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소음에 많이 민감해졌어요

글쓴이2021.04.15 22:51조회 수 350댓글 7

    • 글자 크기

다른 가족들 음식 씹어먹는 소리가 너무 거슬리고

온 신경이 곤두섭니다

 

부모님 티브이소리

 

식사하실 때 쩝쩝소리

 

특히 제 어머니가 갱년기라 그런지

과거보다 밥을 상당히 쩝쩝소리내며 드시네요

 

갑자기 너무 이런 소리들이 구역질나고

밥을 같이 먹을 상황이 많은데 먹고싶지않네요

 

저처럼 갑자기 남들 뭐먹는 소리에 민감하고 소음에 시달리는 분들 있나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한번 신경 쓰기 시작하면 끝이없고 내가 왜이러지 싶을 정도로 짜증나고 스트레스 받아서 힘들었음... 나도 그랬음.
    솔직히 해결방법은 모르겠는데 어느순간 해결됨
    아마도 내가 민감했던게 소음이 아닌 다른 이유 (직장 스트레스라던지)였던것 같음
  • @나쁜 미국쑥부쟁이
    글쓴이글쓴이
    2021.4.16 10:27
    계속 심해질 소음이라 생각하니 앞날이만보여요

    어느순간 소음에 익숙해졌나요?
  • @글쓴이
    걍 직장에서 스트레스 없어지니깐 사람이(제가) 착해졌어요
    그리고 지금 기억난건데 제가 층간소음 시달릴 때가 있었거든요. 언제부터 까먹었나 생각해보니 제가 좀 하고싶은 일이 생기면서 잠 줄이고 규칙적으로 생활하게되니 걍 눕자마자 잠들게됐는데 그때즘부터 층간소음 그런거 다 잊어버렸네요. 그전엔 조금 쿵쿵소리만 나도 밤인데 이것들이 돌았나? 이런생각 들면서 막 화가 치밀어오르고 심장이 벌렁거리고 그랬는데 어느순간 사라졌네요.

    그래서 제 생각에는
    다른 큰 스트레스 받는게 사라지면 사소한거에는 스트레스 안받게되는 것 같고 집중하는 일이 생기면 또 다른 잔잔한 것들은 아무 신경도 안쓰게 되는것 같습니다.
  • @나쁜 미국쑥부쟁이
    글쓴이글쓴이
    2021.4.16 10:57
    직장 스트레스 사라진 건 직장 그만두시게 되면서인가요? 혼자서 사시는 집에서 층간소음 시달린건지 부모님이랑 함께 사신건지 궁금하네요.

    저는 집에서 외주 일을 받아서 하는데 집중하면서도 온갖 잡소리가 들리고 부모님이 점점 사레 들리는 소리가 심해지시고 코골이도 심해지시고 그래요. 쑥부쟁이님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 생기고 나서 잡소리가 안드리게 되었나요? 직장은 그때도 다니셨나요? 부모님과 따로 지내시는 거죠?
  • @나쁜 미국쑥부쟁이
    글쓴이글쓴이
    2021.4.16 11:03
    식구분들은 딸꾹질이나 그런 소음은 크게 없으시고요?
  • @나쁜 미국쑥부쟁이
    글쓴이글쓴이
    2021.4.16 11:06
    하루종일 어머니가 딸국질, 숨소리를 크게 내시는데 공간을 분리해서 있어도 들리네요 ㅠ
  • 이 물음표살인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6726 휴지로 머리크기 재는거6 포근한 애기메꽃 2021.05.29
166725 [레알피누] |11 의연한 쉬땅나무 2021.05.29
166724 ㄴㄱㅎ 행정법 18년 19년도 시험지 있으신분 ㅠㅠ 조용한 얼레지 2021.05.28
166723 [레알피누] Push up 자세에서 wrist press 되시는 분 계세요?2 보통의 칼란코에 2021.05.27
166722 신기한 10가지 사실7 보통의 칼란코에 2021.05.27
166721 롱 타임 노 씨의 3가지 용법2 까다로운 꽃창포 2021.05.27
166720 [레알피누] .15 행복한 조록싸리 2021.05.27
166719 학점만 높은 멍청이인데7 냉정한 까치박달 2021.05.27
166718 . 창백한 부레옥잠 2021.05.27
166717 ㄹㄱ ㅅ 빠르게 치면1 한가한 끈끈이주걱 2021.05.26
166716 3학년 재학 중에 공기업 붙으면28 처절한 뻐꾹채 2021.05.26
166715 [레알피누] 인턴 합격 소식22 힘좋은 가지 2021.05.26
166714 취전과 공기업 면접 준비 프로그램? 해볼까요? 문자 계속오던데..7 날렵한 솜나물 2021.05.26
166713 부산7급 일행이랑 금공이랑 뭐가 더 입사 난이도가 어려울까요 ?14 처절한 뻐꾹채 2021.05.26
166712 인터넷에서 선생님 만난 중학생2 난쟁이 딱총나무 2021.05.25
166711 부산대 k2 당구장 아직 영업하나요??? 빠른 히아신스 2021.05.25
166710 드림옷장말고 정장 대여해주는 곳 혹시 있나요?!1 질긴 쉽싸리 2021.05.25
166709 동생 생일선물 추천 부탁!(남자, 24살)6 화사한 옥잠화 2021.05.25
166708 부산에 쌍수잘하는곳있나요4 우아한 달맞이꽃 2021.05.25
166707 면탈했다11 난폭한 여뀌 2021.05.2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