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방진 매화나무2018.06.14 00:21조회 수 1048추천 수 2댓글 15

    • 글자 크기

.

    • 글자 크기
[레알피누] 휴학하고 공시준비 vs 졸업후 공시준비 (by 촉박한 쥐오줌풀) 효원재 vs 북문 고시텔 (by 친숙한 비목나무)

댓글 달기

  • 사회에 나가서 남자라는 이유로 인정받는 건 아니에요.
  • 밑에 분들도 그렇게 공격적으로 말하는 건 아니라 생각해요.
  • @냉정한 윤판나물
    공격적 댓글도 있긴한데, 대체적으로 글쓰신분 전제가 잘못됐다고하는 메세지는 받아들였으면 좋겠네요
  • 당연히 차이가 있죠
    육체뿐 아니라 지각능력 지각방식도 차이가 있죠
    물론 예외도 있고
  • 애초에 전제가 잘못됐어요. 남자들도 하는 "노력하면 해결될 고민"을 여자라서 한다고 생각하시네요.
    사회인으로서 자리잡기 위해 자신의 성별을 사랑하기위한 긍정적인 가치관? 이건 무슨 말인지 도저히 모르겠네요.
    사회인으로서 자리잡기 위해서는 개인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게 싫으면 눈높이를 낮추세요. 환경 탓하는 것처럼 보여서 하는 말입니다.
  • 한국에 있으니까 한국식 (꼴뷔페미니즘) 이 미디어나 sns에 자꾸 넘쳐나니 무의식중에 세뇌당하는거임
  • 육체적 차이와 같은 근본적인 차이를 인정해야하는데 그 차이를 무시하고 단순히 일차원적 평등만 강조함. 페미니스트는 100대 대기업중에 남자 ceo가 90명이상있으므로 이게 차별이라 말함 그래서 답이 없음. 그러면서 남성의사보다 여성의사가 많다는 반론을 제시하면 아무말 못함 왜냐? 그들의 주장에는 논리가 없음.
  • 사회인으로써는 얼마든지 인정받으실 수 있습니다.
    인정받을 만큼의 노력을 하면요.
  • 사견을 붙이자면 성공하는, 즉 수저색 바꾸는게 말처럼 쉬운게 아닙니다. 근처에 수저 바꾸신 분들 보면 경쟁의식, 목적의식이 상상을 초월합니다. 저는 인간의 극한까지 가야 수저색 바꾸기가 가능하다고 봅니다. 만약 질문자님께서 장벽에 부딪히신다면 매우 높은, 아니 백프로 성별의 장벽이 아니라 능력의 한계에 부딪히신 걸 겁니다. 무쪼록 본인을 뛰어넘을 정도록 정진하시길!
  • 커뮤니티 안하신다고 하는데 피해의식을 안가졌으면 합니다. 그리고 남자답다, 여성스럽다는 원래 성역할이 있는겁니다. 남자 어린아이와 여자 어린아이에게 자동차랑 인형을 주면 당연히 남자아이는 자동차 여자아이는 인형을 줍습니다. 실제로 원숭이로 실험한 결과로도 수컷이 트럭을 집고 암컷이 인형을 집었습니다. 남자는 원시시대에는 사냥을 나갔으며 부족과 가족을 지킬 의무가 있었으며, 여자는 주둔지에 남아 과일 과 곡식을 재배하고 아이를 훌륭하게 기를 의무가 있었습니다. 맞습니다. 현대에는 역할이 바뀌고 있지만, 성별에게는 역할이 있습니다.

