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이번 대리투표는 부정선거도 아니고, 선본의 개입이 없으니 넘어가야한다?

고자성어2015.11.30 11:37조회 수 1321추천 수 8댓글 25

    114...95
    • 글자 크기

선본의 개입이 정확히 어떤것을 말하는 것인가요?

 

선본의 개입이 없었으니 부정선거가 아니다?

 

대리투표를 묵인한 경영대와 인문대 선거도우미.

그리고 전 선거위원장의 대리투표 묵인.

가장 중립을 지켜야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사람들이 중립을 지키지 못한 것이

부정투표의 일환아닌가요?

 

국정원을 욕했던 이유가 무엇인가요?

중선위를 욕했던 이유는 또 무엇인가요?

중립을 지켜야 할 사람들이 중립을 지키지 못하고 한쪽에 치우쳐져 있었다고 주장하며 욕하지 않았었나요?

 

선본이 개입을 했든 안했든,

대리투표는 이미 발생했고,

그 곳에서 중립을 지킬 '의무'가 있는 사람들은 그것을 묵인했다는 그 사실 자체로

이미 부정선거가 되었습니다.

 

    • 글자 크기
현 총학생회 (by 네시아) [레알피누] 진짜로 한번 해주세요 총학이기에 가능한일. (by 뙑뙑뙑뇰뇰뇰)

댓글 달기

  • 203...12 2015.11.30 11:44
    중요한 문제제기라 생각합니다. 커뮤니티 상에서 많은 분들이 지금 일어나는 일에 대해 믿음을 가지지 못하고 있어요. 혹시 사태 이면에 더 많은 부정이 있는 것은 아닌가 하면서요. 이번 일로 그냥 신뢰를 잃었다고 생각합니다.
  • @Optimization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1:49
    신뢰를 확실히 잃었죠.
    그리고 지금 '대리투표자들에 대한 선본의 개입과 과연 부정투표인가?"에 대해서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본문에 썻듯, 도우미들의 묵인과 선거위원장의 묵인이 이번 사태에 대해 제일 먼저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이 아닌가 싶네요.
  • @고자성어
    222...95 2015.11.30 11:54
    그 부분 주장안한적 없는데 ㅎ
  • @Hopeful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1:57
    아 몇몇 댓글들 중에 제목과 같은 댓글을 작성한게 많아 보여서 이 글을 적었어요 ㅎㅎ
    댓글을 읽다보면 중선위의 문제를 지적하는 것 보다
    대리투표자들에 고의성과 선본의 개입에 너무 치중하는 것 같아서 ㅎㅎ
  • 112...132 2015.11.30 11:50
    그냥 든 생각인데요. 그럼 모든 학과 단대 총학 모두 무효인가요?...
  • @errend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1:52
    이상적이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힘들것이라 생각합니다.
    시간 및 예산 문제도 있고요.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현재 밝혀진 대리투표자들이 속한 곳만 재선거 해야할 것 같습니다.

    총학, 경영대와 인문대, 그리고 각 학과까지.
  • @고자성어
    112...132 2015.11.30 11:56
    실드라거나 학생회 관련학생은 아닌데, 대부분 글에 투표시스템에 신뢰를잃었다, 대리투표가더있을수도있다 라는글을보면 다른학과 또한 같은 범주에서보면 모든학과투표가 불투명하다는건데, 이와 같은 경우 어떻게되나 궁금했습니다.
  • @errend
    222...95 2015.11.30 11:58
    입증 안되면 의미 없어요.
    민주주의는 결국 법치 위에서 완성되는데
    가능성, 의심만으로 다 무효화 시킬 순 없죠.
  • @Hopeful
    112...132 2015.11.30 11:59
    그렇겠군요, 감사합니다
  • @errend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2:01
    밝혀지지 않은 사실들에 대해서는 어느 누구도 어떻게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해요.
    양심선언이 있지 않는 한...
    투표 시스템에 신뢰를 잃었다고 하는데
    시스템적인 부분에서 제일 문제는 선거도우미들이 본인확인을 철저히 하지 않아서라고 생각하네요.
    사실 지금 전자투표로 인해 문제가 발생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본인확인 절차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해야하는데
    본인확인 절차는 대선 총선 지방선거에서 하는 것과 모두 똑같아요.
    그러기 때문에 선거 도우미들은 철저히 교육하고 관리해야 하는거죠
  • 222...95 2015.11.30 11:56

    선본의 개입은 대리투표 사주 및 직간접적 관련성 모두 포함하겠죠.
    재선거에 문제에 있어서는 선본의 개입 여부가 중요한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현재 발생한 대리투표의 해결 및 제재조치에 있어서는
    님이 말한대로 어떻게 제재할 것이냐가 문제일거구요.

