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그만두고 싶어요

글쓴이2012.07.27 00:17조회 수 3887댓글 22

    • 글자 크기
고백받아서 사귄지 6개월,
다른 학교고, 둘 다 4학년이다 보니 자주 못 만났어요.
전 이제 4학년 1학기, 그 사람은 마지막 학기에요.

연락은 자주하긴 했는데,
전 원래 카톡이든 문자든 별로 안 좋아하는 편에
각자 일도 많았고.. 그러고 보니 통화도 많아 안했네요.

연애 초반에는 만나려 해도,
그 사람 동아리니 공모전이니 해서 만나기 힘들었고,
이제는 제가 마음도 급하고... 만나기 싫네요

그 사람은 공대생이라 아마 육개월 이내면 취업.
전 여전히 취준생이겠죠.

스트레스 받아요. 자존심도 상하고. 난 뭐하나 싶고.
나 내년에 취준생인데 어떡해 하면 아무렇지 않게
내가 총명탕이라도 지어줘야 겠네 하는 그 사람도 밉고.

전혀 내 상황을 이해 못하는 거 같아요
왜 사람이 그렇게 부정적이냐며 웃죠. 난 한 치 앞이 암흑인데. 다크나이트 보러가자고 얘기하고.

멀리 있다보니 자연스레 멀어진 것도 있는 거 같아요, 휴

마음이 이런데...
빨리 정리하는 게 맞겠죠?
슬퍼할 모습 떠오르니까 왜 이리 입이 안 떨어질까요..하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정리하셔야겠네요...
    글에서 이미 정이 떨어진다! 라는 느낌이 오니 말이죠.

    하지만 어떤 계기로 부정적인 마음이 180도 돌아서 긍정으로 바뀔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건 남친분 하기 나름이겠네요.

    가장 걸리는 부분은 자존심이 상한다... 라는 부분이네요.
    님은 님이고 남친은 남친이에요. 그걸로 경쟁심리 불태우고 하실 것은 아니라고 봐요.
  • 남친분과 진지하게 얘기해보세요. 남친분이 심각하게 생각하지 못하고 있어서
    기분 풀어주려고 농담도 하고 그런 것 같으니까요.
    각자의 일에 바빠서 못 만났다고 해도 남친분은 계속 좋아하고 계실지도 모르는데,
    아무 대화도 없이 일방적으로 헤어지자고 하는 건 가혹해보이네요.
  • 이런여자는 연애안하는게맞음 남자를위해서헤어지세요
  • @근엄한 채송화
    이런 부정적 댓글은 왜다십니까?
    저여자분이 저러시는건
    한편으로는 자기 앞길이 너무 험난한데
    남자친구는 그것도 몰라주고 하는게 섭섭하셔서 맘이 말어지신거 같음데.
    조언 얻자고 올린글에 요즘 개같은 댓글이 너무 많이 달리네
  • @재수없는 타래난초
    그래도 말씀을 그렇게 하시면 ㅋㅋㅋ
    부정적인 댓글또한 한 사람의 의견일뿐이죠.
    결국엔 작성자님이 해결해야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 일단은.님이 맘이 떠나셨으니 헤어지세요.
    그 남자분도 좀 배려가 부족하네요.
    자기 앞길이 밝으니 세상이 밝게 보이는건 알겟지만
    여자친구가 힘들어하면 진지하게 그 슬픔이나 고민에 대해 같이 걱정해주거나 묵묵하게 버팀목이 되어줘야 할텐데요.
    천마디의 말로 위로하는것보다 그저 묵묵히 내곁에 있어주는게 가장.큰 힘이 되는데
    남친분은.그것을 잘 모르는것 같습니다.
  • 그런 감정을 느낀다고 진지한 이야기를 한번 해 보세요

    그때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따라 결론지으시면 될 거 같네요 ㅜㅜ
  • 글쓴이님의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을 이해합니다.
    그로 인해서 마음의 여유 또한 없으시겠지요.
    그래서 취직을 제외하고는 모두 내려놓고 싶으신 심정이실겁니다.

    그렇지만 글쓴이님이 생각하셔야 할 것이 몇가지 있습니다.
    첫째, 지금 스트레스 받는 상황에서 내린 결정이 나중에 왜 그랬지?하며 후회가 될 수 있다는 것.
    즉, 스트레스 받는 상황에서의 결정은 신중히 하시란 말입니다.

    둘째, 남자친구가 절대 글쓴이님을 완전히 이해 못 하거나 자존심 상하라고 하는 행위가 아니라는 것.
    글쓴이님은 아마 자존심이 쌔시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이라서 예민해져있는 상태일 겁니다.
    그래서 남자친구가 글쓴이님을 위로해주려는 행위(상황이 안 좋지만 괜찮다거나 웃어서 안심시키려는
    행위)가 안 좋게 보이는 겁니다. 남자친구 또한 취준생이였으니 글쓴이님을 이해하지만 글쓴이님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서 오히려 같이 걱정해줘서 더 우울하게 될까봐 걱정되서 웃어주거나 영화를
    보자는 등의 행위를 취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론 철없는 철부지일 가능성도 있지만 대학 취업반이
    그렇게 생각이 없을 가능성은 적습니다.