    너무 불편하게만 생각하지 말아주셨음 하네요.
    글쓴이 님도 무의식적으로 자기를 지켜줄 ‘남성다운’ 남자를 남자친구를 두고 싶지, 여리여리하고 여성스러운 남자친구를 원치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또한, 다른 사례로는 남자아이가 바비인형을 좋아하는 일은 있습니다만, 어렸을때 부터 그런다면 이후에 성정체성에 혼란을 겪을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 같은 프로그램에서는 꼭 성 역할에 맞게 아이들의 행동을 교정합니다.
  • @머리좋은 튤립
    여잔데 어릴때 인형으로 논적 한번도 없고 로봇이랑 블럭가지고 놀았는데 커서 뭐 아바타 옷붙이기 이런거 유행할땐 했는데 성정체성에 혼란을 겪지 않앗어요.. 물론 여자인 친구들이랑 세일러문 놀이 같은거 하긴 했는데 마지막줄로 너무 특정 어떤 행동이 성적으로 옳지 않다는 일반화 같아서 답니다.
  • @답답한 돌마타리
    출처는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입니다. 가능성이 크다고 했지 무조건 그렇게 된다는 이야기 아니구요. 저도 누나가 있어서 여성스럽게 자랐지만 결국 본능이 이끄는대로 (여자애들이 남자라고 안껴줘서도 있습니다) 자연스레 축구를 하고 레고로 병사 놀이를 하고 주먹다짐 하면서 컸습니다. 이건 사회가 강요하는게 아니라 남자가 가진 특성입니다. 사회가 성역할을 나눴다? 아닙니다 본능적인겁니다.
  • 상체 기준 여성의 신체능력은 남성의 25%~55%라는 캘리포니아 대학의 연구도 있습니다.
    근본적인 신체적 차이는 받아들여야하는겁니다.
    사회인으로 인정받는건 본인의 행동 문제지 성별의 문제가 아닙니다.
    이미 본인이 여자라서 안된다는 피해망상에 빠져계신데 어떤소린들 들릴까 싶네요
    그 피해망상만 버리시면 될거 같습니다
  • 솔직히 본인이 ceo면 능력 좋은사람 여자라고 안 뽑겠습니까? 여자라고 돈 덜 주겠습니까? 능력 좋고 일 많이 열심히 잘 하는 사람이 이깁니다.
  • 다들 구구절절 맞는 말씀..
제목 글쓴이 날짜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3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방금 엔씨쪽 계단 여성분48 anonymous 2018.10.16
'여대생'만 가능한 학교81 anonymous 2018.10.19
부산대는 명문대가 아님36 anonymous 2018.10.19
슈아라크렘?4 답답한 애기일엽초 2018.06.14
예대 수업시수 조정2 깔끔한 쉬땅나무 2018.06.14
재무회계 ㄱㅈㄱ교수님 f6 억울한 개양귀비 2018.06.14
아 진짜 학점 a 최대인원 5명 실화입니까ㅠㅠ19 의연한 엉겅퀴 2018.06.14
Puritan's Pride에서 사먹을 만한 영양제 추천부탁드립니다~ 자상한 금방동사니 2018.06.14
토익 학원 다들 어디 다니시나요?6 처절한 금강아지풀 2018.06.14
이니스프리 세일 시작!8 억쎈 제비동자꽃 2018.06.14
노래추천해주세요~12 유쾌한 구상나무 2018.06.14
문시진교수님 지방재정론 과제1 머리좋은 인삼 2018.06.14
부대앞 꾸덕꾸덕한 당근케이크파는곳 추천좀요!22 저렴한 당종려 2018.06.14
.9 방구쟁이 빗살현호색 2018.06.14
계절학기 등록금 낸 거 학생지원시스템에 아직 안 뜨는데 그런 분 있으신가요5 조용한 개구리자리 2018.06.14
[레알피누] 미시경제 김경필 들으시는분~~~!!! 답답한 빗살현호색 2018.06.14
며칠전에 신검받았는데 좀 수치스러웠어요,,5 침착한 참새귀리 2018.06.14
새내기인데 레포트 표지..3 더러운 애기부들 2018.06.14
세상에 야옹아 그만좀울어......8 우수한 돌나물 2018.06.14
[레알피누] 휴학하고 공시준비 vs 졸업후 공시준비4 촉박한 쥐오줌풀 2018.06.14
.15 건방진 매화나무 2018.06.14
효원재 vs 북문 고시텔3 친숙한 비목나무 2018.06.13
새도 4층 노트북열람실 몇시에 여는지 아시는분ㅠ3 슬픈 찔레꽃 2018.06.1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