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신문

1544호 메아리

부대신문*2017.06.06 20:30조회 수 184댓글 0

    • 글자 크기
     "내부 바닥은 닦지 않아서 찌꺼기 같은 것이 아예 칠해져있다시피 되어있다" ▲진리관 세탁기가 관리되지 않아 옷을 빨면 먼지와 찌꺼기가 묻어난다며 한 학생이 한 말. 세탁기가 제 역할을 못하니 미리내골에서 손빨래하게 생겼네요 "그대로 방치해서 많이 놀랐다" ▲지난 24일 문창회관 3층 여자 화장실 변기에 새 사체가 버려진 채 방치되어 있어 피해를 본 학생이 한 말. 쥐도 새도 모르게 뒤처리해주셨다면 새도 사람도 놀랄 일은 없었을 텐데요 "정권 바뀐 것 실감나는 군요" ▲지난 20일, 20대 총선 선거운동 과정에서 허위사실공


원문출처 : http://weekly.pusan.ac.kr/news/articleView.html?idxno=6265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부대신문 효원인의 목소리를 담았던 한 학기를 돌아보다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3년 앞둔 공원 일몰제 부산시 도시공원 사라지나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학내 동성애 혐오 게시글 부착됐다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연대와 소통’ 대학 내 차별에 맞서기 위한 토크콘서트 개최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의결기구 일부 위원들 공결이 절반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공주’를 위한 안식처는 없었다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붓으로 부산을 기록한 작가 토벽동인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빛나는 아이디어로 우리 학교 정문을 밝혀보자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잡(job)多한' 취업 고민, 선배에게 물어봐!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2020년까지 최저시급을 10,000원으로 올린다는 문재인 정 부의 정책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1545호 효원알리미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힘들지만 후회하지 않는다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효원인의 ‘평범한’ 일상 속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새 대통령에 대한 기대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우리는 모두 ‘김지영’이다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낡은 구두와 피 묻은 하이힐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공원 일몰제로 부산 공원 다 사라지나?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토벽동인', 붓 터치로 기록한 역사 속의 부산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올해 여름은 자신만의 전통부채와 함께! 부대신문* 2017.06.06
부대신문 미세먼지 걱정 없는 대한민국을 꿈꾸다 부대신문* 2017.06.0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