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졸업생분들이 대부분인듯 하지만 노력이 엄청 중요한것 같아

글쓴이2022.03.25 13:07조회 수 755추천 수 1댓글 3

    • 글자 크기

초등학교때 어떤 친구집에 가본적 있었음. 걔는 막 그때부터 아령사서 집에서 매일 운동하고 컴퓨터도 1시간이상 안하기로 부모님이랑 약속하고 집에오면 공부한다고 하더라. 나는걍 학원 갔다가 집가면 풀게임이었는데.. 그 상태에서 중학교에서 다시 만났거든? 근데 공부 잘하는편이긴한데 나보다는 못 하더라고? 그래도 얘가 어떻게 사는 친구인지 아니까 대단하다고 생각했음. 팔도 운동을 계속 꾸준히 했는지 엄청 두꺼워졌더라고. 그리고 별 일 없이 고등학교에 갔다? 나는 뒤늦게 사춘기가 왔는지 예체능 할꺼라고 학교 수업도 안 듣고 그냥 공부학원도 그만두고 따로 공부는 원래 안했고 공부를 그냥 손절 했다? 어린 마음에 공부는 언제든지 다시하면 성과를 낼 수 있을거라 생각했어. 그러고 이제 나는 게으름뱅이 망나니로 살다가 뒤늦게 부랴부랴 수능 준비해서 부산대 겨우 들어왔는데 그 친구는 그 친구랑 같이 아는 친구 말 들어보니까 3년동안 주말에는 자기랑 매일 같이 도서관 가서 8시간씩 공부했고 디지스트에 갔다고 하더라고 결국 그냥 끝까지 꾸준하게 노력하고 계속 나아가는 사람이 결국 제일 잘 하는 사람인게 아닌가 싶더라. 학과에도 지나가다가 보면 계속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사람들 많던데 그 사람들이 내가 공익근무하고 학교 다시 돌아오니까 현수막에 좋은곳 취업했다고 걸려있거나 어려운 시험 붙었다고 걸려있더라. 고등학교때 열심히 공부해서 부산대 간 애도 친구말 들어보니까 이번에 임용 붙었다고 하더라. 나중에 잘 되는 사람은 보면 다 꾸준하게 열심히 노력한 사람이더라. 뭐 내가 이렇게 살아라 저렇게 살아라 할 처지는 못 되고 그냥 이렇더라 라고 얘기해주고 싶었음.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7737 흑흑 서럽다.4 활달한 보풀 2014.03.12
167736 흑흑 매칭녀님6 정겨운 은분취 2017.03.25
167735 흑흑 교필... 조별 첫모임 때 수업 못 나갔는데 과제가 나왔어요3 살벌한 숙은노루오줌 2019.03.27
167734 흑흑 고민이예요9 늠름한 대마 2012.12.13
167733 흑흑16 포근한 고마리 2017.07.14
167732 흑형의 으르렁 (이게 이렇게 좋은 노래였나요)1 발냄새나는 졸참나무 2013.10.01
167731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4 창백한 벌개미취 2017.10.09
167730 흑인음악동아리????2 미운 무궁화 2015.11.13
167729 흑인들도 탈모가 있나요10 다친 붉은토끼풀 2018.03.17
167728 흑인들 마라톤화 머신죠?5 살벌한 참취 2016.01.27
167727 흑색창 연환칠식!1 잘생긴 꿩의밥 2022.03.18
167726 흑백인쇄2 부지런한 도라지 2019.06.17
167725 흑백사진 동아리 있나요? 짜릿한 쇠비름 2014.02.26
167724 흑백논리, 집단사고9 치밀한 둥굴레 2018.03.10
167723 흑백 칼라 인쇄2 예쁜 푸조나무 2014.04.15
167722 흑백 800장정도 뽑을건데 복사 저렴한 곳 추천부탁드려요8 즐거운 백선 2020.04.23
167721 흑발하고싶은데 말려주실분18 끔찍한 참취 2018.02.28
167720 흑발이 어울리면 무슨 색으로 염색했을 때 괜찮을까요?7 일등 좀씀바귀 2014.02.16
167719 흑발 어울리는 여자분들!!!!!16 바쁜 가시오갈피 2016.03.20
167718 흑마늘진액 추천좀 해주세요.2 밝은 떡쑥 2013.10.0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