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 느껴보신 분 계시나요?

2011.09.11 21:27조회 수 5048댓글 7

    • 글자 크기

살기 느껴보신 분,

살기 가지고 있는 사람한테 어떤가요? 그냥 멀어지나요?

다니면서 살기 있다고 조심해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요

그거 때문에 친구가 많이 없나 생각도 되네요

혹시 살기 느끼면 어떤 느낌인가요?

그리고 살기 가진 사람 보면 슬슬 피하나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살기가 뭔가요??

  • @정겨운 진범

    쉽게 말해서 가까이 있으면 사람 하나 죽일거 같은 기운이죠 뭐

  • @의연한 노랑제비꽃

    헉.. 무섭다!

  • ㅁㄴㅇ (비회원)
    2011.9.11 23:21

    뭐랄까 노려보는 듯하고 악감정 있나 생각되는 느낌. 플러스 긴장감 느껴지면서 아드레날린 분비되고, 몸이 가벼워지는 듯함을 느낀다해야하나. 호전적으로 변하게 함. 그러한 느낌을 주는 사람이랑 대면하면

    시비가 붙어서 내가 그 사람 팰게 아니라면 그냥 뭐지... 하면서 피하려함. 그러다보니, 큰 일이 아님에도

    일단 공격적으로 자세가 변하면 싸움으로 번질 가능성이 농후. 그러다보니 가까이하기까지 과정이 좀 힘들 수 있다봄

     

    근데 그게 정도가 심하면 이른바 쫀다고 해야하나요. 기세에 눌리면 괜히 안좋게 느껴지고 아애 안 다가가려하죠.

    뭐, 살기도 사람마다 느끼는게 다르니; 딱 뭐라고 하긴 힘들긴 함.

     

    친구중에 눈매 날카로워서 살기 가진놈 같다는 놈 있는데, 알고보면 완전 개그맨.. 중고등학생때야 다 친해지니까 크게 거부감 없이 되도 성인이 되서는 괜히 좀 꺼려지다보니 살기를 가진듯한 사람이랑 친해지기가 좀 더 어려워보임.

  • 제가보니까 그냥 분위기가 무섭다 눈빛이 무섭다 요런 말을 과장해서 표현한거같네여...

    살기는 정말 사람 죽일것같은사람한테만 느끼는건데.... 살인자같은?????????

    그정도는 아니실거같아염.. 제 말은 비꼬는게아니라 고칠수있다 요런뜻?

    혹시 평소에 부정적ㅇㄴ 생각을 많이 하시는건아닌가요 어떠한 형태로든지..

    제가 한창 막 길가면ㅅ 안좋은일 생각하고 그러다보니까 무섭다는소리많이들었거든요

    생각자체를 바꿔보는것도 하나의 방법인거같아요 그리고 잘웃는거? 실없이말구요

  • 1234 (비회원)
    2011.9.12 15:15

    글쓴이입니다.

    전 나중에 되도 개그맨 이런건 못 들어봤네요;;

    웃는건 최대한 웃으려고 하는데..

    처음 뵙는 어른 한두분이 그런게 아니라서 신경쓰이네요

    저한테 직접 이야기하는건 아니고 돌려서 오는건데

    신경쓰이는건 매한가지..

  • 음... 살기라는게 묘하게 뒷통수를 자극하는 찌릿찌릿한 느낌을 말하시는거라면...

    조금 더 인상쓰고 쳐다봐주는데요...;; 

    보통은 나랑 상관없는 사람이니 나를 향해 그런 건 아닌 듯 하지만... 기분은 나쁘잖아요...

    아무런 상관 없는 사람이 왜 기분나쁘게 쳐다보고 지랄이세요 ㅡㅡ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369 여친보고 우리 오래오래 싸우지 말고 계속 가자니까3 한심한 물푸레나무 2012.02.11
368 낮밤 안 가리고 외로워요1 점잖은 매화말발도리 2012.02.11
367 .7 적나라한 풀솜대 2012.02.11
366 저만의 착각인건가요?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2.10
365 변기가막혔네요............6 발랄한 곰취 2012.02.09
364 헤어진 여친...이럴때 어떻게 해야하나요.6 질긴 파 2012.02.09
363 어머니가7 힘좋은 봉의꼬리 2012.02.08
362 왜 사나요?11 멋진 딸기 2012.02.08
361 데이트 할때 돈안내는 여자 ㅠㅜㅠㅜㅠㅜ26 화려한 조록싸리 2012.02.08
360 여기보면 저는 어때요라는 류의 댓글이 보이는데..3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2.07
359 이게 고민일지...ㅋㅋ;3 유별난 개별꽃 2012.02.07
358 착각 이상으로 자주 마주친다면?18 청렴한 봉선화 2012.02.06
357 무슨감정일까요8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2.05
356 교수님께 책을 몇권 받았습니다. 답례를 하고 싶은데...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2.04
355 주근깨 레이저시술해보신분?1 현명한 감나무 2012.02.04
354 -8 참혹한 우엉 2012.02.03
353 나름의 고민인데..17 포근한 앵초 2012.02.02
352 [좀 혐오나 더러운내용일수도 있음] 가글액이 양치질을 대신할수 있으려나요7 눈부신 피나물 2012.02.02
351 7학기 조기졸업 vs. 여유롭게 8학기5 날씬한 율무 2012.02.01
350 부산대 cc를 못해본게 고민ㅠ9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2.0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