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 약1년차

초라한 광대싸리2018.01.14 03:50조회 수 7726추천 수 52댓글 39

    • 글자 크기
작년 한 해 되돌아보면 완벽하게 만족하진 않지만
후회하지 않을만큼 열심히 보낸거 같아요

하지만, 시험은 다가 오는데 내가 뭘 한건가.. 모르는게 아직 너무 많네요.

이건 제가 헤쳐나가야 하는거고 고민은 이게 아니예요.

공부는 집앞 독서실에서 해요. 학교 다니면서 조금씩 저축 해둔걸로요. 밥도 집에서 먹고요. 친구들도 거의 안만나요. 애인있는데 같은 고시생이라 부담도 없고요. 집에서 첫째도 아니고 형은 나름 좋은 직업을 가지고 있어요.

근데, 작년 한해 절 가장 힘들게 한건 부모님에 대한 죄책감이예요.(또 눈물이 울컥하네요)

제가 빨리 돈을 벌어서 부담을 조금 덜어주고 싶은데, 그 마음이 너무 절실해서 대학와서도 열심히 했는데 졸업을 하고도 이러고 있어서 너무 죄송해요. 그 마음이 절 너무 괴롭게 해요.

이겨내려고 노력하는데 절대 없어지지가 않아요. 부모님은 마음 편하게 해라고 아빠, 엄마 처럼 가족들 한테 미안해서 공부에 지장가고, 너 꿈 포기 하면 정말 후회한다고 싫다고 아주 오래 전에 말씀 하셨지만, 그래서 부모님 앞에서 이런 미안한 감정 내색 안하려고 그리고 부모님 보면 제가 너무 힘들어지니깐 최대한 집에도 부모님 얼굴 안마주칠때 들어갈 정도로 부모님에 대한 죄책감이 심해요.

빨리 합격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열심히 한다고 해서 제 마음대로 잘 되지도 않고, 얼마나 더 열심히 해야되는지 모를정도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공부하고 있다는 이유, 꿈을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로 전 죄인이네요.

지금 힘든 시기인 학우분들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아픔이고 또 이겨내야되는거겠죠?
    • 글자 크기
영어교육과 부전 vs 영어영문 부전 (by 운좋은 두메부추) 진짜 친구가 없어요 (by 유별난 큰개불알풀)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3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방금 엔씨쪽 계단 여성분25 anonymous 22 시간 전
장문주의) 아랫글(부산대 지방잡대)보고17 anonymous 2018.10.12
시월제 공포의집 저만 불편한가요24 anonymous 2018.10.12
이 자동차 광고 어디껀가요?? 바쁜 양지꽃 2018.01.14
얼마전 노트북 구매글에서..7 근육질 땅빈대 2018.01.14
국제학부 설립년도가 몇년도인가요?2 찬란한 닭의장풀 2018.01.14
도서관청소하는데 화장실은요?5 교활한 오갈피나무 2018.01.14
행정학과 공공정책학과 질문20 난폭한 솔나물 2018.01.14
영어교육과 부전 vs 영어영문 부전13 운좋은 두메부추 2018.01.14
고시 약1년차39 초라한 광대싸리 2018.01.14
진짜 친구가 없어요12 유별난 큰개불알풀 2018.01.14
부산대에서 금정산 올라가는 방법?!5 행복한 노루삼 2018.01.14
[레알피누] 경제학부에서 잘 가르치시는 교수님들 누가 있을까요?20 세련된 옥잠화 2018.01.14
아이패드 에어2 대리점 가서4 털많은 오리나무 2018.01.14
nc 지하 푸드코트2 추운 마디풀 2018.01.14
원룸 옆방소음5 착실한 왜당귀 2018.01.14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5 냉철한 백화등 2018.01.14
컴잘알분들 있나요 ㅠㅠ사양정도5 밝은 개머루 2018.01.14
웅비 와이파이7 머리나쁜 산초나무 2018.01.14
[레알피누] 부동산고수분들질문있어요ㅠㅠ4 침착한 금강아지풀 2018.01.14
공댄데 질문있습니다.12 질긴 세열단풍 2018.01.14
[레알피누] LC 강의 선생님 추천해주세요 ㅜㅜ6 청결한 돈나무 2018.01.14
원룸4층인건물에서 제일 좋은 층수는 어디라고 생각하시나요??9 침울한 야콘 2018.01.1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