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원교지

[116호 포토에세이] 여수

효원교지편집위원회2017.09.15 23:21조회 수 366댓글 0

    • 글자 크기

여수

-서효인 시집,여수와 함께하는 여수문학기행-

 

최예빈 수습위원 nanyebin2da@naver.com

 

이것은 오로지 한 시집에서 태어난 여행이다.

 

인터넷서점에서 주는 사은품이 갖고 싶어, 액수를 맞추기 위해 별생각 없이 담은 시집의 이름은여수였다. 주목적이던 사은품을 받고 별다른 감흥 없이 열어본 시집은 이런 문장으로 시작되었다. ‘사랑하는 여자가 있는 도시를/사랑하게 된 날이 있었다.’ 나 어떤 도시를 표현함에 이토록 다정한 문장을 본 적이 없었다. 그날 이후로 시집의 첫 문장은 발도 없이 나를 따라다니며 내게 가본 적도 없는 여수를 내내 앓게 했다.

 

결국, 나는 여수행 버스에 오르고 말았다.

 

.

.

전문읽기는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pnuhyowon.com/221094758993

    • 글자 크기
[116호] E-스포츠, 우리에게 오다 (by 효원교지편집위원회) [116호] my place : 등잔 밑 문화 공간 (by 효원교지편집위원회)

댓글 달기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부대신문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 조사 실시해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약학대학 양산 이전 결국 철회키로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대학생활원 와이파이 개선 공사했지만 “여전히 불편”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두 명의 남편을 두었던 공작부인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함께하는 삶과 행복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이름도 목소리도 없는 한국영화 속의 여자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풀릴 리가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소년법>을 없앤다고 소년범죄가 사라지나?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효원> 전 편집장의 잘못 드러났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순탄치 않았던 하반기 대의원총회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함께 사는 법을 배우는 곳, 기계관 ‘Cafe M’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터진 감 때문에 보도블럭을 피해 차도로 걸어다닌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그 끌려간 여자들도 원래 다 끼가 있으니까 따라다닌 거야"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법이 만든 사각지대 장애인 최저임금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경영관 시설 개편 학생 의견수렴은 아쉬워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교수회-본부 교연비 일부지침 개정으로 합의 부대신문* 2017.10.04
효원교지 [116호] 당신의 커피는 어떤 맛인가요?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학습권 침해하는 금샘로, 반대는 정당하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E-스포츠, 우리에게 오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포토에세이] 여수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