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 3시즌 째 마음이 불안하네요

글쓴이2019.08.16 22:40조회 수 3424추천 수 46댓글 39

    • 글자 크기

공기업 준비중이고 이번 하반기가 3시즌째입니다.

 

이제는 정말로 성과를 내야한다는 마음이 들어서 그런지 가끔씩 불안하네요. 가까운 목표만 생각하면서 안 불안해하려고 하는데 오늘같이 갑자기 문득 왈칵 불안감이 밀려올 때가 있어요. 비단 저뿐만 아니라 공시생, 고시생, 장기 취준생이 다 느끼는 감정이겠죠..?

 

 하반기가 다가올수록 점점 무서워지는데 이 무서움을 털 곳은 일기장이나 여기밖에 없네요. 친구에게도 부모님께도 내 짐을 안길 수는 없고, 그냥 모든 걸 스스로 감내해야 하는 지금이 버거울 때도 있지만.. 힘들면 잠시만 울고 다시 시작해야 하는거겠죠

 

취준, 수험 동굴을 지나 사회인이 되신 분들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지는 밤이네요. 미래를 위해 오늘을 축적하고 있는 분들을 응원합니다. 나도 날 응원해주자 화이팅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학내 고양이 먹이 주는 분들..?12 anonymous 2019.09.17
전산원 감스트 개더럽다진짜23 anonymous 15 시간 전
걸러야 할 여자.56 anonymous 2019.09.17
중도 게이트대란6 조용한 잣나무 2013.04.23
강의실문 몆시에 열려요?2 외로운 광대싸리 2013.04.23
남자들이 싫어하는 혹은 좋아하는 여자머리스타일17 병걸린 백화등 2013.04.23
원룸 화장실 환풍기로 담배냄새가 들어와요..3 활달한 고광나무 2013.04.23
내멘탈이쓰레긴가용ㅇㅇ17 착실한 개나리 2013.04.23
졸업때문에 미치겠음!;;;;8 아픈 박달나무 2013.04.22
6열의 칸막이자리가몇번대인가요?1 무심한 갈매나무 2013.04.22
지나간건 지나간거니까 미래를 대비해야해요.7 즐거운 창질경이 2013.04.22
기출문제!!!2 부자 흰꿀풀 2013.04.22
쪽지헌팅 해보신분9 재수없는 해국 2013.04.22
중도앞에 담배좀 안버렸으면....16 센스있는 인동 2013.04.22
내일 아침 아홉시쯤도서관갈려고하는데6 유쾌한 환삼덩굴 2013.04.22
비흡연자인데 담배질문드려요!4 초연한 끈끈이주걱 2013.04.22
쩌어어기 담배 말린다능 글 쓴 사람인데용9 엄격한 딱총나무 2013.04.22
도자위 님들 ! 이 글좀 봐주세엽 ㅎㅎ2 똑똑한 금강아지풀 2013.04.22
2열람실1 난폭한 다릅나무 2013.04.22
옆사람마이피누하네여 ㅋㅋㅋㅋ17 날렵한 팥배나무 2013.04.22
조직론 시험 어땠나요?7 야릇한 도깨비고비 2013.04.22
중도 여자화장실..왜 화장하고 쓰레기를 안치우세요?12 꼴찌 쇠무릎 2013.04.22
고딩 때문에 진심 돌아버리겠어요..22 멍청한 사랑초 2013.04.22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