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신문

예비군 버스, 운행 차질로 불편 빚어

부대신문*2011.09.28 14:18조회 수 2314댓글 0

    • 글자 크기
    

  지난 19일 학교에서 장산 예비군 훈련장으로 가는 예비군 버스가 대학본부(이하 본부)의 착오로 제공되지 않아 학생들이 불편을 겪었다. 버스를 타기 위해 기다리던 학생들은 결국 대중교통을 이용해 훈련장에 가야했다. 이번 사건은 버스가 제공되지 않았음을 확인한 본부가 재빨리 사과하며 일단락 됐다.


  사고 이후 본부 담당자는 직접 훈련장을 찾아 학생들에게 사과를 했다. 또한 담당 예비군 연대장에게 양해를 얻어 지각으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조치했다. 피해를 받은 학생들은 이후 담당부서인 학생과의 빠른 대처덕분에 별 탈 없이 훈련을 마무리했다고 입을 모았다. 예비군 버스를 신청한 하민관(기계공 3) 씨는 “아침에 버스가 오지 않아 화가 나긴 했지만 직접 사과했고 지각 때문에 피해를 입지도 않아 괜찮았다”고 답했다. 박성호(영어영문 3) 씨도 “짜증도 났고 많이 당황했지만 그 뒤에 사과를 받고 학교로 돌아올 때는 편하게 버스를 타고 와 큰 불만은 없다”고 답했다.


  ‘예비군 버스 운행’은 총학생회(이하 총학) 학생복지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사업이다. 이 사업은 학생들이 총학 게시판에 신청을 하면 총학에서 명단을 모아 본부에 제출하고 본부가 버스를 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번 사고는 학생과가 버스를 대여하는 과정에서 담당자가 실수로 날짜를 잘못 신청하면서 벌어졌다. 학생과 담당자는 “순전히 학생과의 착각으로 학생들이 피해를 봤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예비군 버스를 담당하고 있는 총학 김은혜(경제 4) 선전부장은 “학생들을 위한 사업인데 오히려 학생들이 불편을 겪어 아쉽다”며 “다음 달과 그 이후에 있을 예비군 버스 지원은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말했다.




원문출처 : http://weekly.pusan.ac.kr/news/articleView.html?idxno=1623
    • 글자 크기
부산시 잘못된 주거정책, 희망을 앗아가다 (by 부대신문*) 장애학생들을 위한 학교제도 (by 부대신문*)

댓글 달기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부대신문 흉물로 방치된 공간, 문화 날개를 다나? 부대신문* 2012.05.03
부대신문 ‘성’ 교육 부족해서 ‘성’ 인식도 부족해 부대신문* 2011.10.12
부대신문 취업의 하이패스 현대자동차 동계 인턴! 부대신문* 2011.10.11
부대신문 아직도 편견 가지고 있으세요? 부대신문* 2011.09.14
부대신문 즐겁지 않은 대학생1 부대신문* 2011.09.28
부대신문 [제49회 부대문학상 소설부문 당선작] 순정 부대신문* 2011.12.08
부대신문 부산시 잘못된 주거정책, 희망을 앗아가다 부대신문* 2011.10.12
부대신문 예비군 버스, 운행 차질로 불편 빚어 부대신문* 2011.09.28
부대신문 장애학생들을 위한 학교제도 부대신문* 2011.09.28
부대신문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부대신문* 2011.09.14
부대신문 희망하던 여행을 떠나다 부대신문* 2011.09.28
부대신문 탄탄한 기본 지식과 자신감이 취업의 지름길 부대신문* 2011.09.20
부대신문 갈 곳 없는 간호대ㆍ나노대 학생들 부대신문* 2011.09.28
부대신문 시와 동요가 흐르는 간판, 그것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 부대신문* 2011.10.08
부대신문 그림 그리고 드럼 치며 나를 알아간다 부대신문* 2011.09.28
부대신문 긍정과 희망으로 틀을 부수자 부대신문* 2011.09.28
효원교지 #기간연장# 교지편집위원회 효원에서 58.5기 수습기자 및 포토그래퍼를 모집합니다. 효원교지편집위원회 2014.09.17
부대신문 당신의 창의력을 시험해보세요 부대신문* 2011.10.13
부대신문 그때 그 시절에는 어떤 핫 패션이? 부대신문* 2011.09.20
부대신문 국산캐릭터 디지털 시대에 발맞추자! 부대신문* 2011.09.1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