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 모텔 얼마나많이 가시나요

글쓴이2019.06.23 02:56조회 수 3785추천 수 1댓글 46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저는 남자친구랑 1년가까이 연애중인 23녀자입니다.

저희 커플은 장거리라서 1주일에 한번 혹은 2주일에 한번씩보는데 

한번 오면 1박혹은 2박으로 자고갑니다 

그런데 보통 저희의 데이트는 집근처 밥집>모텔>저녁>남친이 집에 데려다줌입니다.

축제기간엔 축제도가고(ex벚꽃축제, 유채꽃축제, 맥주축제,  

모래축제등..) 기념일에는 어디 놀러도 가고 하는데요 그외에 생각해보니 거의저런식입니다; 그 이유는 평소에 딱히 어디갈지릉 계획을안하거든요 무계획인채로 만나면 항상 저렇게 되더라구요  오늘도 만나서 영화한편봤는데 보기잔부터 남친이 영화끝나구 대실하자고 하더라고요 저는 뭐 싫은건아닌데 다양한 데이트를 하고싶은데 뭔가 마땅히 떠오르지도 않고..그렇더라고요 

남자친구는 계횓을 제가 안세우면 절대 안세워요 물론 제가 세우면 군말없이 다따라옵니다.. 

사실 저는 이전에도 두번정도 연애를 했는데 모텔을 잘안갔어요.. 그래서 첨엔 모텔가는거도 좀 거부감들고 헉...ㅁ모텔? 이렇게 반응햇는데 이젠 남친이 심심하면 대실기? 이러는데 아무렇지도 않은 제가 신기하더라구요..

그래서 다른 커플들도 모텔을 많이가시는지 궁급해요... 

다른친커플들보면 막 인스타맛집? 엄총 이쁜카페?? 뭐 어디 잘놀러가던데.. 저는 사실 인스타?도 안하고 검색도잘못하더든요 ㅠㅠ

 

지금 내일 남친이랑어디갈지 계획세우다 잠드는데 현타가 와서 써봅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오늘 풋풋한 모습을 보았어요8 anonymous 2019.07.16
살면서 제일 많이 사랑했던 사람16 anonymous 2019.07.15
현실은 그렇다 ???12 anonymous 2019.07.16
반짝이에317 흐뭇한 갯메꽃 2015.05.24
.272 황홀한 망초 2016.04.20
.234 꾸준한 복숭아나무 2016.01.07
결혼 뒤 경제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228 똑똑한 아왜나무 2016.08.30
마이러버 ㅠㅠ183 침울한 노랑물봉선화 2018.05.20
.177 끔찍한 고추나무 2015.05.17
저기 원나잇 있잖아요.174 따듯한 왕원추리 2019.02.09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74 참혹한 담쟁이덩굴 2015.06.16
나이차 좀 나는 사람이 좋은데173 때리고싶은 원추리 2015.05.19
북문 번호따던 남자172 흔한 천남성 2016.08.24
82년생 김지영(길지만 한번만 읽어주세요)169 끔찍한 섬백리향 2017.09.19
마이러버 남자 나이169 방구쟁이 머위 2016.06.24
갤럭시 쓰는 여자가 진짜 참된여자임167 침착한 명아주 2018.02.14
.167 훈훈한 고란초 2016.05.15
[레알피누] 공대남분들151 교활한 봉의꼬리 2015.05.06
[레알피누] .150 황홀한 개별꽃 2019.03.09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49 부자 곰딸기 2014.12.13
.148 고고한 램스이어 2017.09.12
.147 난폭한 고광나무 2016.02.10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47 해박한 수송나물 2013.12.2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