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자신이 한심스럽네요ㅠㅠ

글쓴이2011.10.05 21:27조회 수 4495댓글 9

    • 글자 크기

(스압주의)

 

저는 키 187에 몸무게는 약 75~76나갔던 약골남이었습니다...

 

그래서 너무 몸도 약하고 항상 피곤함을 느껴서 결국

 

여름방학인 6월말부터 8월말까지 집앞에 있는 헬스장을 다녔습니다.

 

거기서 첫날에 트레이너님이 저보고 몸이 이렇게 약한 사람은 처음봤다면서,,

 

어찌어찌하다가 이번기회에 확실히 몸만들어서 약골체력에서 벗어나고

 

또 장차.. 군대.. 가려면 체력을 어느정도 키워야 되겠으니 열심히하겠다는 각오를 가지고 개인 PT까지 받았습니다..

 

정말 월화수목금토 거의 한번도 빠짐없이 매일매일 2시간정도로 근력운동 및 유산소운동 닥치는대로 열심히 했죠

 

그래가지고 겨우겨우 근육좀 올라오고 체력도 확실히 향상되었거든요..

 

그래서 몸무게 80까지 올라오고 체지방도 빠지고 근육도 많이 붙고요...

 

 

 

 

그런데 9월달 개강하면서부터 헬스를 전~~~혀 안나가게 됐습니다..ㅠㅠ(결국 모든게 원산복귀 되어버렸죠)

 

이유인즉슨.... 솔직히 변명처럼 보이겠기도하지만...

 

제가 방과후멘토링을 고등학교에서 주 3회 2시간,, 야자시간에 해가지고요...

 

여튼 제 수업시간표가 어떻게 되냐면

 

월 수는 9시 10시반 수업있고

화 목은 9시 1시 5시(100분) 수업있고

금욜은 1시-4시수업있고

 

멘토링은 월수금 오후 6:50~9:00

(학교에서 거리가 멀어서 학교에서 적어도 다섯시에는 출발해야함)

 

 

여튼 이런식으로 되서 운동가기가 되게 애매하네요ㅠㅠ

 

월수금에 학과수업 끝나고 오후 내내 과제 및 복습 그리고 멘토링 준비해서 가느라 바쁘고...

화목은 수업이 완전 아침일찍 시작했다가 완전 늦게끝나서 매우 지치고

 

그렇네요;;;

 

솔직히 제가 생각하기에 게을러서 이렇게 운동 아예 안하게된거같다고 생각은 드네요;;

그렇지만... 저 스케쥴에 운동까지 하려고 생각하니까 진짜 힘들어서 못할거 같더군요ㅠ

그래서 이렇게 되가지고 이날 지금까지 헬스장에 한 번도 안갔습니다...

 

집 바로 앞이 헬스장이라 집앞에 지나갈때마다 한번씩 트레이너님 마주치거든요

그때마다 좀.. 뭔가 어색하고... 괜히 제가 죄인이 된거같네요ㅠㅠ

실컷 운동해서 근육 다 만들어놨드만... 지금 거의 말짱 도로묵 된거같아서요...

 

휴... 어떻하면 좋을까요?

몸은 더욱 예전의 저질체력으로 돌아오는 거 같고...

운동할시간은... 굳이 한다면 월수 오후에 하면 되겠지만

점심먹고 집에갔다가 헬스장가서 2시반~4시 / 3시~4시반까지 한다고쳐도

운동끝나고 멘토링가면 완전 초췌해서 애들도 제대로 못가르칠거같고...

영 고민이네요ㅠㅠ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집에 아령을 사서 아령운동 좀 하시고

    윗몸일으키기 같은 맨몸운동도 좀 해놓으시다가

    방학되면 다시 헬스 다니세요!!

  • ㅁㅁ (비회원)
    2011.10.5 21:36
    헬스는꾸준히안하면안되요
    집에서라도하루에한시간해놓으세요
  • 전 한때 183 에 65키로였는데 약골은 아니였습니다 ㅋㅋㅋ


    술많이먹으면힘나더군요 ㅎㅋ

  • 참고로 지금은 183에 80 입니다 술배 >< 튼튼합니다 술이최고에요 헬스따위^.^

  • @똑똑한 겹벚나무
    anonymous글쓴이
    2011.10.5 21:5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육대신 안주와 술살로 인한 지방이 많이 늘어나지 않나요ㅠ

  • 허허허~ 제 친구 사양은 181cm에 58kg 입니다~ 이정도는 되야 약골 아닌가요?ㅋㅋㅋ
  • 저예전에 알바할떄도 어떤오빠분 말라서 공익갔던데...진짜 뼈긴하던뎅ㅋㅋㅋ

    백팔십에 오십오인가? 그랬음 ㅠㅠ 진짜 뼈따구

  • anonymous글쓴이
    2011.10.6 10:18
    글쓴이> 그러고보니 제가 꽤 약골은 아닌듯하네요ㅋㅋ 근데 체력은 완전 최악이에요ㅠ
  • ㅁㄴㅇ (비회원)글쓴이
    2011.10.6 15:43

    운동 꾸준히 하시되 운동량을 조금 줄이시던지요.. 계속 운동해서 근육이 피로를 느끼는 정도가 적어지면, 운동 좀 줄였을 때 힘이 팔팔. 그만두기보다는 꾸준히 하시는거 추천. 체력이 아직 거지면 근데 유산소로 근지구력 키워야하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482 앞으로 어떻게 살지가 고민7 깨끗한 가막살나무 2012.03.14
481 커뮤니케이션 연구방법론 너무 어려운게 고민4 질긴 모란 2012.03.14
480 전과를 하려고하는데 소속학과의 전공기초를 다들어야 한다네요.5 신선한 갯완두 2012.03.14
479 여자친구 있어? 라고 물어보는거..9 고고한 흰꿀풀 2012.03.14
478 왜 여자들은 밥먹자고만하면9 야릇한 맥문동 2012.03.13
477 (보면 훈남훈녀가됩니다 )한번만 봐주세요12 한가한 수국 2012.03.13
476 과제가 일주일만에3 근엄한 풍접초 2012.03.12
475 파란색,갈색,알록달록한 옷은4 천재 탱자나무 2012.03.11
474 사람들 사이에서 뒷담화는 없을 수 없나봐요...14 쌀쌀한 개암나무 2012.03.11
473 어정쩡3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1
472 중도 여신님들께 질문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1
471 여친이 임신했어요ㅠㅠ 도와주세요!!!9 어리석은 족두리풀 2012.03.10
470 도와주세요ㅜ11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0
469 부산대 왜이렇게 탈모인 많습니까?10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10
468 인원적은 과에서 본의아니게 수강취소하게 될 경우ㅜㅜ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9
467 저 오늘 생일입니다..1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9
466 혼강이 편한 저는 진정한 아싸...ㅋ17 겸연쩍은 노린재나무 2012.03.09
465 ㅠㅠㅠㅠㅠㅠㅠ 고민이 있어요 big problem4 의연한 동백나무 2012.03.08
464 빠른 생일인게 고민이네요......ㅠㅠ8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2.03.08
463 전과생3 야릇한 고로쇠나무 2012.03.08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