    셋째, 숨막히게 바쁜 상황 가운데 여유를 가져보라는 것.
    취업준비기간에 하루하루가 정말 숨막히게 바쁘지만 생각해보면 2~3시간쯤의 여유를 가질 수 있습니다.
    물론 스트레스 받는 상황에서는 지금 하나라도 더 해야될 것 같고 여유를 가진다는게 사치같고 해서는
    안 될 일 같지만 바쁜 상황 속에서 여유를 한번씩은 가지는게 좋습니다. 그래야 스트레스도 풀리고
    장기적으로 지치지 않고 나아갈 힘이 생깁니다.
  • @똥마려운 얼룩매일초
    공감^^
  • 저도 비슷한 이유로 헤어져봤음. 결과적으로 말하면 이것저것 변명대지말고 마음이 떠났으니 헤어지는게 맞음.
    학업, 스트레스 등 별별 이유 다 갖다붙여도 결국 근본적인 이유는 마음이 없어서 그런거임. 그냥 자기에게 솔직해지세요. 주변 환경이 아무리 힘들어도 정말로 좋아한다면 그런걸로 헤어질까 고민안해요.
  • @상냥한 향유
    그건 또 아닌 거 같아요.
    마음이 있어도 스트레스 받는 환경에서는 또 다를 수 있어요.
  • 아니 썸녀도아니고 여친한테 영화보러가자한게 잘못인가
  • @처절한 비수수
    님 여친없죠?
    왜없는지 알겟당
  • @재수없는 타래난초
    유능한 두루미님 사회에 불만이 많으신가봐요ㅡ
  • @재수없는 타래난초
    있단다 아가야 ㅎㅎ 데헷 잘만 생기더라
  • @처절한 비수수
  • 그사세에서 이럽디다 그 어떤것도 헤어지는데 적합한 이유는 될 수 없다고 모두 각자의 한계일 뿐이라고
  • 어렵겠지만 남자친구와 만날 때 그런 걱정거리는 떼어놓고 가시는게 맞지요.
    어려운거 압니다. 남자친구가 이해해주고 공감해주고 하다못해 가벼운 위로라도 받고 싶기도 하겠지만.
    원래 해줘야하는거 아니냐는 생각을 놓으세요 바라면서 받으면 0이지만 바라지 않을때 받으면 +니까요.

    남자분이 어떤성향이신지 모르겠지만요.
    제생각이지만 남자분이 총명탕이라도 해줘야겠네..
    이런 대목을 호들갑스레 '어떻게! 그럼 내가 총명탕이라도 지어주까?'이럼 이게 진짜 미운짓이죠..
    일반적인 남자로서 여자분의 고민을 덜어주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도움되는 방법이 없는것 아닌가요?
    그나마 여자친구분이 이 말에 조금의 웃음이라도 가졌으면 해서 뱉으신 말같은데..
    여자분은 그렇게 안느끼신거 같지만..

    사람이 휴식없이 여유없이 살면 될일도 안되는겁니다.
    여유를 가지시고 계속 만남을 지속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남친분과 헤어지면 다른 사람 만날건가요?
    바쁜 4학년때? 혼자가 됬을때 취업준비한다고 열심히 공부하고 준비하다가
    막상 잠시의 시간이 나면 더없이 외롭고 쓸쓸하고 우울해집니다.
    있다가 없으면 더하죠..어차피 지금도 같이 있는 시간이 적으시다면서요..
    완전히 마음이 떠난게 아니시라면 분명 가끔 얼굴을보고 통화하는것 만으로 본인의 심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됩니다.
  • 헤어지세요.. 본인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그러신거같은데 마음고쳐먹기 쉽지않을거에요 한번 밉게보이몀 계속 미워보이는법이죠 더 상처주기전에 정리하심이
  • 님 지금 너무 예민하세요.. ㅠ
  • 본인의 상황과 남자친구는 따로 생각하셔야 할 것 같아요... 남자친구는 남자친구지 님의 취업 경쟁자가 아니잖아요;;
    이러다 보면 본인이 다른 곳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남친분께 짜증내는 식으로 풀게 될 수도 있답니다. 그럼 남친분도 한 두 번은 여친이니 이해하고 넘어가더라도 결국 지치게 되요. 그러면서 남친분도 님께 마음이 멀어지게 되겠죠.
  • 안될거같애...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취준 3시즌 째 마음이 불안하네요37 anonymous 2019.08.16
[레알피누]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면9 anonymous 15 시간 전
오늘 故 고현철 교수님 4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5 anonymous 2019.08.16
이성을 편하게 대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17 야릇한 씀바귀 2012.11.13
[레알피누] 휴학생 여러분~!31 유별난 박주가리 2012.11.13
체형교정 아시는분10 태연한 노각나무 2012.11.13
여성여러분26 까다로운 떡신갈나무 2012.11.13
아이패드미니 싸게 살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18 허약한 대마 2012.11.13
비염 있어서, 코속 살깍기?? 뭐이런거 해보신분 계신가요?36 따듯한 애기현호색 2012.11.13
남자들은 남친있는 여자보면 .22 청아한 층꽃나무 2012.11.13
공부를 어떻게 해야 열심히 한다 할 수 있나요?8 과감한 댓잎현호색 2012.11.13
남친 생일선물23 재수없는 개곽향 2012.11.13
그렇담 보험으로 연락하는 남자분들께!16 태연한 베고니아 2012.11.13
고민고민4 냉철한 오이 2012.11.13
그녀와 카톡 반응..16 유능한 돌가시나무 2012.11.13
실영2 플린수업 출석이요ㅠㅠ2 운좋은 물매화 2012.11.13
요새도 익스6이나 익스711 겸손한 편백 2012.11.13
결석이 점수가큰가요??7 특이한 누리장나무 2012.11.13
요즘 갤놋2..10 화려한 대왕참나무 2012.11.13
안녕하세요~^^ 금연 10일째!!6 멍한 천수국 2012.11.13
방학 때 밥4 센스있는 후박나무 2012.11.13
사람이 그리워요14 흐뭇한 솔새 2012.11.13
고민이 단순한게 고민9 다친 제비동자꽃 2012.11.1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