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큐투츠2018.07.18 21:02조회 수 2035댓글 22

    • 글자 크기
조언감사합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뭔가 가야할 이유가 생긴거같은데... 안가던 사람리 가는 경우라면
    1. 자신에게 이득이 될 상사가 계속 잘대해주면서 회식 같이 가자고 한다
    2. 그냥 회식가서 사람들이랑 노는게 좋다.
    3. 그외 기타
  • @금.정.산
    큐투츠글쓴이
    2018.7.18 21:22
    2인거 같은데 딱히 심각한 주사가 없는한 냅두는게 맞을까요 저랑 남친 둘다 술자리에서 술을 막 마시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이때까지 이런 고민 한적이 없는데
    어눌해지고 흥분한 말투로 전화와서 좀 놀랬습니다 제가 술에 취한 모습 보이는거도 싫고 보는거도 싫어해서
    한두번 취할수는 있어도 지금 습관 단계에 들어설거 같은데 고민이네요
    이때까지 그럴 기회가 없어서 마시지 못했는데 기회가 되니까 마구 마시는거 같아요
  • 마음에 드는 여직원이 있다?
  • @장전동뚠뚠이
    큐투츠글쓴이
    2018.7.18 21:24
    그건 아니고 다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세요? 제 남자친구가 마음에 들어하는 여자는 저입니다
  • @큐투츠
    곧 승진시험이 있어서 윗상사에게 잘보여야하는거 아닐까요?
  • @Qqwe152
    큐투츠글쓴이
    2018.7.18 21:31
    방금 사진 보내줬는데 다 젊은 사람들이길래 누가 대장님이냐고 물었는데 상사께서는 집에 일찍들어가셨고 젊은 사람들이랑 2차왔다네요ㅋㅋㅋㅋ 정말 회식에 맛을 알아버린거같아요 이렇게 갑자기 ㅋㅋㅋㅋㅋㅋ
  • @큐투츠
    그리 확답하신다면... 아니겠죠? 아니길 바랍니다 ㅋㅋ
    그냥 뭐 사회 나가서 처음으로 같은 동년배의 마음 맞는 사람들 만나서 그런거 아닐까요?
  • @장전동뚠뚠이
    큐투츠글쓴이
    2018.7.18 21:41
    우리는 연인 사이니까 확답이죠
    그럴수 있겠네요 저는 이해하지 못하는 직업상 그런 스트레스들 풀고오는거라고 생각하겠습니다
  • @큐투츠
    넵 이럴 땐 남친분의 변한 모습을 가지고 질책하기 보단
    주량 지키고, 건전한 음주 습관을 확립하도록 여친분께서 유도하는게 좋아보여요
  • 답 나온거 아닌가요? 부서 옮기고 젊은사람 많고.
    회식자리만 생기면 꼰대소리 하던 사람 없어지고 연령대 낮아져서 그 전의 불편한 좌식자리, 퇴근해서도 받는 업무 지적, 묻지도 않은 자식 자랑,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인 회식 메뉴, 강제되는 잔치기(또는 술시중) 같은 짜증의 회식자리가 아니라 상사가 적당히 빠져주고 젊은 사람들끼리 취미나 회사생활 돌아가는거 얘기하면서 마시고 싶을 때 한 두잔 하면서 시간 보내서 인거 같네요
  • @부지런한 개감초
    큐투츠글쓴이
    2018.7.18 21:59
    옙 정리 감사합니다
  • @큐투츠
    네 너무 남자친구 걱정하진 마세요. 회사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밖에서 풀어야되기도 하지만 그 스트레스의 내막을 아는 사람들하고도 풀어야 되는데, 그렇게 하기에 좋은 자리를 찾은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제가 문제죠...어디 사내 모임이나 회식자리만 가면 상사가 주변사람들한테 장가보내게 여자 소개 시켜주라고 합니다. 저는 하고싶지도 않은데;;; 아무튼 자리의 사람이 문젭니다 ㅠㅠ
  • @부지런한 개감초
    큐투츠글쓴이
    2018.7.18 22:56
    네 이때까지 몇년동안 직장생활하면서 이런 일 없었는데 몇주 상간으로 술마시고 대리해서 집에 들어가서 걱정이 되었습니다 직장일로 기분 업다운이 심해서 나한테 말 못하는 고민 술로 푸나 걱정도 되었는데
    너무 고민하기보다는 그냥 자연스럽게 보는게 맞겠네요 평소에 안하던짓 하니까 괜히 저도 놀래서 더 그랬던거 같네요
    님도 지금은 그렇지만 앞으로 직장생활에서 좋은 분들만나시길 바랄게요
  • @부지런한 개감초
    222 직장인으로서 공감 니이대가 중요한듯요
  • @어설픈 조록싸리
    맞아요 저도 젊은 직원 많은데로 가고싶네요............ㅋㅋㅋㅋㅋㅋ
  • 데이트 할 때만 괴롭히면 안되나...
  • @미운 방풍
    큐투츠글쓴이
    2018.7.18 22:52
    저는 괴롭히지 않습니다
  • 답정너 짓할거면 묻지를 마셈
  • @질긴 가죽나무
    큐투츠글쓴이
    2018.7.18 22:52
    그런짓 한적 없음
  • 직장인 남자들끼리 술 모임은 술로 끝이 나진 않죠..
  • 젊은 사람들있다? 그중에 맘에드는 여자 있는거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초코맛과자
    큐투츠글쓴이
    2018.7.20 02:50
    뭘그렇게 웃어요? 남친 직장엔 여자가 없어요
제목 글쓴이 날짜
졸업생/직장인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빗자루 2018.09.18
혹 천안아산쪽 근무하시는 분 있으신가요?2 1134446 2019.09.15
첫차로 다들 뭐 사셨나요?11 불쌍한 노랑어리연꽃 2017.12.30
첫월급9 뿡뿡뿡이 2018.04.05
첫 출근 통근버스 이용하신분 있나요?3 현명한 삼잎국화 2015.01.20
첫 면접 조언 부탁드립니다.4 찐추 2018.05.21
첨으로 글써봅니당4 머리나쁜 천남성 2015.01.29
채권평가사(한국자산평가 or KIS채권평가) 에 다니시거나 근무 경험 계신분 계신가요 ?1 학문의즐거움 2016.06.08
창원에서 회사다니는 동문들 많나요?20 kag 2018.09.02
창원에서 일하는분?4 regularlyirregular 2019.08.29
창원에 사업장(공장) 있는 대기업 지원할 때 집이 창원이면9 뚱뚱한 단풍마 2016.05.11
창원근무하시는분들 어떻게 쉬시나요?10 스릉흔드 2017.02.06
창원 직장인모임은 없나요4 류머티즘 2019.03.04
창원 부산대 동문모임 인원충원합니다~ 마디미로 2019.06.07
창신2 머리좋은 노박덩굴 2016.11.12
찬밥 더운밥 가리지 말아야할까요?16 도도한 끈끈이주걱 2015.08.12
차를사고싶은데 돈이아깝네요8 colde 2018.09.16
차를 사서 집에서 통근 vs 회사근처 집 구하기7 넌몰라도돼 2016.05.31
집에서 직장다니시는분들 집에 용돈 얼마정도 드리나요?6 숲속의사냥꾼 2016.08.12
집에 가고싶다.1 의젓한 대왕참나무 2018.01.17
질문이요~!5 ㅎㅌㅎㅌ 2017.02.12
질문이 있습니다 PG_kim 2015.12.19
이전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87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