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신문

풀릴 리가

부대신문*2017.10.04 01:16조회 수 162댓글 0

    • 글자 크기
“(야구방망이로 전자레인지를 내려치며) 아아아악!” 혹은 “(접시를 집어 던지며) 아오 짜증나!”. 폭력 사건 현장에서 볼 법한 모습일지 모르겠다. 그러나 이곳은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새로운 여가 장소이다. ‘스트레스 해소방(레이지룸)’. 일정 금액을 지급하면 밀폐된 공간에서 물건을 집어 던지고 고성을 지르는 등 스트레스가 풀릴 때까지 마음껏 난동을 부릴 수 있는 공간이다. 스트레스 받는 사람들을 위해 마련된 이곳의 주 고객은 20대, 바로 우리 대학생들이란다.레이지룸을 나서는 청년들은 ‘스트레스가 풀렸다’, ‘쌓인 것들


원문출처 : http://weekly.pusan.ac.kr/news/articleView.html?idxno=6593
    • 글자 크기
이름도 목소리도 없는 한국영화 속의 여자들 (by 부대신문*) <소년법>을 없앤다고 소년범죄가 사라지나? (by 부대신문*)

댓글 달기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부대신문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 조사 실시해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약학대학 양산 이전 결국 철회키로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대학생활원 와이파이 개선 공사했지만 “여전히 불편”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두 명의 남편을 두었던 공작부인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함께하는 삶과 행복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이름도 목소리도 없는 한국영화 속의 여자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풀릴 리가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소년법>을 없앤다고 소년범죄가 사라지나?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효원> 전 편집장의 잘못 드러났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순탄치 않았던 하반기 대의원총회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함께 사는 법을 배우는 곳, 기계관 ‘Cafe M’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터진 감 때문에 보도블럭을 피해 차도로 걸어다닌다"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그 끌려간 여자들도 원래 다 끼가 있으니까 따라다닌 거야"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법이 만든 사각지대 장애인 최저임금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경영관 시설 개편 학생 의견수렴은 아쉬워 부대신문* 2017.10.04
부대신문 교수회-본부 교연비 일부지침 개정으로 합의 부대신문* 2017.10.04
효원교지 [116호] 당신의 커피는 어떤 맛인가요?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학습권 침해하는 금샘로, 반대는 정당하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E-스포츠, 우리에게 오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6
효원교지 [116호 포토에세이] 여수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7.09.1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