빠랑 만났던 시간들을 좋은추억으로 남기는거 나한텐 너무 힘들어

 

하고싶은말 대충 다한것같으니까 이만 쓸게 다신 보지말자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그래도 찬 게 부러워요 저는 차였네요
  • @고상한 대마
    글쓴이글쓴이
    2019.5.9 00:05
    ㅠ 힘드시겠네요 .. 전 찼지만 상대방 반응보니 차인 느낌이라 결국 비슷한 처지인것 같아요 ㅎ 같이 힘냅시당 ...
  • @글쓴이
    결국 자기 같은 사람 만날거에요 걱정마세요 ㅋㅋ
  • 힘든이별을 자양분 삼아 더 성장하는 글쓴이 님이 되실거에요 ㅎㅎ
  • @섹시한 히말라야시더
    글쓴이글쓴이
    2019.5.9 23:53
    좋은말 정말 감사합니다 따뜻한 분이시네요..
  • 결국 차이신거네
  • @착한 숙은노루오줌
    글쓴이글쓴이
    2019.5.9 23:54
    차인거나 다름없죠 ㅠㅠㅎ 그치만 사귈때보다 지금이 훨씬 홀가분하고 좋네요
  • 이제는 날 소중하게 생각하지않는 사람보면 쉽게 헤어질 수 있을거에요 힘내세요
  • @똥마려운 홀아비꽃대
    글쓴이글쓴이
    2019.5.9 23:55
    네 ㅎㅎ 전에는 생각도 못했던 새로운 기준이 생긴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한때나마 사랑했던 사람을 미워한다는 게 참 슬픈 일이지만, 잘하셨어요.
    마음 잘 다독이시고...글에서 단단해지시는 게 느껴져요. 글쓴이님 멋진 분이시네요. 좋은 하루 보내요
  • @친근한 싸리
    글쓴이글쓴이
    2019.5.10 00:04
    다행히 이 미움도 사그라들고 있는것 같아요, 언젠간 아무 느낌없어질 날이 오려나요 .. 감사합니다 그냥 퍼붓고 싶지만 그러지 못한 말들일 뿐인데 ..ㅎㅎ 단단해지는게 느껴지셨다니 신기하고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어쩐지 스스로도 조금은 단단해진 느낌이 드네요 댓쓴이님 좋은 꿈꾸시고 좋은 아침 맞이하시길 바라요
  • @글쓴이
    그사람에겐 퍼붓지 못했지만, 어디에라도 퍼부아야 할 말들이 있는 것 같아요.
    본인 감정을 표현하면서 스스로 깨닫고 나아갈 길을 정해가는거니까요! 덕분에 오늘 9시까지 느긋하게 잤네요ㅠㅠㅠ좋은 하루 보냅시당!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너도 꼭 아픈 사랑 하길 바래11 anonymous 2019.11.21
[레알피누] 연애를 못 하는 당신에게8 anonymous 2019.11.20
53 머리좋은 삼지구엽초 2019.11.07
.45 화사한 벽오동 2019.11.07
좋아하는여자한테 티내는법좀요3 무심한 베고니아 2019.11.07
오늘도 번호못땀ㅎ7 어리석은 엉겅퀴 2019.11.07
2달뒤면4 도도한 고란초 2019.11.07
마럽 팁좀 ㅠㅠ6 머리좋은 복자기 2019.11.07
공대오빠 너무 보고싶다6 돈많은 개나리 2019.11.07
허무함2 일등 먼나무 2019.11.07
[레알피누] 여친있는데1 살벌한 섬초롱꽃 2019.11.07
.7 도도한 고란초 2019.11.07
28살 모쏠은 아닌 미경험자 연애 질문좀요.. ㅠ23 해박한 노루귀 2019.11.06
오늘도 번호 못물어봄ㅎㅎ6 촉박한 모감주나무 2019.11.06
제 고백멘트 어떤가요10 날씬한 갓 2019.11.06
진짜2 침울한 달맞이꽃 2019.11.06
ㅋㅋ24 어두운 봉의꼬리 2019.11.06
남자친구 선물14 친근한 개암나무 2019.11.06
귀여워1 침울한 달맞이꽃 2019.11.06
혼전순결주의자입니다.2 세련된 큰물칭개나물 2019.11.06
[레알피누] .1 유별난 때죽나무 2019.11.05
[레알피누] 오늘1 흐뭇한 가는괴불주머니 2019.11.0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