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와의대화

안녕하세요, 학우 여러분. 49대 부산대학교 부총학생회장 고은비입니다.

프라이드인유2018.05.25 08:25조회 수 5364추천 수 10댓글 24

    210...141
    • 글자 크기

 

안녕하세요, 학우 여러분. 49대 부산대학교 부총학생회장 고은비입니다.

졸업한 지 겨우 3개월을 넘긴 것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난 듯 학교가 무척 그립습니다.

며칠 전, 학교 후배를 통해 안타까운 소식을 접했고 학우 분 들게 몇 가지 말씀을 드리고 싶어 조심스럽게 이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우선, 제 이야기를 조금 드리고 싶습니다.

작년 이맘때,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고민했던 때가 생각이 납니다. 총학생회자리는 역시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고요. :) 하지만, 참 신기한 것은 그 순간순간에도 참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학생회 경력이 없었던 제게 총학생회에 왜 출마하게 되었냐고 물어보곤 했는데요, 그 이유는 큰 행복을 느끼고 싶어서였습니다.

 

항상 환경을 탓하며 내가 가장 불행하다고 생각했던 저를 행복한 사람으로 바꾸어준 것은 굿뉴스코 해외봉사였습니다. 저는 그곳에서 도전하는 법을 배웠고, 저희 부모님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고, 다른 사람과 마음으로 소통하고 함께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그곳에서 가장 행복했던 이유는 1년 동안 온전히 남을 위해 땀을 흘리고, 고민하고, 움직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제 생에 처음으로 그렇게 살아봤는데 너무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한국에 돌아와서, 저는 자부심을 가지고 굿뉴스코 활동을 했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부산대를 위해서 일해보지 않겠냐는 전 총학생회장의 제안을 받았을 때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내가 해외 봉사를 가서 너무 행복했는데, 2만 명을 위해서 일하면 얼마나 더 행복할까?’였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학우 분들에게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이 행복했습니다. 2017년 한 해 동안 저희의 목표는 끝까지 부산대를 위해 희생하는 것이었고 그 목표를 이루었습니다. 저는 이를 가능하게 했던 것 또한 굿뉴스코에서 배운 정신이었다고 자부합니다.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고 사과하고자 소식을 접한 뒤, 이곳에 올라온 첫 번째 게시글을 읽었습니다. 하지만 여러 차례 읽어봐도 학생회의 축제공연 섭외과정 중의 소통의 부제와 그 과정에 대한 지적을 목적으로 하는, 객관적인 의견이 담긴 글은 아니었습니다.

어떤 의도인지 모르지만, 확실한 점 한 가지는 저에게 굿뉴스코는 학생회활동에 있어 열정의 밑거름이 되었고 저 역시 당시의 저에게 한 점의 부끄럼이 없으며 다시 돌아간다고 해도 굿뉴스코와 부산대 학생회를 선택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여러분. 정확하지 않은 게시글 하나로 49대와 50대 학생회에 주홍글씨를 새기지 말아 주십시오. 그 글 하나로 부족했던 저와 함께 고생해준 집행부 학생들과 국장들은 어떤 사람이 되는 건가요. 작년 한 해 학생들을 위해 일했던 집행부와 저의 1년이라는 시간은 어떻게 가치가 매겨지는 것인가요.

 

학우분들은 부디 정확한 판단을 통해, 작년 한 해 동안 함께 고생했던 20여명의 시간을 그리고 고생하고 있는 50대 총학생회 구성원들의 고생과 희생을 쓰레기로 만들고, 학교를 위해 함께 했던 그리고 지금 50대와 함께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상처가 되지 않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부탁드립니다.

