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랑 헤어지고

글쓴이2019.06.13 08:48조회 수 3777추천 수 51댓글 20

    • 글자 크기

너랑 헤어지고 혼자 있는 순간들은

항상 눈물만 가득했다

니가 없는 자리가 믿겨지지가 않고

너의 웃는 모습을 볼 수없다는 사실에

혼자있는 순간에는 그냥 눈물만 나더라

눈물이 넘쳐서 목을 타고 목깃을 적신다는 걸 태어나서 처음알았다

 

그리고 너가 힘들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다시 연락했을 때

넌 날 아무것도 아닌 듯 사람 아닌취급하더라

그때 정말 세상이 무너지고 힘들었는데

그것도 너가 날 밀어내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생각해

듣자니 내가 생각안나길 바란다는 말이

여전히 너도 날 생각난다는 말일테니

그 생각을 정리할 때쯤에 내가 너한테 또

추억이 춤을추게 했겠지라고 너는 나쁜 사람이 아니라고

또 한번 널 옹호하는 나를 본다

 

내가 힘들었던 시기에 먼저 용기내서 나를 가치있게 바라봐줘서 너무 고맙다

어제가 너의 마지막 볼 수있는 모습이라는 거에 하루종일

맘이 아프고 생각나더라

이별이 참길었다 한학기를 이별하는데 보냈잖아

그만큼 좋아했다고 생각해

그냥 행복하게 지내줘 아프지말고

이제는 친구들한테도 잊은지 오래라고 말해서

너에 대한 나의 감정을 여기밖에 적을 수 없네

 

날 아프게 해서 미운 니가 행복하길 바라는 내가

싫은데 그만큼 소중한 감정을 배우게 해줘서 너무고맙고

이제 마주치면 너무 힘들것같다.

너가 좋은친구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했던거

내가 거절했잖아

난 좋은친구로 남으면 남자친구 못사귀고 너만 챙길거 같았어

나 일편단심인거알잖아..

 

진짜 마지막 내감정을 쏟는 자리라서 그런지 슬프다

어제 마지막 모습 조금이라도 더 담으려고 니가 올라가는 모습만 계속 눈에 담았다.

웃는 모습이 참예뻤구나

뒷 모습이 참예뻤구나

전남친이라는 말이 아직 낯설지만

한학기 더 지나면 생각조차 안나기를 바란다

 

내가 정말 순수한 감정으로 많이 좋아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