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에 대한 고민

2011.07.27 20:47조회 수 8171댓글 12

    • 글자 크기

사람이면 언젠가는 결국 죽는다는 걸 아주 어린 시절에 물에 빠져 죽을 뻔하면서 직접 겪었습니다.

 

그 이후로 죽음이라는게 다른 사람들보다 더 명확히 머릿속에 박힌 거 같습니다.

 

어릴 때부터 사람이 죽는다는게 너무 싫었습니다.

 

그리고 나도 결국은 죽는다는 것,

 

더이상 아무런 생각도 더 이상 하지 못 하고 이 세상에서 사라진다는 것이 너무 두렵습니다.

 

사실 종교에서 말하는 사후세계 저는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사후세계에 대한 다큐만 봐도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죽기 직전에 영화의 한 장면처럼

 

이 때까지 살아왔던 모습들이 한 순간에 주르륵 지나가는 것, 죽기 직전까지 갔다가

 

살아난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 앞이 하얗게 빛났다는 것도 과학적으로

 

설명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사람이라면 언젠가 죽지만 전 죽기가 싫습니다.

 

자살하는 사람들보면 전혀 이해가 안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 생각때문에 밤에 잠을 자려다가도 이 생각만 하면

 

언젠가는 죽는다는 사실에 정신이 말짱해지기도 합니다.

 

사람은 언젠가 죽는다는 것, 그게 고민입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저는 어릴 때 드라마나 영화보면서 죽는 것에 대해 막연히 두려워했었어요.

    한 초등학교 4,5학년때쯤...?

    그 당시에 어머니보면 어머니도 언젠가는 나이가 많이 들면 돌아가셔야 한다는 생각 같은 것도 많이 하고,

    그래서 괜히 슬퍼하고 우울 해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근데 사람 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체는 언젠가는 다 죽잖아요.

    죽는다는 건 어쩔 수 없는 자연의 섭리인데, 거기에 거스르는 생각을 하면 괜히 힘들어진다고 생각해요..

  • @천재 주름잎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21

    글쓴이입니다. 저도 어릴 때 어머니를 보면 어머니도

    언젠가는 나이가 드시면 돌아가신다는 생각에 슬퍼서

    혼자 밤에 운 적이 있습니다. 역시 저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은 다 똑같은 경험과 생각을 하긴 하나 보네요..

    죽는다는 건 어쩔 수 없다는 거라는게 참 슬픕니다.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17

    저도 한 때 그게 너무 두려웠는데

    갑자기 지나가다가 차가 나를 칠 수도 있고

    집이 갑자기 무너질 수도 있고

    전봇대가 나한테 떨어질 수도 있고

    지나가던 사람이 칼로 찌를 수도 있고


    그런데 내 생활이 바빠지다 보니까 고민이 사라지더군요

    저는 이것저것 자격증도 따고 공부에 매진하거나 당장의 취업에 걱정해보세요.

    당장 앞에 있는게 더 크다보니 그런 걱정 안 하게 되더군요

    물론 지금도 언제 죽을까 해서 몸사릴 때가 있지만요.

    군대에서도 그랬고.

    전 지금 제가 당장 직면한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살고 있습니다.

    죽음을 고민하기 전에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21

    요새 방학이다보니까 학기중보다 훨씬 널널해서

    이런 생각이 더 들긴 해요

    바쁘게 지내야겠네요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45
    저도 요즘 저런 고민하는데.. 역시 바쁘게 사는 게 답이로군요. 더 바쁘게 살아야겠습니다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2:12

    http://oyc.yale.edu/philosophy/death/


    시간 좀 나시면 한번 수강해보세요 도움 많이 될겁니다


  • @♥ (글쓴이)

    저...저기요....

    다 영어로 되잇는데

    한글은 없나요 ㅜ

  • @♥ (글쓴이)
    Shelly Kagan......
  • 비회원 (비회원)
    2011.7.28 00:18

    '죽음' 보다는 '삶'에 초점을 맞춰보시는게 어떨까요? ^ ^

  • 역시 사람은 당장 상관없는 일에 90%의 걱정을 한다는 말이....저도 걱정되긴해요 ㅠㅠ

  • 원론적으로 따져보면 태어난게 비정상상태 입니다. 우주의 역사를 통틀어 생명체는 극히 일부죠. 잠시 여행왔다 생각하세요. 근데 그 여행을 이왕이면 알차게 보내자 이게 인간이란 삶입니다.
  • 그냥 그날그날하고싶은걸 해보시는게어떨까요
    저는 항상삶에 미련이없어서 그런가 죽음이두려운느낌은 잘모르겠지만... 그날그날 하고싶은거하면서 살면 좀 괜찮지않을까요....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289 밀린월급요구 ㅜㅜ4 화려한 수양버들 2011.12.02
288 ... 너무 힘드네요.5 까다로운 별꽃 2011.12.01
287 화장을 한건데 안했다고 오해받는 경우..ㅠㅠ9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8
286 남자친구가 연애 처음이라서 그러는지 답답한 행동을 많이해서 미치겠어요..11 힘좋은 기린초 2011.11.26
285 다가올 연말 난 무얼 할까?4 날씬한 백일홍 2011.11.26
284 여자분들, 모르는 사람이 맘에 든다고 하면 좋나요?10 육중한 벼룩나물 2011.11.25
283 혹시 깨졌던 여자(남자)친구랑 다시 사귀는 분 계신가요?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5
282 저도 연애가 해보고싶어요~5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3
281 아 요즘 학교에 예쁜 학생들이 왜이리 많나요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3
280 동기남자애가 여자외모를 너무 평가하길래, 난 순위를 매겨버렸어요.12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3
279 벌써 오 년이 가까와가요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1
278 여자분들 연하는 어떤가요~?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20
277 혀에 백태있으신분들1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18
276 제 소망 중 하나는 첫사랑과 결혼하는 거였어요4 난폭한 억새 2011.11.15
275 제가 아는 연예 어드바이스가 정말 좋은 블로그11 까다로운 산뽕나무 2011.11.13
274 하다가 오줌지리는 직업 Best 165 치밀한 꽈리 2011.11.12
273 보고싶어요 ㅠㅠ2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08
272 여자친구or남자친구 있으신 분들 뺴뺴로데이 어떻게 챙기실건가요..?6 더러운 댕댕이덩굴 2011.11.05
271 마음? 스킬?6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1.05
270 아직도 남자가 더치페이 하자 하면 찌질한 건가요?20 외로운 고추나무 2011.11.0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