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를 해야 할까요..

상냥한 고추2024.05.22 12:32조회 수 42848추천 수 1댓글 4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작년 상반기에 코스모스 졸업 전에 개인적으로 취업하고 싶은 곳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하는 곳에 취업 했었습니다.

마지노선이지만 오고 싶었던 곳이기도 하고 그래서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번아웃이 온 거 같습니다.

 

원래 기존에도 신입치곤 하는 일이 많았는데 올 2월에 차장급 한 분이 퇴사하시면서 그 분이 하던 일 70%를 제가 인수인계 받았습니다.

 

회사는 대기업인데도 불구하고 그 분이 하던 일 관련해서

진짜로 1도 아는 게 없는데 메뉴얼도 따로 없었고 하나부터 열까지가 다 물어봐야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3월, 4월 2달동안 야근만 총 90시간 하고 가끔은 주말이나 공휴일도 특근을 했는데 끌날 기미가 보이지 않아요..(이번 달도 야근만 40시간 넘길 거 같네요)

 

질문을 2시간 정도 고민하다 갔는데 이렇게 대충 질문하지 마라. 나중에 니 업보로 돌아와봐야 정신 차리지 부터 시작해서

할머니 주말에 입원으로 등산 못 간다 했는데 할머니 입원은 싹 빼고 신입이 참 MZ다. 우리 땐 신입이 등산 빼는 거 본 적 없다 이런 식으로 다른 자리에서 직접 와서 제 뒤에서 욕하시지 않나.

 

어제는 뭐 해서 내라고 했는데 그거 양이 너무 많아서 이렇게 이렇게 하는 게 효율이 더 좋다고 했다가 개긴다고 사원평가 조져버릴 거다라는 팀장님 혼잣말 듣고 번아웃 와서 퇴사할까 마음 드네요.

 

부서에 존경할만한 훌륭하신 분들도 일부 있긴 하지만 더이상 버티기도 힘들고, 지금 당장 이직할만한 곳도 없고 하반기에 취업 된다는 보장도 없고... 

 

어제 일 이후로 부서에서 금쪽이-투명인간 급으로 찍힌 거 같은데 모르겠습니다.. 윗 분한테 얘기하고 블라인드 저격하고 퇴사하고 싶은 말이 꿀떡같아요.

    • 글자 크기
근데 넉터 지반문제 (by 냉철한 꽝꽝나무) 유튜브 보다보면 왜 이렇게 손절하라는 이야기가 많은지 모르겠네요 (by 엄격한 오이)

댓글 달기

  • 참 고생 많이 하셨겠네요... 어떤 업종인지는 모르겠지만 미리 헤드헌팅 같은 거 해서 일 구해지는대로 그만두시는 게 어떨까요. 어차피 퇴사할 마음으로 다니시면서 한 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고 님도 적당히 투명인간 취급하는 거 즐기면서 회사 다니시다가(물론 해야 할 일은 다 하시고) 다른 일 구해지면 적당히 통보하고 그만두시는 게 좋을 것 같긴 합니다.
  • @머리나쁜 노간주나무
    본문 내용으로 보아 즐기면서 회사 다니는건 불가한 업무량으로 보입니다. 그냥 바로 퇴사하는게 이로워보입니다.
  • 개쓰레기 구조를 가진 회사와 상사네요
    졸업하기도 전에 취직 하셨으면 빨리 하셨네요.
    이런 회사는 퇴사해야죠
  • 퇴사는 정말 큰 용기가 필요하죠
    부모님의 실망하실 모습 다시 취업할수 있을까에 대한 걱정
    그런데 퇴사하면 생각보다 그전에 생각했던게 바보같은 고민이였다 생각이 들고 후련 합니다
    지금 퇴사 안하면 고민만 길어질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8107 부산대가 THE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에서 67위에 올랐었군요 눈부신 협죽도 8 시간 전
168106 기말고사가 끝났네요1 무좀걸린 애기참반디 2024.06.21
168105 헐 우리학교에서 지게차에 치여서 중상 당하신 분이 있군요3 근육질 백당나무 2024.06.18
168104 내일 시험 준비 때문에 열공하시는 분들 많겠네요1 근엄한 나스터튬 2024.06.16
168103 이거 먼가요1 겸손한 파리지옥 2024.06.14
168102 요새 점점 한반도 지진 규모가 커지네요 유별난 시금치 2024.06.12
168101 오늘은 날씨가 좀 땡볕이네요1 육중한 가지 2024.06.11
168100 예전에 썼던 일기장 같은 걸 읽었을 때1 초조한 참오동 2024.06.09
168099 혹시 학부생이나 대학원생 분들 중에 논문 쓰면서 지도교수님을 비판해본 적이 있나요3 안일한 갯완두 2024.06.07
168098 오늘은 현충일입니다.1 참혹한 브룬펠시아 2024.06.06
168097 지난달 17일에 이미 신임 총장님 취임하셨군요1 발랄한 지리오리방풀 2024.06.03
168096 요새 쳇GPT는 웹검색도 스스로 하더군요2 특이한 옥잠화 2024.06.01
168095 건조기 쓰시는 분들 보통 얼마쯤 돌리나요2 따듯한 편도 2024.05.31
168094 대동제 오늘 했는데도 뭔가 논란이 많은가보군요2 게으른 애기참반디 2024.05.28
168093 대동제 첫날 라인업 뉴진스랑 남동현이군요1 육중한 바위취 2024.05.26
168092 대동제 마지막 라인업 오늘 안 나오나봐요2 푸짐한 호밀 2024.05.25
168091 화장실에 있는 시간이 너무 고통스럽네요1 허약한 비짜루 2024.05.23
168090 근데 넉터 지반문제1 냉철한 꽝꽝나무 2024.05.22
퇴사를 해야 할까요..4 상냥한 고추 2024.05.22
168088 유튜브 보다보면 왜 이렇게 손절하라는 이야기가 많은지 모르겠네요1 엄격한 오이 2024.05.2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