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휴식외에.. 뭘 하면서 살아야할지 모르겠어요..

치즈케익2019.03.12 11:38조회 수 1288추천 수 1댓글 15

    • 글자 크기

 

 

저는 현재 짤릴 걱정없는 꽤 괜찮은 직장에

 

나이에 비해 높은 직급으로 재직중이에요.

 

너무나 오랜시간 이 꿈 하나만을 보며 힘들게 살아왔고

 

자리를 잡은지는 반년이 채 안돼요.

 

그 전에도 다른 직장에서 일했는데,

 

이 직장으로 옮기려고 일과 공부를 병행하며 정말 힘들게 앞만 보며 달려왔어요.

 

공부에 집중하며 어린 시절을 보내기도 했고

 

딱히 이렇다할 취미생활이 있지도 않아서

 

지금까지는 그냥 저냥 살아왔는데,

 

 

 

이젠 정말 직장생활과 휴식이외에는 할일이 없어서

 

몇개월째 붕 뜬 기분이에요.

 

만나는 남자가 있긴 한데 이것도 휴식의 범주에 포함이구요.

 

 

현재 직장이 짤릴 걱정도 없고 돈도 꽤 괜찮게 벌고

 

업무 강도도 그렇게 높지 않아서 그런지

 

뭔가 배운다거나 자기발전을 할 의지가 잘 안생겨요.

 

그리고 새로운 사람을 만난다거나 모임에 나갈 생각도 잘 안들구요...ㅠㅠ

 

 

직장생활과 휴식만 계속 반복하며

 

사는게 보통 직장인의 일상인가요?ㅜ

 

너무 배부른 생각이라고 여기는 분들도 계실것 같은데

 

저는 정말 인생이 너무 단조롭고 재미가 없어서 고민이네요..

 

어디서 즐거움을 찾으면 될지 모르겟어요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졸업생/직장인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빗자루 2018.09.18
. golden09 2019.04.26
이대로 가다가 회사에서 도태될 것 같습니다.9 도루목 2019.04.25
혹시 삼성전자 평가및분석 직무로 가신분 없으실까요?ㅠ2 신수 2019.04.25
.1 fiehdywk 2019.04.23
졸업자 분들중에 선배와의 인터뷰 가능하신 분 없나요?9 오마야 2019.04.22
교대근무 공기업 재직자 대학원 진학6 뿌악뿌우악 2019.04.18
복수전공 고민8 aaa12 2019.04.18
현직 방송국 PD이시거나 지망생 선배님들1 원기옥 2019.04.17
서울에서 심심하신 동문분들! 브로우맨 2019.04.16
부산대 동문의식이 약한 이유에 대하여17 콘스탄티노플 2019.04.15
석화 업계 재직중이신 선배님 계신가요??9 가자가자갸 2019.04.05
엘화 스터디있나요? TORRI 2019.04.04
부산대 출신 직장인 모임 모집합니다! 쀼뿌꺄까 2019.04.02
영어 회화..?1 공돌은공돌공돌 2019.04.01
반갑습니다. 전화기늙다리편입생 2019.03.31
.31 온천장주민 2019.03.30
입사동기 첫 회식에서 질문있습니다!!3 뭉실뭉실뭉게구름 2019.03.30
BIFC 직장인 동문모임하실분2 지지않는태양 2019.03.22
부교공 현직분들께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21 탈출직전의백수 2019.03.22
경암 졸업생도 쓸 수 있나요?1 숨쉬는잔디 2019.03.1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