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신문

마지막이길

부대신문*2017.01.08 23:11조회 수 1018댓글 0

    • 글자 크기
     연대기라니. 꽤나 거창해 보이는 말에 밤잠을 설쳤다. ‘마지막 마감’의 파문 탓이었을까. 그날의 편집국은 여느 때보다도 시끌벅적했다. 연례행사마냥 낯익은 광경이었다. 몇몇의 선배들이 그득한 주전부리를 곁들여 기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반가운 마음에 들뜬 어휘들이 오갔고, 필자 역시 떠들어댔다. 시답잖지만 행복한 이야기가 흘렀다. 그러던 와중 한 선배의 말이 귓가를 차분히 메웠다. “네 연대기를 써 봐라”. 제 깜냥에 감히 연대기냐며 웃어 넘겼지만, 그 한마디가 밤을 채워버렸다. 결국 잠 못 이뤘던 이부자리에서 쓰잘머리 없는 장황한


원문출처 : http://weekly.pusan.ac.kr/news/articleView.html?idxno=5944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부대신문 하반기 감사 시행··· 공고도 늦어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보건진료소에서 의사진료 중단된다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우리 학교 내 부정청탁 논란, 진상규명 안됐다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자유관 인허가 절차 두고 금정구청 - 대학본부 협의 중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1536호 효원알리미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1536호 이주의 마이피누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절실함의 차이, 미친 듯이 뛰어보고 싶다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포켓몬 GO하러 부산대로 GO!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대학을 다시 세우자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선택의 배신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남겨진 아기들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비밀을 숨긴 군인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대학] 제49 총학생회 후보 공약 비교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뉴스 브리핑] 1534호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뉴스 브리핑] 1533호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뉴스 브리핑] 1532호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보도] 태풍 '차바'에 대한 우리 학교의 대처는 어땠을까요?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뉴스 브리핑] 1531호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뉴스 브리핑] 1530호 부대신문* 2017.03.01
부대신문 [뉴스 브리핑] 1529호 부대신문* 2017.03.0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