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존재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

날렵한 대마2021.06.19 01:21조회 수 597추천 수 1댓글 14

    • 글자 크기

신이 존재 하느냐 존재하지 않느냐를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것이 나의 의견이다.

정확히는 알수 없다고 하는게 맞겠다. 신은 전지전능한 존재이다. 신이 존재하고 신이 우리에게 자신의 존재를 숨기려한다면 우리는 영원히 신의 존재를 찾아낼 방법이 없다.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신을 찾아낼수 없다.

따라서 신이 신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는 한 우리는 영원히 신을 찾을 수 없고 신의 존재를 알 수 없다.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글자 크기
음란물,자위 중독 해결해보신분 있으신가요? (by 날렵한 대마) 떡국떡국에 대한 생각.. (by 날렵한 대마)

댓글 달기

  • 짧게: 전능한 신이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기로 했다면 인간이 신의 존재를 알 수 있을리 없다.
  • @머리좋은 고삼
    얼마나 더 짧아야;
  • 내가 곧 신임 -자신교-
  • 방법 알려드릴까요?
  • 신은 분명히 존재한다
    ai 가 신을 대체한다면 그건 신이 ai 라는 장치로 자신을 중화시키고 있는 것일 뿐이다
    누가 신의 생각을 사로 잡는가 하는 것이 이 세상이 변해가는 방식
  • @억울한 미모사
    글쓴이글쓴이
    2021.6.20 18:56
    ai따위가 신을 대체한다면 그건 신이 아니라 조금 특별한 영물 정도에 불가할듯.
  • ㅋㅋㅋ 그건 모르지
    ai가 신에게는 재밌는 장난감이거나 아웃소싱하는 도구 정도 일지ㅋㅋ
  • 신도 믿는 사람에게만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기 때문에ㅋㅋㅌㅋ
  • 감히 일개의 인간이 신에게 도전 했다면 분명히 벌을 받아야지
    근데 그 벌을 받아도 누가 시켰는지 아무도 모르잖아ㅋㅋ 그건 범죄지
    평범한 인간들이 하는ㅋㅋ
    신은 기본적으로 모든 인간들을 사랑한다고 하는데 ㅋㅋ
    인간들 중에 그런 감정을 느끼는 사람이 과연 존재 할까ㅋㅋ
    자신에게 도전한 죄를 너그러이 용서할ㅋㅋ
  • 신도 평범함 인간이고 싶어 할거임 분명ㅋㅋ
  • "죽음은 사라지는게 아니라 알 수 없는 세계로 가는 것"
    "부르든 부르지 않든 신은 존재할 것이다" "나는 그분을 믿는 게 아니라 그분을 압니다"
    - 분석심리학 창시자, 정신과 의사 칼 융 -

    "죽음이 끝이 아닐 수 있다"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정현채 -

    "인간의 도덕윤리가 성립하려면 사후생의 존재가 요청된다"
    -독일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
  • @나약한 헬리오트로프
    유명인들의 말이 어떻게 됐던
    인간은 나이를 먹어가며 차차 자신의 존재를 깨달아 가고
    각자가 판단하는 방식이 자신의 존재 그 자체다
  • @나약한 헬리오트로프
    신인 척하는 인간이 아니라
    인간인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 진짜 신 이었던 뭐 그럼 경우
  • @나약한 헬리오트로프
    단순 유명인 혹은 위대한 철학자들의 말들로 신 존재의 근거를 입증하기가 부족한 것이.. 그럼 니체는 "신은 죽었다" 라고 했는데 신은 없나요 그럼?
    그리고 칸트는 최고선의 성립을 위한 실천이성의 요청으로 영혼불멸,자유,신을 요청했는데 여기서 영혼불멸이 사후생의 존재인 것이고..본인 이론의 전개에서 최고선 개념의 성립을 위한 "요청적 신"인데 칸트는 위대한 철학자이지만 신 존재의 근거로 칸트를 예시로 드는 것은 딱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가난포르노나 후원 봉사 마케팅이 싫다1 anonymous 2021.07.28
화제의 글 가슴 큰 여자 만나고 싶네요.. ㅠ16 anonymous 2021.07.27
166799 오리엔탈 파닭 소스 제대로 안비비고 먹었다가4 느린 홍가시나무 2021.06.20
166798 동물원 들어가니까 한 발정난 놈이 글을 막 써놨는데2 느린 홍가시나무 2021.06.20
166797 진짜 눈치가 빠른 사람은 눈치가 없는척을 한다.8 느린 홍가시나무 2021.06.20
166796 자게에 어그로 끌려다 털린 녀석이 있네3 불쌍한 숙은노루오줌 2021.06.20
166795 재밌는 썰 올립니다 feat. 서울대 의대 냉철한 투구꽃 2021.06.20
166794 남포동 국밥 맛집 여쭙니다2 배고픈 물푸레나무 2021.06.19
166793 근데 넉터 지하가 주차장인데 축제때 다같이 수백명이 뛰면 무너지지않을까요?2 황홀한 겹벚나무 2021.06.19
166792 음란물,자위 중독 해결해보신분 있으신가요?13 날렵한 대마 2021.06.19
신의 존재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14 날렵한 대마 2021.06.19
166790 떡국떡국에 대한 생각..5 날렵한 대마 2021.06.19
166789 달걀보다 닭이 먼저인 이유.11 날렵한 대마 2021.06.19
166788 [레알피누] 제가 뭘 할수 있을까요.10 현명한 둥근바위솔 2021.06.18
166787 부산대 사출2 해괴한 램스이어 2021.06.18
166786 치맛바람~~ 적절한 개비름 2021.06.17
166785 재수강에 대해서 잘 아는 사람 있을까요?2 포근한 사과나무 2021.06.17
166784 .4 불쌍한 닭의장풀 2021.06.17
166783 왜 여기 사람들은12 찌질한 아주까리 2021.06.17
166782 휴학생 도서대여10 까다로운 뚱딴지 2021.06.17
166781 난청 치료 잘하는 병원 있나요...? 까다로운 담쟁이덩굴 2021.06.17
166780 진심 에타나 취준정보 수준보면 지방 노답이긴하다18 자상한 코스모스 2021.06.17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