    다양한 쟁점이 있고 거기에 맞는 논쟁들이 있겠죠.

    님이 말한 대리투표 해결 문제는 당연히 가는거고,

    재선거의 결정여부도 당연히 병행되어야 하는 거지

    양자택일처럼 하나 쟁점되면 하나 없어지는 그런게 아니잖아요?

  • @Hopeful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2:03
    양자택일처럼 하나 쟁점되면 하나 없어지는 그런게 아니라서 이 글을 적었습니다.

    대리투표자들은 고의가 없었다. 선본의 개입이 없었다. 그렇기에 부정투표가 아니다
    라는 댓글을 읽었습니다.
    우리가 논의해야 할 것들은 저것들만 있는 것이 아닌데 저런것들을 근거로 들어 부정투표가 아니라며 주장을 하기에
    이 글을 적었습니다. 홒풀님과 의견이 다른것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 39...59 2015.11.30 13:16
    밝혀지지않은부분은 확증이없으니 근거없이 공연히 논란일으키지 말아라
    밝혀진부분은 이미 당선확정이고, 개인잘못이고, 돈많이드니 그냥 반성문이나 사퇴 정도로 퉁치고 넘어가라?

    법 참 편하죠 법보다 사람이 먼저니 사람하고싶은대로 하면되고 ..ㅋㅋ

    그게 민의고 그게 민주주의라는거죠?
  • @공감각적갱킹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3:44
    일단 이 댓글이 저를 비판하는 건지 아님 다른 사람을 비판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제일 마지막줄이 저에게 던지는 질문 같아서 답변 드립니다.

    밝혀지지 않은 부분은 사실상 어떻게 알아낼 수 있는 방법이 없죠.
    수사를 한다고 하더라도 그걸 어떻게 밝혀낼 것인가 하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는 밝혀진 부분이 당선확정이고 개인 잘못이라고 한적은 없는데요
    제가 말한 밝혀진 부분은 경영대와 인문대에서 일어난 대리투표이고,
    중립을 지켜야 할 중선위에서 묵인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퉁치고 넘어가라라는 말은 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제시한 방안은 현재 밝혀진 대리투표자 두명이 소속된 집단 당선 확정을 무효화하고 재투표를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 @고자성어
    39...59 2015.11.30 13:47
    중선관위를향해한말입니다 작성자와 비슷한 관점에서 보고있습니다.
  • @공감각적갱킹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4:06
    그렇군요 전 또 저한테 말씀하시는 줄 알고 ... 민망하네여 ㅋㅋ
  • @고자성어
    39...59 2015.11.30 14:15
    법에잎서 사람이있니 어쩌니 하는거 두고 한말이라 ..두서가없었네요 ㅎㅎ
  • 164...61 2015.11.30 13:52
    중앙선거관리위원들이 중립을 지키지 못했다는 말이 무슨 말인가요?
    이번 논란의 요점은 '대리투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인데,
    중선관위가 모든 투표소를 지켜보면서 대리투표를 막을 수 있었던 상황도 아니라고 생각되어지고,
    지금 할 수 있는 건 다른 투표소들도 철저히 조사해서 또 다른 문제를 확인하는 것 밖에 없는 것 같은데
    이번 논란과 중선관위들의 중립의 의무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 잘 모르겠네요.
  • @또똣
    39...59 2015.11.30 14:16
    군대 다녀오셨는지
    모르겠는데 근무자가 정해진 근무시간에 제대로 근무서는지를 확인하는건 지휘통제실의 당연한 의무입니다
    선관위는 특별한가요?

