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사가 너무 힘드네요.....

2012.03.15 23:54조회 수 1873댓글 9

    • 글자 크기

학교 수업도 버겁고, 인간관계도 힘들고, 해야할 (개인) 공부는 많고, 갑갑한 일들은 날마다 일어나고, 취미생활이라도 하지 않으면 숨통이 막힐 것 같은데 시간이 없어서 것도 못하고 있고......그냥 다 놓아버리고 싶은데 우유부단하고 미련이 남아서 것도 못하겠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가족이나 친구에게 푸는 것도 미안하고 해서 (게다가 저 잘하는 줄 아는 부모님께 하기엔 정말....좀 그럼.............) 상담이라도 받고 싶은데 받으러 갈 시간도 없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먹는 거랑 자는 걸로 풀고 있긴 한데 이것도 한순간이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안하는 것보단 낫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정말 어떻게 해야 좋을까요.............제가 그렇다고 위에 열거한 해야 할 일들을 안 하는 건 아닌데 그냥 너무 힘들어요............제가 과연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의문도 들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다 그래요...
  • 휴.... (비회원)
    2012.3.16 00:02
    공감합니다.......
  • 다 같이 힘들고, 나보다 더 힘든사람도 있을텐데 저만 이렇게 다운되있으면 억울하잖아요?ㅠ
    아직 재미난것들이 저 앞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미리 힘든일 좀 겪어주죠 뭐.
    힘내라고 말씀드리고 싶은데, 글솜씨가 영 좋지 않네요.
    힘내세요!
  • 저도 그래요 ㅠㅠㅠㅠㅠㅠㅠ

    근데요 이런걸 1~2번 겪고나면 버거운게 좀 

    쉬워지더군요.. 어려운 시기가 지나가면

    멘탈강화가 되요 ㅎ

  • 저도네요 ㅋㅋ근데 복학하니까 인간관계는 그 닥 신경을 안쓰게되네요. 혼자 학교다녀도 그닥..
  • (비회원)
    2012.3.16 19:24
    아.....보면서 진짜 내 글인줄 알았네요.....
    힘내시라는 말밖에 해드릴 말이 없네요..
    좀 이상하게 보일 수 있지만.....저는 기분이 다운될때마다 '사랑한다'라고 속으로 계속 되뇌입니다.
    한 번 해보세요...좀 도움이 되는 듯 하네요..
  • 힘내세요!ㅋ
  • (비회원)
    2012.3.16 21:58
    정말 공감합니다... 힘 내자구요 !!
  • 저두 1년 쉬고 복학하고나니까 그렇더라구요 ㅠ.ㅠ
    낯선환경 낯선사람 낯선수업들 ......
    우리 힘내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762 나 다음주 발표인데 큰일임...5 힘좋은 감국 2012.05.17
761 주막에서 번호따도되요?12 깔끔한 쇠고비 2012.05.17
760 공대 주막이요...!!!!5 신선한 무 2012.05.16
759 제가 너무 예민한거같아요 ㅜㅜ 다른여자분들도 이런지 궁금하네요15 발랄한 쉬땅나무 2012.05.16
758 소개팅하기로 했는데17 늠름한 이질풀 2012.05.15
757 영어땜에 부끄러버요.11 유능한 단풍마 2012.05.15
756 특정 집단을 차별하는 교수님땜에 고민9 밝은 꼬리풀 2012.05.15
755 학교앞 서민코스프레하는 노점상들 정리해야되는거 아닙니까?17 진실한 물아카시아 2012.05.15
754 같은수업 계속 쳐다보면?12 힘쎈 털진달래 2012.05.15
753 요새 그냥 이유없이 피곤해요8 촉박한 배나무 2012.05.15
752 길냥이 밥주는 것도 함부로 하면 안되는거네요,,9 친숙한 낙우송 2012.05.15
751 감정이 점점 무뎌져가는것 같습니다...5 무거운 산호수 2012.05.14
750 신중한게 차가워보인데요 ㅠㅜ11 센스있는 둥근잎나팔꽃 2012.05.14
749 컴퓨터 잘 아시는분들 도와주세요ㅜ2 참혹한 우단동자꽃 2012.05.14
748 절 좀 도와주세요! 다재다능하신분들3 처참한 까치고들빼기 2012.05.14
747 고민이네요 ㅜ10 빠른 다닥냉이 2012.05.13
746 법대사람들 봅니다6 과감한 배나무 2012.05.13
745 남친 여친 없는 사람 보세요.10 정중한 피라칸타 2012.05.13
744 긱사사시는 분들.. 룸메한테2 어두운 참오동 2012.05.13
743 집에가기 싫어요4 황송한 대팻집나무 2012.05.1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