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오발탄 패러디

글쓴이2012.04.09 01:21조회 수 2322추천 수 9댓글 8

    • 글자 크기

< 오발ㅌF > 




○○은 학과 사무실 간판이 걸린 특공관 이층으로 올라갔다. 




걸상에 머리를 젖히고 입을 아 벌리고 앉았다.


조교는 달가닥달가닥 소리를 내며,


이것 저것 여러 가지 서류를 찬찬히 살펴본다.


○○은 매시근하니 잠이 왔다.


아무런 생각도 하지 않은 채 눈을 감고 있었다. 






"좀 힘들었겠네요? 학점이 개판이라서."






조교가 종이에 적힌 ○○의 성적을 눈앞에 가져다 보여주었다.


속이 시꺼멓게 썩은 징그러운 이 마음에 뻘건 피가 묻어 나왔다.


○○는 머리를 좌우로 흔들어 보였다.


사실 아프지도 아무렇지도 않았다. 






"됐습니다. W는 가급적 한과목만 띄우세요. 피가 좀 나올 겁니다."





"이쪽을 마저 띄어주시오." 





○○은 옆의 타구에 침을 뱉고 나서 전공필수를 가르켰다. 





"전공을 한 번에 두 개씩 띄우면 빵꾸가 심해서 안됩니다." 





"괜찮습니다." 





"아니, 다음 학기에 또 띄우지요." 





"다 띄워주십시오. 한몫에 몽땅 다 띄워 주십시오." 





"안됩니다. 술을 마셔가면서 한 개씩 띄워야지요." 





"술이요? 그럴 새가 없습니다. 당장 학고가 뜨는걸요." 





"그래도 안됩니다. 또 두개나 띄우면 큰일납니다." 







하는 수 없었다.


○○은 학과사무실을 나왔다.


또 걸었다.


학점구멍이 멍하니 아픈 것같기도 하고


또 어찌하면 시원한 것 같기도 했다.









○○은 던져지듯이 털썩 택시 안에 쓰러졌다. 




"어디로 가시죠?" 





아저씨는 벌써 구르고 있었다. 





"정문 칸피씨방" 





자동차는 스르르 속력을 늦추었다.


정문으로 가자면 차를 돌려야 하는 까닭이었다.


운전사가 몸을 한편으로 기울이며 마악 핸들을 틀려는 때였다.


뒷자리에서 ○○이 소리를 질렀다. 






"아니야. 중도로 가." 






○○는 갑자기 전공기초의 빵꾸를 생각했던 것이었다.


운전사는 다시 휙 핸들을 이쪽으로 틀었다.


○○은 뒷자리 한구석에 가서 몸을 틀어 박은 채


고개를 뒤로 젖히고 눈을 감고 있었다.


차는 문창회관 앞을 돌고 있었다.


그때에 또 뒤에서 ○○이 소리를 질렀다.






"아니야. 기학사로 가." 






눈을 감고 있는 ○○은 생각하는 것이었다.


이미 W띄웠는데 하고.


이번에는 다행히 차의 방향을 바꿀 필요가 없었다.


그냥 달렸다. 






"기학사 앞입니다." 






○○은 눈을 떴다.


상반신을 번쩍 일으켰다.


그러나 곧 또 털썩 뒤로 기대고 쓰러져버렸다. 






"아니야. 가." 





"기학사 앞입니다. 손님." 





"가자." 





○○은 여전히 눈을 감고 있었다. 






"어디로 갑니까." 





"글쎄 가." 





"허 참 딱한 학생이네." 





"……" 





"취했나?" 





"........."





"어쩌다 오발탄같은 소년이 걸렸어. 자기 갈 곳도 모르게." 






○○은 점점 더 졸려왔다.


저런 것처럼 머리의 감각이 차츰 없어져 갔다. 






"가자." 







-----------------------------------------------------------



[이해와 감상]


◈ <오발ㅌF>은 짙은 허무주의를 바탕에 깔고, 시험후의 암담한

 현실을 신랄하게 고발하고 있는 작품이다.