    애초 정해진사람이 섰다면 막을수있었을 일일수도 있습니다.
  • @또똣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4:19
    1. 몇 해전, 제가 선본으로 활동 할 당시에 도우미는 선본원으로 꾸려졌습니다.
    현재는 어떻게 구성되어있는지 모르겠으나, 도우미 자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교육과 관리를 해야합니다.

    2.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교육과 관리를 받은 도우미가 대리투표를 목격했음에도 불구, 이를 묵인한 상황은 도우미 뿐만 아니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탄받아 마땅한 사안입니다.
    개인으로서 활동을 한 것이 아니고 단체에 소속되어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중선위에서 책임을 져야죠.
    물론 중선위원장의 사퇴나 대자보뿐만 아니라 더 확실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3. 중립의 의무란 누구에게나 편이 되지 않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닙니다.
    잘못한 것을 바로잡고, 대책을 마련해야하는 것도 중립의 의무라 볼 수 있습니다.
    대선때, 공무원들이 중립을 지켜야하는 이유가 이것입니다. 중선위는 철저히 규정과 법에 따라 움직여야 하며,
    누구에게도 해가 되지 않음은 물론, 누구에게도 득이 되지 않게 철저히 중간적인 입장에서 일을 해야 합니다.
    허나, 이번 중선위 그 의무를 다했다고 보십니까?

    4. 3번에 이어서, 전 중선위장은 대리투표 사실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당사자들의 부탁으로 이를 묵인했다고 했습니다. 이것 조차도 중립의 의무를 저버린것입니다. 선거에 있어서 누구보다도 공정해야하고 철저해야 할 중선위장이 이를 묵인하고 아무러 조치를 취하지 않은것이 정녕 옳다고 보십니까?

    5. 대리투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맞습니다. 이번 사건은 대리투표 문제 때문에 불거져 나온것이니 그것을 바로 잡아야 할테지요.
    하지만 과연 대리투표자들에게만 그 귀책사유가 있다 생각하나요?
    그를 알고도 잡지 않은 도우미들 교육과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중선위, 그리고 이를 알고도 그냥 넘어간 중선위장 모두가 잘못입니다.

    6. 마지막으로 중선관위가 모든 투표소를 지켜보면서 대리투표를 막을 수 있었던 상황도 아니라구요?
    그런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도우미가 있는 것입니다.
    도우미는 그냥 자리만 지키고 추첨행사를 알려주는것만 하는게 아닙니다.
    철저히 본인 확인을 해야하고, 대리투표자 부정투표자가 없는지 감시하는 역할이 도우미 역할입니다.
  • @고자성어
    164...61 2015.11.30 14:45
    1.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지킴이 교육을 안 한것도 아니고 당연히 했겠죠. 교육을 받았음에도 잘못을 저지른 것은 해당 지킴이입니다.
    2. 지킴이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중선관위가 사과를 했고 중선관위원장이 사퇴했는데 더 확실한 책임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말하는 건가요?
    3. 잘못한 것을 바로잡고,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립의 의무라고 하셨는데 지금 중선관위가 조사 중이고 대책을 세우고 있는 중이잖아요. 누구에게 득이 되거나 해가 되도록 움직이고 있다고 보이지는 않는데요..
    4. 당연히 묵인한 것은 잘못입니다. 그래서 저도 당연히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선관위원장은사퇴했습니다.
    5. 제 말은 중선관위가 잘못이 없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이번 문제가 중선관위의 중립성의 문제로 확대되냐는 것입니다. 중선관위가 어느 선본에 유리하게, 또는 불리하게 선거를 진행했나요? 조사와 대책세우기도 중립의 의무에 포함된다고 하셨는데 중선관위원장은 묵인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고, 나머지 선관위원들이 조사중이고 대책을 세운다는데 또 문제가 있나요?
    6. 중선관위들이 모든 투표소에서 도우미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막을 수 있냐는 말입니다.
  • @또똣
    고자성어글쓴이
    114...95 2015.11.30 14:20
    제발 또똣님이 15학번 새내기이길 바랍니다.
  • @고자성어
    src
    164...203 2015.11.30 15:04
    고자성어님은 제대로 된 네티켓을 배우셨으면 좋겠습니다.
    방금 발언은 또똣님을 비난하는 발언이며 다른 새내기가 봤다면
    매우 언짢은 발언이라고 생각됩니다.
  • src
    164...203 2015.11.30 15:20
    저도 정확한 진상과 다른 투표과정에 부정투표여부가 또 있었는지 조사하는것은 옳다고 봅니다.
    또한 어느정도의 학생회들에 관한 신뢰를 잃은 학우도 있다고 봅니다. 그렇지만 모든학우가 신뢰를
    잃고 다시 투표해야한다고 말하는 것같은 선동적인 발언은 좋지않다고 봅니다. 제가 투표할때도 분명히
    지킴이 분이 저에게 신분확인을 하였고 투표과정에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2표의 대리투표로 모든곳에서
    부정행위가 잃어나 믿지못하겠다는것은 너무 이른 판단인것같습니다. 선관위에서 대리투표를 유도한것도 아니고
    인문대 대리투표학우가 이번일을 묻어달라고 요구하여 선관위원장이 묵인한것은 확실한 잘못이라고 생각하지만
    그것으로 선관위의 투표개입이라고 전체적으로 확정시하는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 @src
    고자성어글쓴이
    223...77 2015.11.30 15:59
    선본의 투표개입을 말씀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이번 사건에 대해서 확실히 책임을 져야합니다
    그리고 댓글쓰신분께서 투표과정에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이미 밝혀진 문제만 두번입니다.

