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랑 헤어지고

글쓴이2019.06.13 08:48조회 수 3691추천 수 50댓글 20

    • 글자 크기

너랑 헤어지고 혼자 있는 순간들은

항상 눈물만 가득했다

니가 없는 자리가 믿겨지지가 않고

너의 웃는 모습을 볼 수없다는 사실에

혼자있는 순간에는 그냥 눈물만 나더라

눈물이 넘쳐서 목을 타고 목깃을 적신다는 걸 태어나서 처음알았다

 

그리고 너가 힘들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다시 연락했을 때

넌 날 아무것도 아닌 듯 사람 아닌취급하더라

그때 정말 세상이 무너지고 힘들었는데

그것도 너가 날 밀어내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생각해

듣자니 내가 생각안나길 바란다는 말이

여전히 너도 날 생각난다는 말일테니

그 생각을 정리할 때쯤에 내가 너한테 또

추억이 춤을추게 했겠지라고 너는 나쁜 사람이 아니라고

또 한번 널 옹호하는 나를 본다

 

내가 힘들었던 시기에 먼저 용기내서 나를 가치있게 바라봐줘서 너무 고맙다

어제가 너의 마지막 볼 수있는 모습이라는 거에 하루종일

맘이 아프고 생각나더라

이별이 참길었다 한학기를 이별하는데 보냈잖아

그만큼 좋아했다고 생각해

그냥 행복하게 지내줘 아프지말고

이제는 친구들한테도 잊은지 오래라고 말해서

너에 대한 나의 감정을 여기밖에 적을 수 없네

 

날 아프게 해서 미운 니가 행복하길 바라는 내가

싫은데 그만큼 소중한 감정을 배우게 해줘서 너무고맙고

이제 마주치면 너무 힘들것같다.

너가 좋은친구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했던거

내가 거절했잖아

난 좋은친구로 남으면 남자친구 못사귀고 너만 챙길거 같았어

나 일편단심인거알잖아..

 

진짜 마지막 내감정을 쏟는 자리라서 그런지 슬프다

어제 마지막 모습 조금이라도 더 담으려고 니가 올라가는 모습만 계속 눈에 담았다.

웃는 모습이 참예뻤구나

뒷 모습이 참예뻤구나

전남친이라는 말이 아직 낯설지만

한학기 더 지나면 생각조차 안나기를 바란다

 

내가 정말 순수한 감정으로 많이 좋아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오늘 풋풋한 모습을 보았어요9 anonymous 2019.07.16
살면서 제일 많이 사랑했던 사람18 anonymous 2019.07.15
현실은 그렇다 ???17 anonymous 2019.07.16
6 코피나는 생강나무 2015.08.15
힝....봄이라서그런지.9 정중한 나도풍란 2013.03.11
힝,. 소개팅남17 예쁜 노랑꽃창포 2014.12.05
힝 선톡도 했는데5 자상한 명아주 2013.10.29
힝 근처 앉으시는 분 요새 너무 일찍 집에 가시거나 안오셔5 흔한 애기나리 2018.11.30
22 싸늘한 노랑물봉선화 2013.10.13
힘좋은곰딸기4 힘좋은 곰딸기 2015.09.29
힘이 듭니다5 민망한 개쇠스랑개비 2019.02.27
힘이 드는 내 연애10 털많은 남천 2017.03.25
힘을 좀 내보고 싶어서요. 실제로 여학우분들 키 큰 남자 좋아 하시나요?17 친근한 산괴불주머니 2014.09.18
힘듭니다...8 청아한 남천 2013.09.22
힘듭니다4 더러운 만첩해당화 2012.12.04
힘듬8 기쁜 바위취 2017.06.30
힘듬6 멋진 바위취 2013.06.14
힘들지 않은 이별이있을수있나요13 근육질 푸조나무 2015.09.18
힘들어용6 창백한 느릅나무 2016.05.24
힘들어요..10 재미있는 비파나무 2014.11.17
힘들어요. 노래나 같이 들어요.3 운좋은 자두나무 2014.06.09
힘들어요.13 황송한 사랑초 2012.12.01
힘들어요 ㅜㅜ7 활동적인 낭아초 2012.07.18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