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쓴이2012.03.03 01:27조회 수 1826댓글 7

    • 글자 크기
-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전 받았는뎁쇼... 취업후 상환이니 별 부담도 안되고...100마넌 정도 빌리는건 별 무리 없지 않나요.??
  • 전 6학기동안 매번받았는데요..ㅋㅋ
    학기생때 쪼들려서 빌빌거릴바에 그냥 대출받고 취업해서 한번에갚는게속편할거같아서요
  • 꼭 받으세요 생활비는 이자 안붙습니다 취업후 상환받으면되요 근데 확실하지 못한점 하나는 저는 등록금이랑 같이받아서 그런 혜택붙은걸수도 있으니 꼭 전화한번해보구 가세요 신입생이면 이번달 중순까지 받을거구요
  • 생활비 이자안붙는건 첨알았네요ㅎㅎ저도 생활비받았는데 한학기 100만원이면 괜찮을것같아요
  • (비회원)
    2012.3.3 22:55
    제 동생 학비가 한학기에 500정도 들어가서... 동생이 학자금 대출을 받던가, 아니면 생활비 대출 받을까 부모님과 상의했었는데, 부모님 모두 반대하셨어요. 빚으로 사회생활 시작하게 되는거라고.. 지금은 취직해서 갚으면 되지, 라는 편한 생각을 하지만 막상 취직하고 빚이 내게로 닥쳐오는 순간, 더 괴로울 거라.. 부모님이 말씀하셨어요. 주변분들이 반대하시는 건, 특히 어머니께서 극구 말리시는건 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해요. 왜 알바를 못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자게에서 잘 찾아보면 주말에 하는 학원강사 알바도 있고, 주3회 하루 3시간 강사알바 자리 많이 있어요. 저는 주3회, 가끔은 주말만 하는 알바해서 생활비 벌고 살았거든요~ 별로 학점에 영향에 안미쳤어요. 주3회 3시간씩 하고 한달 55만원. 학원강사 한번 해 보심이^^;
  •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anonymous글쓴이
    2012.3.4 01:12

    저희 어머니도 그런말씀이시더라구요... 빚쟁이로 사회생활 시작되는거라고..

    변명이지만 지금 4학년 2학기인데 휴학까지 포함해서 지난 4년간 매번알바에 찌들려서 살다보니

    정작 아무런 취업준비도 못해놓았네요.. 과특성상 따놓아야하는 자격증도 만만치 않고..

    이번 학기는 아무래도 자격증과 토익준비에 매달려서 매진해야할 것 같은데 또 과외다 학원알바다

    하다보면 틈바구니 시간들이 너무 많이 생기고 심적인 부담도 클 것 같더라구요..

    고민되네요 다시 일을 시작해야되나 싶기도 하고 눈 질끈 감고 대출을 받아야하나 싶기도 하고...

  • 저희 어머니도 절대 대출은 하지 말라시지만 현실은 생활비를 벌기 위해서
    아무런 취업준비도 못 하고 심지어 학과공부에도 어느 정도 지장이 있고
    여가시간을 제대로 즐기지도 못 하는 상태 ㅠㅠ
    이럴바에 그냥 생활비 대출 받고 취직 후 잠시 고생하는게 나을 것 같지만
    어머니 생각에는 아직 사회에 나가지도 않은 자식에게 빚을 만드는게

    맘이 편하지 않으신가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761 주막에서 번호따도되요?12 깔끔한 쇠고비 2012.05.17
760 공대 주막이요...!!!!5 신선한 무 2012.05.16
759 제가 너무 예민한거같아요 ㅜㅜ 다른여자분들도 이런지 궁금하네요15 발랄한 쉬땅나무 2012.05.16
758 소개팅하기로 했는데17 늠름한 이질풀 2012.05.15
757 영어땜에 부끄러버요.11 유능한 단풍마 2012.05.15
756 특정 집단을 차별하는 교수님땜에 고민9 밝은 꼬리풀 2012.05.15
755 학교앞 서민코스프레하는 노점상들 정리해야되는거 아닙니까?17 진실한 물아카시아 2012.05.15
754 같은수업 계속 쳐다보면?12 힘쎈 털진달래 2012.05.15
753 요새 그냥 이유없이 피곤해요8 촉박한 배나무 2012.05.15
752 길냥이 밥주는 것도 함부로 하면 안되는거네요,,9 친숙한 낙우송 2012.05.15
751 감정이 점점 무뎌져가는것 같습니다...5 무거운 산호수 2012.05.14
750 신중한게 차가워보인데요 ㅠㅜ11 센스있는 둥근잎나팔꽃 2012.05.14
749 컴퓨터 잘 아시는분들 도와주세요ㅜ2 참혹한 우단동자꽃 2012.05.14
748 절 좀 도와주세요! 다재다능하신분들3 처참한 까치고들빼기 2012.05.14
747 고민이네요 ㅜ10 빠른 다닥냉이 2012.05.13
746 법대사람들 봅니다6 과감한 배나무 2012.05.13
745 남친 여친 없는 사람 보세요.10 정중한 피라칸타 2012.05.13
744 긱사사시는 분들.. 룸메한테2 어두운 참오동 2012.05.13
743 집에가기 싫어요4 황송한 대팻집나무 2012.05.13
742 카라 깃 아무나 올리는거아니지않나요??13 과감한 배나무 2012.05.1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