    중립을 지키고 사사건건 명명백백 해야할 중선위에서 똑같은 행위를 두번 한 것은 절대 실수라 볼 수 없습니다

    계속 말씀 드렸듯이 선본의 개입과 고의적 대리투표를 틀로 가지고 가는게 아니라
    선관위 도우미들의 안일함과 중선위의 묵인을 문제삼는 것입니다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총학생회 학생회소식 이용신청안내 빗자루 2012.01.03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총학은 정말로 이번 조국 사태를 방관할 겁니까?13 Qpwodk75 2019.08.21
학생회와의대화 ● 총학생회에 고함 ●10 *금정산호랑이 19 시간 전
학생회와의대화 학생회는 조국딸에관하여 촛불을 들어주세요 IlllllI 2019.08.20
학생회와의대화 컨닝 사건 수사 의뢰26 noname3 2018.01.18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학생회분들 서울 출장 가셨답니다26 千反田える 2014.08.17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총학생회장이 모니터링한 여자휴게실!26 기미눼:) 2012.04.26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학우 여러분께 묻고싶습니다.26 에당아자르 2019.05.16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제 주위랑 마이피누가 너무 달라서 혼란스러워요26 이번크리스마스는 2015.12.01
학생회와의대화 이번 댓글사태와 소통게시판 철회에 대한 생각26 Me더덕 2018.09.30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부산대 학우분이라면 제발.. 꼭 한번만 읽어주세요...!26 합성수지 2015.12.05
총학생회 총학생회 다이어리가 도착했습니다!26 레디액션총학생회 2014.02.24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26 벡터를모르니깐맨날씨쁠뜨지 2014.02.11
학생회와의대화 현 총학생회26 네시아 2018.05.17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이번 대리투표는 부정선거도 아니고, 선본의 개입이 없으니 넘어가야한다?25 고자성어 2015.11.30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진짜로 한번 해주세요 총학이기에 가능한일.25 뙑뙑뙑뇰뇰뇰 2014.02.11
학생회와의대화 규정에 따라 글을 지웁니다.25 杉下右京 2016.11.15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제한적 성적삭제 어떻게 되어가고있나요?25 주먹왕랄프 2014.03.17
총학생회 국민은행 ATM기 서명운동 진행중입니다.25 45대총학생회 2013.09.13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식물원에서 블라인드 먹은 짤25 부산대학교  2014.08.18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학생들에게 자신의 정치적 시각을 과도하게 어필하는 철학과 최우원 교수님 재제 부탁드립니다.25 안호구 2015.06.06
학생회와의대화 학우여러분, 죄송합니다.25 헿홓헿 2018.09.30
총학생회 시월제 강연회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야구선수 양준혁, 야채가게 이영석, 바리톤 정경)25 레디액션총학생회 2014.09.23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있잖아 학생회 그거해봐25 千反田える 2014.08.1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