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우셨다

글쓴이2015.11.30 19:12조회 수 7162추천 수 116댓글 35

    • 글자 크기
어릴때 난 탕수육을 좋아했다

내가 슬퍼하거나 기운 없고 힘들어할 때

엄마는 탕수육시켜주까? 하고 물어보셨다

탕수육하나로 내 기분이 풀리리라 믿으셨을까

어제 엄마가 우셨다

60이 넘는 나이에 아픈 몸 이끌고

식당에서 일하며 가족 뒷바라지하는 자신이 서러우셨을까

엄마는 초콜릿과 포도를 좋아하신다

여러 곳을 들려 엄마가 좋아하는 초콜릿을 사고 포도를 사서 집에간다

고작 내가 해드릴 수 있는게 이것 뿐이다

엄마도 이런 마음이셨을까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장전역에서 큰길로 올라오면서..18 anonymous 2019.09.11
경제학부 학생회비로 에어팟 품?31 anonymous 2019.09.13
도서관 담배충들때문에 숨을 못 쉬겠어요25 anonymous 2019.09.14
오미옥 교수님 수업 들으시는 분ㅠ2 게으른 개비자나무 2019.09.09
원형탈모 있으신 부산학우분들 계신가요?10 거대한 올리브 2019.09.09
인사조직특강 교수님 다친 뚝새풀 2019.09.09
중앙동아리 추천좀요5 창백한 기린초 2019.09.09
사이버강의 모바일로 들어도 출석 인정되나요? 치밀한 주목 2019.09.09
[레알피누] 한화케미칼 좋은 기업인가요??6 겸손한 환삼덩굴 2019.09.09
금융학생증 도서관 출입 안돼요 깨끗한 분꽃 2019.09.09
8월 국가근로 입금 언제되나요?ㅠㅠ2 힘좋은 광대나물 2019.09.09
금정학식 1층샐러드 어느메뉴든 이용가능한가여?5 활달한 각시붓꽃 2019.09.09
계란 싼곳3 안일한 백선 2019.09.09
10시에 문 여는 밥집 있나요2 더러운 산단풍 2019.09.09
기계과 자동차공학 4분반이신분들..!2 현명한 글라디올러스 2019.09.09
[레알피누] 자야되는데..1 무례한 얼레지 2019.09.09
피부병인가요?6 거대한 뽀리뱅이 2019.09.09
박은엽 교수님 경제학원론2 저번주에 수업했나요?2 귀여운 풀솜대 2019.09.09
어크 오디세이 재미있나여??10 정겨운 과꽃 2019.09.09
슬슬 마이러버...5 즐거운 새콩 2019.09.09
도서관에 혼자 덩그러니39 야릇한 미국부용 2019.09.09
[레알피누] .8 도도한 아주까리 2019.09.08
사람들 만나고 싶은데 추천 부탁드려요14 쌀쌀한 왕원추리 2019.09.08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7748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