  <오발ㅌF>이란 "잘못 쏜 다섯발의 총알"을 뜻하며, 다섯자루의

 총으로 해석된다. 즉, 다섯과목 F를 받고 참혹하기 이를 데 없는

 상황을 주인공 ○○을 통해서 나타내고 있다.

  악독한 상황에서도 성실히 살아보려고 무진 애를 쓰던 ○○은

 결국 택시에 몸을 싣고 어디론가 가자고 한다.


◈ 이 작품의 본질적인 의미는 시험후의 비참하고 불행한 면을

 그리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처럼 비참하고 불행한 상황

 속에서 W라는 제도가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가를 모색하고

 있는 점에서도 찾아져야 할 것이다.

  이미 망해 버린 성적과 화해하지 못하는 인간의 자의식,

 양심이라는 '가시'를 빼어 버리지 못하고 W라는 비극적인

 선택을 통해 바라보게 되는 ○○를 통해서 시험후 현실에서

 양심을 가진 인간의 나아갈 바를 묻고 있다.





[핵심사항 정리]


 갈래 : 단편소설, 시험후소설


 배경


*시간적 → 중간고사 직후


*공간적 → 부산대, 중도 근처

      (공부에 적응하지 못해서 무기력하게 살아가는

      학생들로 혼란과 무질서가 횡행하는 중도)


*사상적 →시험 후의 허무주의


 시점 : 작가 관찰자 시점


 갈등 : 인물과 성적 간의 갈등


 특성 : 시험 후 암담한 현실을 고발한 작품


 주제 ⇒ 시험 후의 비참한 사회 속에서 정신적 지표를 잃은

     불행한 인간의 비극적 혼란상











페북 리플 타고다니다가 발견했는데 5분째 웃는중이예요 ㅍㅍㅍㅍ 아나 ㅠㅠㅠㅠㅠ 크크킄킄

이거 적으신분 진짜 머리 좋으신듯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870 익명이라 써보는데ㅋㅋㅋ.....여자분들 겨 관리 어케하세요?.......22 피로한 낙우송 2012.06.07
869 남들만큼 사는게 세상에서 제일 힘든것 같습니다8 도도한 동의나물 2012.06.07
868 밑에 글 해병대에 관한 답변입니다.8 활달한 굴피나무 2012.06.07
867 욕한마디씩만 해주이소...29 특이한 흰꿀풀 2012.06.07
866 교내 슬리퍼 신고다니면 꼴보기 싫나여?17 유치한 갯완두 2012.06.07
865 부산대학교 물이 좋아지네요26 화려한 꼭두서니 2012.06.07
864 나를 사랑하고 싶어요6 멍한 섬초롱꽃 2012.06.07
863 남자 반바지 어떤가요35 슬픈 백합 2012.06.07
862 소개팅 조언10 즐거운 삼잎국화 2012.06.06
861 헤어지고나서 시간이 필요한데 시간이없네요..7 흐뭇한 실유카 2012.06.06
860 공대 다니시는 분들 조언좀 부탁드리겠습니다.4 현명한 소리쟁이 2012.06.06
859 나이 많은 헌내기 어때요?...12 현명한 소리쟁이 2012.06.06
858 [레알피누] 헤어진 여친에게 연락하가11 끌려다니는 돌가시나무 2012.06.06
857 왜 사는지 모르겠어요...6 해맑은 올리브 2012.06.06
856 여자는 어떻게 만나나요?7 적나라한 까치고들빼기 2012.06.06
855 슬림한 남성어때요?28 난감한 큰앵초 2012.06.06
854 담배는 무슨맛으로 피나요?10 큰 으아리 2012.06.06
853 남자 어떻게 꼬셔요?15 활달한 물매화 2012.06.06
852 통통한 사람이좋으신 분 있나요?21 깔끔한 산수유나무 2012.06.06
851 열말, 창글관련글과 선배님들 관련해 글쓴 사람 보거라.10 유쾌한 큰꽃으아리 2012.06.0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