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원교지

[116호] 당신의 커피는 어떤 맛인가요?

효원교지편집위원회2017.09.16 16:46조회 수 399댓글 0

    • 글자 크기

아메리카노 한 잔으로 하루를 시작한 지도 꽤 오래다. 십센치의 「아메리카노」가 유행한 2011년 겨울, 나는 대학생이 되었다. 새내기 시절, 나에게 아메리카노는 ‘대학생 기분’을 내게 하는 좋은 옷이었다. 한 손에는 두꺼운 전공 책, 다른 손에는 커피를 들고 바쁜 척 돌아다니는 대학생들. 요샛말로 마냥 ‘힙’하게 보였다. 커피의 맛은 별로 중요하지 않았던 것 같다. 딸기바나나 주스를 더 좋아했고, 노랫말에서도 “아메리카노 좋아. 좋아. 좋아”보다는 뒤따르는 “써! 써! 써!”에 더 공감했으니 말이다. 어느덧 대학생이 된 지도 꽤 긴 시간이 흘렀다. 십센치는 해체 위기에 있지만, 여전히 나는 아메리카노 한 잔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안타깝게도 새내기 시절처럼 대학생 기분을 내려 커피를 마실 여유는 이제 없다. 그보다 더 자려는 뇌를 강제로 깨우기 위해서 커피를 찾는다. 이런 삭막한 현실에도 최근 1년 사이, 커피를 마시는 일이 조금 특별해졌다. 어쩌다 보니 커피를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본문 보기

http://pnuhyowon.com/221098280734

http://pnuhyowon.com/221098280734

 
 
    • 글자 크기
교수회-본부 교연비 일부지침 개정으로 합의 (by 부대신문*) [116호] 학습권 침해하는 금샘로, 반대는 정당하다 (by 효원교지편집위원회)

댓글 달기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부대신문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 조사 실시해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약학대학 양산 이전 결국 철회키로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대학생활원 와이파이 개선 공사했지만 “여전히 불편”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두 명의 남편을 두었던 공작부인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함께하는 삶과 행복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이름도 목소리도 없는 한국영화 속의 여자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풀릴 리가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소년법>을 없앤다고 소년범죄가 사라지나?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효원> 전 편집장의 잘못 드러났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순탄치 않았던 하반기 대의원총회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함께 사는 법을 배우는 곳, 기계관 ‘Cafe M’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터진 감 때문에 보도블럭을 피해 차도로 걸어다닌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그 끌려간 여자들도 원래 다 끼가 있으니까 따라다닌 거야"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법이 만든 사각지대 장애인 최저임금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경영관 시설 개편 학생 의견수렴은 아쉬워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교수회-본부 교연비 일부지침 개정으로 합의 부대신문* 2017.10.04
효원교지 [116호] 당신의 커피는 어떤 맛인가요?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학습권 침해하는 금샘로, 반대는 정당하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E-스포츠, 우리에게 오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포토에세이] 여수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