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신문

아쉬움 가득한 부산의 축제

부대신문*2011.12.05 16:32조회 수 1219댓글 0

    • 글자 크기
       ‘부산의 축제’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행사인 ‘부산국제영화제’와 ‘부산 불꽃축제’. 실제로 이 둘은 부산의 대표 축제로서 우리나라뿐 아니라 국제적인 행사로서 매년 발전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작년보다 1만 명 이상 늘어 19만 명의 관객이 몰렸고 개·폐막식 등 행사가 나날이 화려해지고 있다. 불꽃축제 역시 올해만 약 190만 명이 관람하고 매년 24억 원 상당의 예산이 책정되는 대형 축제다.
  이러한 부산국제영화제와 불꽃축제가 과연 부산의 대표 축제로서 의의가 있는지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지역축제라면 지역의 특색을 반영해 지역을 알리고 그 지역만의 장점을 보여줄 수 있어야한다. 그러나 국제영화제와 불꽃축제는 단지 행사 장소로 부산이라는 지역을 빌려준 것에 가깝다. 축제의 내용과 목적이 부산의 특성을 담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나마 불꽃축제의 경우는 부산의 바다 경치도 함께 감상하며 즐길 수 있지만 국제영화제는 부산에서 열리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또한 지역축제는 지역 주민들의 공동체 의식을 고취시키는 해야 하는데 이런 면에서도 부족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처음부터 ‘국제’라는 타이틀을 내세우며 크게 시작한 행사로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의 소통과 교류라기보다 일방적으로 방문객들이 몰리는 형식이기 때문이다. 이 결과 예산 측정에서부터 축제시작과 끝까지 부산시민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국제영화제의 시설공사와 티켓발행절차 문제나 불꽃축제 기간 중 무질서와 쓰레기, 교통문제 등은 매년 뉴스나 신문에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제는 매번 지적되는 문제점에 대해 제대로 논의가 이뤄지고 개선돼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축제가 시작되기 전에는 우려의 목소리가, 축제 후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 언제까지나 반복될 수는 없다. 개선 방안을 마련해 기존의 축제가 더 의미 있고 실속 있는 행사가 됐으면 한다. 또한 국제영화제나 불꽃축제뿐 아니라 부산을 나타낼 수 있는 축제가 더 활성화돼야 한다. 굳이 새로운 축제를 고안해낼 필요도 없이 영도다리 축제, 금정 예술제, 바다축제와 같이 그동안 국제영화제나 불꽃축제의 규모에 밀려 가려졌던 여러 축제들을 활성화하는 것으로도 충분히 그 의미를 살릴 수 있을 것이다.


원문출처 : http://weekly.pusan.ac.kr/news/articleView.html?idxno=1827
    • 글자 크기
1431호 취업알리미 (by 부대신문*) [104호] [최저임금을 받을 권리] SHOW ME The MONEY (by 효원교지편집위원회)

댓글 달기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부대신문 경제통상대 5개 학과, 드디어 한 공간에 모인다 부대신문* 2011.12.08
효원교지 교지효원의 공감인터뷰 참여하고 기프트콘 받아가세요~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5.01.18
부대신문 대체휴일제를 바라보는 효원인들의 시선은... 부대신문* 2011.09.20
부대신문 천천히 그러나 무럭무럭 자라는 전자책 시장 부대신문* 2011.12.08
부대신문 영세 가맹주 목 조르는 편의점… 아르바이트 시급에도 영향 끼쳐 부대신문* 2012.05.03
부대신문 평소와는 다른 온도, ‘미열’을 나누는 시간 부대신문* 2013.07.26
부대방송국 [부산대학교 방송국]96기 수습국원을 추가모집합니다. 부산대방송국 2012.09.20
효원교지 교지 효원 103호가 발간되었습니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4.06.10
부대신문 나노대 밀양 수업, 대부분 부산으로 옮겨 부대신문* 2012.03.08
부대신문 자연은 자연다울 때 가장 아름다워요 부대신문* 2011.06.15
부대방송국 9월 24일 수요일 방송 <아침을여는소리>, <효원소식>, <스무살,일기> 부산대방송국 2014.09.28
부대방송국 해피투게더 1화 부산대방송국 2013.11.11
부대신문 뒤늦은 취업준비라도 처음부터 차근차근 부대신문* 2011.12.08
부대신문 [설문조사] ‘2016 학생회’ 선거 대리투표 사건 처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합니다4 부대신문* 2015.12.06
부대신문 1431호 메아리 부대신문* 2011.12.05
부대신문 뛰어 내리는 자, 자유를 얻으리라 부대신문* 2014.03.21
부대신문 1431호 취업알리미 부대신문* 2011.12.05
부대신문 아쉬움 가득한 부산의 축제 부대신문* 2011.12.05
효원교지 [104호] [최저임금을 받을 권리] SHOW ME The MONEY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4.10.05
부대신문 효원인들은 일간베스트 저장소 (이하 일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부대신문* 2013.07.2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