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과생의 졸업을 위해, 제 친구가 5학년 1학기를 다니게 생겼습니다.

글쓴이2018.02.07 18:39조회 수 15013추천 수 81댓글 105

    • 글자 크기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복학하는 평범한 복학생입니다.
그런데 화나는 일을 겪어서 이렇게 글을 올려요.
저는 3학년으로 복학하고, 원래 학교를 재학중이던 제 친구는 이번에 4학년으로 올라갑니다.
저와 제 친구가 부전공하고 있는 과의 필수과목이 1학기에 3개가 다 몰려있고, 저희과 전공필수도 들어야하는 상황이어서, 저는 6개의 필수과목, 친구는 5개의 필수과목을 들어야 하는 상황이었어요.
당연히 5개의 과목들 중 한과목은 겹치겠거니 생각하고 있었는데, 정말 운이 좋게도 6과목이 하나도 시간이 안겹치더군요.
그렇게 기분좋게 예상시간표도 짜고, 다가올 복학을 기대하며 희망과목 담기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그런데 전공필수 중 한 과목이랑, 부전공필수 중 한 과목이 시간표가 겹친다고 뜨는거에요.
수강편람을 다시 확인을 해보니, 처음에는 월수 13시 30분 수업이었던 전공필수과목이 월수 10시 30분으로 바뀌어 있었어요.
전공필수과목의 시간 변동을 그 누구에게도 공지하지 않은 것이죠.
사실 희망과목담기전에 공지를 안해도 잘못된 것은 과사의 잘못이 아니죠. 수강편람은 희망과목담기전엔 미확정이니까요.
어쨋든 저는 3학년이라 상관이없지만, 제 친구는 4학년 1학기였기에 한과목때문에 5학년을 다녀야 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사실을 알고 너무 당황해서 바로 과사에 전화하고싶었는데, 저희가 저 사실을 깨달았을때는 주말이라서 월요일까지 기다렸습니다.
월요일 12시까지 희망과목 담기였었는데, 12시까지 과사는 수십통을 전화해도 받지 않더군요.
그때 제 친구는 타지방에 있었어서 화요일에 부산에 도착하는 상황이었고, 저도 타지방 학생이라, 그 친구가 부산에 도착하자마자 화요일날 과사로 찾아갔어요.
과사에서는 전공필수 과목 시간이 바뀐것이 맞고, 대체로 수강할 수 있는 과목도 없고, 이미 수강신청을 한 학생들도 있어서 그 학생들한테 다 전화를 해서 다른시간대로 변경해도 되는지 동의를 구하고 모두 동의한다면 바꿔 줄 수 있다고 했어요.
그리고 저희는 담당교수님께 전화를 드렸고, 교수님께서는 시간이 바뀐 이유가 다른 학생이 항의를 해서 시간이 바뀐것이라 동의를 구하지 못할거라고 하시고, 부전공학과에 대체과목을 요구해보라고 하셨어요.
저희는 부전공 과사에 문의를 했고, 너무 안타깝지만 학생의 개인적인 상황으로 대체과목을 수락해줄수 없다고 하셨어요.
어쩔 수 없이 그친구는 5학년을 다니던지, 이미 들은 부전공 4과목을 포기하고 심화전공을 할지 등을 고민했고, 저 역시 부전공을 포기하고 심화전공을 해야하나 고민을 했죠.
문제는 지금부터였어요.
이러던 중에 학과장님과 수요일 오전에 통화를 하였고, 시간표가 바뀐 이유가 저희과를 복수전공 하고있는 다른학생이 시간표가 겹쳐서 바꿔달라고 해서 항의를 해서 시간이 바뀐것이라고 하시더라구요.
이 학생이 부산대학교에, 그리고 교육청에 민원을 넣는다 부터 시작해서 3주정도 학과를 괴롭히고 시끄럽게 해서 시간표를 바꾸게 된거라더군요.
그리고 그 변경된 시간을 희망과목담기 직전에 바꿔버린거에요.
전공선택도 아니고 전공필수과목인데, 타과 학생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바뀌어버린 시간표 덕분에 제 친구가 졸업을 못하게되었구요.
학과장님께서는 오늘 오후중에 교수회의를 열시겠다고하셨고, 과사에서는 지금 수강신청을 한 학생들이 공통적으로 비어있는 시간이 금요일 오후 4시 30분이라서, 과사에서 모든 학생들에게 전화를 돌려서 모두 동의한다면 그렇게 해주겠다고 하네요.
방금 과사에서 또 전화가 왔는데, 금요일 오후 4시 30분으로 변경은 어려울 것 같고, 월수 12시로 다시 동의 전화를 돌려본다고 하는데, 너무 기대하지 말라고 말하네요.
정리해드리면, 복수전공하는 어떤 학생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그 어떤 공지도 없이 시간표를 바꿔버렸고, 그 피해를 저와 제 친구가 고스란히 안게 되었네요.
우선 해결책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니 과의 이름은 알리지 않고 작성하였습니다 ㅜ
너무 화가나서 마이피누에라도 하소연 해봅니다.ㅠ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7766 조회수는 그래도 제법 나오네6 푸짐한 반하 2023.06.17
167765 피누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여2 짜릿한 노각나무 2023.01.22
167764 한전댕기는데 고졸채용이진짜답입니다.19 천재 단풍나무 2018.08.07
167763 부산대학교 내 식당 식대 올라가네요2 꾸준한 낭아초 2023.02.23
167762 학원 강사에 대한 글 (알아야 당하지 않는다)37 세련된 정영엉겅퀴 2019.01.17
167761 어글리슈즈가 뭐예요6 정중한 좀깨잎나무 2018.03.17
167760 스스로 너무 뒤쳐지는 것 같아 두려워요3 납작한 미모사 2023.06.17
167759 여자친구랑 싸우고 올립니다. 카톡하면서 읽씹 vs 안읽씹 뭐가 더 기분나쁘세요?26 청결한 노랑어리연꽃 2016.04.25
167758 윗지방에 물난리 크게 났는데 여러분들은 다들 무사하신가요2 민망한 겹황매화 2023.07.16
167757 졸업앨범은 따로 없나요?2 따듯한 병꽃나무 2023.01.18
167756 부산대 나와서 순경하면 쪽팔린가요?5 난폭한 보리 2023.02.18
167755 요즘 해동학술정보관 열람실 운영시간 어떻게 되나요?1 쌀쌀한 풍선덩굴 2023.02.22
167754 넷플릭스에서 스마트폰이 떨어졌을 뿐인데 봤는데 재밌네용 푸짐한 터리풀 2023.02.19
167753 19) 성관계시 너무 굵다는 소리를 많이 듣습니다23 황송한 솔나물 2014.08.25
167752 태풍은 오늘 밤하고 내일 새벽이 절정인가봐요2 외로운 은백양 2023.08.09
167751 미안하다 난 너를 잊지 못 하나보다1 처절한 돌피 2023.06.15
167750 탐폰과 피임약..☆35 발냄새나는 히말라야시더 2017.01.30
167749 중고신입 이직 붙었는데 안 가고 남았는데1 참혹한 세쿼이아 2023.09.07
167748 친구가 취준생인데 직업무시(?)가 좀 심합니다5 화려한 고구마 2023.08.12
167747 자꾸 가르치려 드는 친구 손절할까요?4 흐뭇한 흰여로 2023.08.1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