 

객관적인 잘못을 정확하게 지적하고, 올바른 학생회를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부산대학교 학우 분들을 믿습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117...88 2018.5.25 09:44
    전 어제 행사는걸 보고 좀 다른입장입니다. 마이피누가 하도 시끄럽길래 너무 궁금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종교 단체이다 이런걸 떠나서 저는 어제 축제를 보면서 너무 좋았습니다.
    앞으로 이런 행사도 필요하다고 생각한게 외국인들이 정말 많드라구요.. 처음봤습니다. 축제때 이렇게 많은 외국인들이 있다는걸
    난생 처음 보는 무대들과 공연 .. 너무 신선하고 깨끗했습니다. 위엣분은 과연 어제 축제를 보시고 저렇게 말씀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어제는 뭔가 종교단체로서 온 게 아니라 댄스공연팀으로서 축제에 걸맞게 왔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있는 학생들은 다 좋아했던거 같은데... 저렇게 좁게 하나만 보고 헐뜯으셔도 되는건지... 아무래도 본 입장으로서는 정말 재밋고 신선했습니다.
  • @그늘은아무말
    175...83 2018.5.25 09:49
    꼭 그 팀이었어야 하냐는 겁니다. 화이트 리스트 예술가들의 결과물이 하자가 있으면 더더욱 문제가 있지만 하자가 없더라도, 주최 측과 커넥션이 있으면 그것이 문제입니다. 더군다나 이것 때문에 주제를 정했다고 의심할 수도 있죠.
  • @noname17
    117...88 2018.5.25 10:08
    어제 뭐 얼마나 그 팀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는데 그 팀이 있어서 모두가 좋아한겁니다. 보시고 말씀하시는건지... 말씀하신거 보면 이건 너무 마이피누 물타기 식으로 끼워맞추시는거 아닌가요? 주최 측과 커넥션이 있든 없든 공연을 본 학우 입장으로서 좋은 공연이면 괜찮은거 아닌가요?
    이것도 재량 아닙니까? 저도 어제 공연이 개판이면 한마디 하려고 했는데 도무지 할 수가없겠던데요?
    님말대로 따지면 연예인 기획사 사장들은 다 망해야 하는거아닙니까? 저 사람들은 바보입니까? 다른 글 보니까 시에서 주최하는 공식행사에서도 축제 한거 같던데 그럼 뭐 그사람들도 다 거기에 관련있어서 부르는건가요? 그리고 단독적으로 총학생회에서 불렀을까요? 학교와 협의를 했겠지요;;; 제발 좁게만 보지말고 물타기좀 당하지마세요;;
  • 117...88 2018.5.25 10:16
    솔직히 저도 커넥션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었지만 어제 보고 그런생각 다 사라졌네요.. 마이피누에서 하도 시끄럽더니 막상 어제 행사에 깽판치는 사람 못봤고요 익명은 익명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오히려 저는 저 사람들이 자신들은 당당해서 올리는건지 궁금하더라고요..
    익명으로 글만 싸지르는 사람들보다 이렇게 당당하게 자기 입장밝히고 글올리시는게 저는 더 신빙성이 있다고 봅니다.
  • @오로라오호라
    164...17 2018.5.25 10:24
    첫 게시글은 이름 까고 썼던데요.
  • @noname17
    117...88 2018.5.25 10:29
    저렇게 대학원 생이다. 이름 xxx다. 하면 과연 밝히는건가요;;
    우리학교에 대학원생만 만명입니다.. 거기서 저이름가진사람이 몇명인데요 ㅋㅋ 그리고 맞을지 틀릴지도 누가 알아요
  • @noname17
    123...220 2018.5.25 10:33

    그 대학원생, 진짜 학부도 우리 학굔지 어떻게 알아요?
    정보를 보니까 올해 가입했던데?

    혹시 학부는 다른 학교 나와놓고 올해 대학원 진학해서 열일하는 거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드네요?

    아니면 noname17님 이중 아이디인가요?

