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생글 웃고 다니는게 좋나요?

글쓴이2012.04.22 00:27조회 수 3401댓글 14

    • 글자 크기

여자사람인데요

시크하다는 소리를 아주 많이 듣는사람입니다

분명 저는 많이 웃고

망가지는 소리도 잘하는데

저를 잘 모르는 사람들은 저보고 늘상 시크하다고 합니다

 

친구들도 좀 친해져야 와 완전 시크한줄 알았더니 아니었네 이럽니다

 

너무 차가운 이미지 때문인지 저에게 먼저 다가오는 사람은 없습니다 ㅜㅜ

항상 제가 먼저 다가가고 제가 먼저 친구하고 ㅜㅜ..

싱글생글 웃고다닐려고 해도 어느순간보면 무표정으로 돌아가있고

 

그래도 웃고다니려고 노력해야하나요?

근데 그냥 아무일도 없는데 맨날 혼자 헤헤 웃고있으면

그것도 좀 이상해보이지 않나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말투가 좀 차가운 건 아닌가요?
  • 굳이 웃고 다닐 필요는 없어요
  • 헤헤 웃고 다니라기보다는.음.. 표정이 딱딱하다는거 아닐까요?
    그..인형같다고 하나? 뭐라고하는지 잘 모르겠는데..
    근데 전 이런것도 다 사람 얼굴이라고 생각해서 매력적임
    결말이 왜이러냐
  • 글쓴이글쓴이
    2012.4.22 00:52
    굳이 제 인상을 바꾸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괜찮을까요?
    그런데 인상이 밝은게 사회생활에도 좋을거같아서 ㅜㅜ
    저만해도 표정구린애보다는 웃고다니는애들이 더 보기좋다고 생각하니까 ㅜㅜ
  • 그냥 초면에 리액션 잘 해주면 될 듯
  • 음 저도 님과 비슷하게 첫인상이 좀 시크해서 그런가 지나가다보면 전단지 주시는 분들이 저 지나갈땐 잘 안주더군요 ㅋㅋㅋ 이런 점에서 좋긴한데...
    저도 처음에 사람 사귈때 친해지기가 어려운데 아마 시크한 인상때문인거 같아요.
    그래도 제가 말하면 좀 깨고(?) 웃겨서 잘 친해질 수 있었던 거 같네요 ㅋㅋㅋ 그리고 제가 먼저 상대방에게 말도 걸기도 하구요..
    여튼 이런 시크한 인상이 고민이라고 생각한다고 하셨는데..
    음... 인상이나 표정도 자기 개성이라고 생각해요 ㅎㅎ 너무 다른사람의 의식에 신경 안쓰셔도 되요,
    그것보다도 일단 처음 접하게 되는 집단에 가면 먼저 웃으면서 말 걸어주고 이야기해주시면 그런 고민은 거의 없어질거 같애요 ㅋㅋㅋ
    근데 저같은 경우도 사람 처음 사귈때 주위 사람들이 먼저 말을 잘 안걸던데 이건... 저도 잘은 모르겠지만 그냥 처음 접하는 집단에서는 인사잘하고 평소보다 약간 웃으면서 있으면 아마 상대방이 먼저 말 걸어주지 않을까 싶어요ㅎㅎ
    여튼 항상 일부러 웃으시려기보다는 시크함이 님이 가지고 있는 매력이라고 생각하면서 자신감을 가지시길 바라요~~
  • 이건 고치기기가 좀 힘드실꺼 같은데요;
    진짜 말씀하신대로 막 웃는거 밖에는 방법이 딱히,,
    시크해 보이는 이유가 잘 안웃어서라기 보다는
    무표정일때의 표정이 다른사람보다 차가워보여서 그럴꺼 같은데요,,
    흠.. 저는 개인적으로 웃는게 좋긴 한데,, 참.,
  • 제목보고 답변드릴게요
    안 좋아요

    지금 님의 모습에서 벌써 자각하고있고, 나아지려고 노력하시는것 같은데 지금 상태를 유지하면 괜찮을거 같네요 남이보는 내모습에 많이 의식하지말아요 피곤하게..

  • 화장법에서 아이라인을 조금 바꿔보시는게... 제가 남자라 정확히 어찌하는게 좋다고 말하긴 힘들지만 눈매가 부드럽다해야하나? 하니까 좀 더 여성분이 편안한 이미지로 다가오더군요.

    또, 시크한 이미지를 줄이고 싶으시다면 먼저 다가가서 말걸고 리엑션 좀 더 해주면 좋지 않을까요
  • 어떤 관상인지 몰라서 자세히 설명 못해주겠지만.
    광대가 얼굴 옆으로 튀어나오고 눈매가 쭉 찟어진 얼굴이라면 답없어요.
    하지만 이마를 까고 입꼬리를 항상 살짜기 올려주면 그런 느낌이 좀 덜하죠.
  • 웃고다닌다보다는 약간 미소띈 모습이 더 나으실 것 같네요 ㅎㅎ
    안웃어서 그런게 아니라 평소 인상이 약간 굳어있으신분들이 저런 이야기를 간혹 듣죠....저도...ㅠㅠ
  • @친근한 복분자딸기
    휴 ㅜㅜ 공감 ㅠㅠㅋ
  • 정색을 하지마여... 조금이라도 입꼬리 올리고있으면 첫인상이 훨 보기 좋더라고요.
    원래 처음 봤을때 무표정이 제일 무서워보인답니다. ㅋ
  • 웃고다닐 필요는 없는데 약간 미소짓는 느낌이랄까? 그정도면 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920 도대체 뭐가그리 불만인지10 상냥한 자귀풀 2012.06.13
919 지금까지 좋아해본 사람이 한 명도 없는데...9 조용한 홍단풍 2012.06.13
918 시험때의 지나친 긴장감..4 야릇한 상수리나무 2012.06.13
917 정말 답답하다...16 민망한 벌깨덩굴 2012.06.13
916 소개팅 잘하는법 알려주는 사이트나 블로그 있을까요?16 힘좋은 낭아초 2012.06.13
915 동생이 소위 말하는 여신임....15 꾸준한 별꽃 2012.06.13
914 화공과로 전과할 생각입니다.5 황송한 참죽나무 2012.06.13
913 교양수업 맘에드는 여성분 번호물어보고싶은데18 멋쟁이 뚱딴지 2012.06.13
912 여성분들에게 궁금한게 있어요 ~34 해맑은 지칭개 2012.06.13
911 하나님 믿는사람들만21 무좀걸린 금목서 2012.06.13
910 여친이랑 진도가 너무빠릅니다..36 재미있는 갯완두 2012.06.13
909 강의평가5 재미있는 만첩빈도리 2012.06.12
908 솔직히 도서관자리 이렇게하면 안되나요?9 육중한 서양민들레 2012.06.12
907 좌석배정기안돌릴거라면9 보통의 협죽도 2012.06.12
906 학벌차이가 너무 심한 커플...19 청렴한 헬리오트로프 2012.06.12
905 친구와 애인의 경계는 어디인가요?21 멋진 홍단풍 2012.06.11
904 미학, 현대중극 수업관련 무거운 오동나무 2012.06.11
903 내일 효원특강 연자님 누구인가요 ?19 자상한 개곽향 2012.06.11
902 교환학생..!16 초연한 파인애플민트 2012.06.11
901 [레알피누] 도서관 로맨스11 센스있는 갯완두 2012.06.1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