  • @오로라오호라
    121...64 2018.10.1 14:24
    본인도 총학이시면서 익명 뒤에 숨어계셨네요.
  • 211...86 2018.5.25 10:42
    본인이 2만명이 넘는 재학생이 있는 학교에서 학생의 장이였던 사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었나 보네요. 혹은 너무 잘아셔서 잘 이용하셨던가요.

    굿뉴스코가 종교단체이며 한국에서는 이상한 먹거리를 만병통치약으로 팔고, 구원파의 한 갈래임은 명확한 사실입니다. 그리고 부총학생회장님도 거기에 활동을 하셨다고 직접 지금 인증하셨구요.
    그렇게 권력을 가진 사람이 '학생회비'를 써가며, '특정단체의 활동을 권하고자' 학교행사에 초청했다는게 올바르다고 하시는건가요?
    올해도 이미 (작년에서 물려주신) 이번 총학의 무시의 행정으로 굿뉴스코 행사는 끝이 났죠?
    총학에서 개인의 종교활동과 특정단체의 지지를 위해 부른 굿뉴스코 행사 무대는 그런 종교단체의 대외선전행사를 보고 해외봉사활동이나 단체활동에 들어가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자신은 잘못은 전혀없고 우리를 욕하는게 화나서 나타났다 라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하시고 계십니다.
    보아하니 총학생회가 문제가 아니였네요. 역시 이끄는 사람이 문제였나 봅니다.
  • @howhowhow
    117...88 2018.5.25 11:09
    님은 학우입장으로 쓴게 맞음? 학우의 무시? 특정단체의 지지?
    전 마이피누 안보고 무대봤으면 어제 행사가 굿뉴스코가 와서 공연해주는지 몰랐을정도인데요? ㅋㅋㅋㅋㅋㅋ님은 화나면 자랑스럽게 얘기할 수 있으신가요?? ㅋㅋㅋㅋㅋ익명으로 쓰는 주제에 ㅋㅋㅋㅋㅋㅋ
  • @오로라오호라
    211...86 2018.5.25 11:11
    ?? 전부총학생회장님이 쓰신글은 하나하나 다 읽어보셨나요?
  • @오로라오호라
    121...64 2018.10.1 14:24
    익명으로 쓰는 주제에??
    '주제에'?????
  • @howhowhow
    117...88 2018.5.25 11:20
    잘 모르시는거같은데 학생회 해봤던 입장으로 축제는 ‘학생회비’로 돌아가는게 아니라 학교 예산으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단독적으로 외부행사를 끌어올 수 없습니다;; 충분한 객관적인 판단과 근거로 이루어지는 겁니다. 말씀하신 구원파는 이미 아니다라고 공식 방송에서 사과한걸 봤는데요 만병통치약은 뭔지 모르겠는데 암튼 좋다고 싸잡아 욕하지 맙시다 요즘 저렇게 허위성으로 글올리면 익명이더라도 잡혀들어가요
  • @그늘은아무말
    211...86 2018.5.25 11:31
    제가 잘 모르는 부분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말씀은 학생회를 해보신다면 학교 금액의 출처를 모두 아신다는 말씀이신가요?
    학생회비라는 말은 정정하겠습니다. 학교예산이 우리 학우가 낸 등록금은 포함된다는 이야기인가요?

    iyf 또별
    http://shindonga.donga.com/3/all/13/110470/1

    구원파가 아니다라고 공식방송에서 해명 한 것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신학자들 사이에서도 iyf가 영향을 받은곳, 교리등을 파악하며 구원파 계열이라고 분류를 하고 있습니다.
  • @howhowhow
    117...88 2018.5.25 11:36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하나만 쳐봐도 또별과 관련된 무죄라는게 뜨는데요 ?
    http://m.breaknews.com/520173

    그리고 구원파가 아니라는건 마이피누에서 댓글에 링크 들어가서 다 봤습니다. 글은 읽고 쓰시는건지..
  • 117...88 2018.5.25 11:37
    그리고 학교 예산이 등록금으로 절대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우리는 국립대라 등록금낸돈 모아봤자 얼마 안돼요.. 외부에서 돈 다끌어와서 학교운영하는겁니다
  • @그늘은아무말
    211...86 2018.5.25 11:41
    시간이 가능하시면 보내주신 링크에 왜 무죄로 나왔는지 판결문도 읽어봐주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굿뉴스코 초청을 학생회비만으로 학생들의 돈으로만 사용해서 하지않았다는 점 알고 이야기하겠습니다.
  • @howhowhow
    117...88 2018.5.25 11:5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1&aid=0009398951&sid1=001

    http://m.ilyo.co.kr/?ac=article_view&toto_id=&entry_id=258016

    http://m.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47350

    기사가 이렇게나 많은데... 왜 추측과 허위사실을 자신의 주장에 맞게 맞춰서 사용하시나요..? 명예훼손 아닌가요이건?
  • @그늘은아무말
    211...86 2018.5.25 12:04
    ㅋㅋㅋㅋㅋ네 난독이 있으신지 모르겠지만
    박옥수가 했다고 주장,허위사실 유포한 적 없습니다.
    박옥수가 무죄 판결 받은거 맞구요.
    맨위 기사에 보시면 알겠지만 실제 iyf 신도 A,B,C는 처벌을 받았습니다.
    피해사례쪽도 검색해보시길 바랄게요
  • 211...86 2018.5.25 12:09
    정리하겠습니다
    굿뉴스코내에서 또별이라는 상품을 팔았습니다.
    피해사례는 많으며 실제 판매자와 관계자는 처벌을 받았지만 박옥수는 무죄입니다.
    구원파의 갈래임은 iyf의 설립영향,교리의 방향성으로 판단하고 있는 주장 중 하나입니다.
    축제가 학생회비가 쓰이는 것이 아니고 학교의 운영비로 들어간다고 한 학우분이 이야기해주셨습니다.
    처음 잘못 쓴 사실은 읽으시는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립니다.
  • 223...113 2018.5.25 11:04
    개노답 ㅋㅋ
  • 학교에서 저번에 뭐냐 스님 초청해서 토크 콘서트도 하고 그러던데
    스님한테도 돈줬으면 종교행사에 지원해줬다고 이렇게 난리났을까
    자기 사고가 좀 치우쳐있다는 생각은 1도 안하는 듯

    또 뒤에가면 단체랑 상관없이 종교라서 문제라고 해놓고서는 또 자기 논리가 말리면
    이러면 또 단체가 이상하니 어쩌고 또 이럴거 아님?
    그냥 싫다고 말해 걍. 뭐 논리를 가져와서 난리치는지 모르겟음
    무엇을 위한 반박인지. 그냥 세상에서 지가 다 옳은듯.

    마이피누는 왜 항상 이모양 이꼴인지
    총장이든 학생회든 누그든 하나 걸리면 죽일듯이 달려들어서 하나는 조져야 성이 풀리나
    뭘 위한건지 모르겟다. 진짜 우리 학교를 위해서가. 지가 분해서 걍 지가 맞다고 말하고 싶어서가. 그냥 이 총학이 싫어서 그런거가. 시험을 망해서 그런거가.
    마녀사냥이제 너무 꼴사납습니다.
  • @스늅피초코우유
    117...88 2018.5.25 11:39
    동감합니다 ...ㅋㅋㅋ 스님왔을 때는뭐죠 ㅋㅋㅋㅋㅋㅋㅋ 작년인걸로 기억하는데 기독교에서 스님부른건 뭐라안하면서 ㅋㅋㅋㅋㅋㅋ참 꼬인사람들만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스늅피초코우유
    59...218 2018.5.26 16:02
    인정합니다 그냥 이 게시판은 총학 까려고 안달난 사람들이 상주하는 곳임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총학생회 학생회소식 이용신청안내 빗자루 2012.01.0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