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에 대한 고민

2011.07.27 20:47조회 수 8171댓글 12

    • 글자 크기

사람이면 언젠가는 결국 죽는다는 걸 아주 어린 시절에 물에 빠져 죽을 뻔하면서 직접 겪었습니다.

 

그 이후로 죽음이라는게 다른 사람들보다 더 명확히 머릿속에 박힌 거 같습니다.

 

어릴 때부터 사람이 죽는다는게 너무 싫었습니다.

 

그리고 나도 결국은 죽는다는 것,

 

더이상 아무런 생각도 더 이상 하지 못 하고 이 세상에서 사라진다는 것이 너무 두렵습니다.

 

사실 종교에서 말하는 사후세계 저는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사후세계에 대한 다큐만 봐도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죽기 직전에 영화의 한 장면처럼

 

이 때까지 살아왔던 모습들이 한 순간에 주르륵 지나가는 것, 죽기 직전까지 갔다가

 

살아난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 앞이 하얗게 빛났다는 것도 과학적으로

 

설명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사람이라면 언젠가 죽지만 전 죽기가 싫습니다.

 

자살하는 사람들보면 전혀 이해가 안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 생각때문에 밤에 잠을 자려다가도 이 생각만 하면

 

언젠가는 죽는다는 사실에 정신이 말짱해지기도 합니다.

 

사람은 언젠가 죽는다는 것, 그게 고민입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저는 어릴 때 드라마나 영화보면서 죽는 것에 대해 막연히 두려워했었어요.

    한 초등학교 4,5학년때쯤...?

    그 당시에 어머니보면 어머니도 언젠가는 나이가 많이 들면 돌아가셔야 한다는 생각 같은 것도 많이 하고,

    그래서 괜히 슬퍼하고 우울 해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근데 사람 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체는 언젠가는 다 죽잖아요.

    죽는다는 건 어쩔 수 없는 자연의 섭리인데, 거기에 거스르는 생각을 하면 괜히 힘들어진다고 생각해요..

  • @천재 주름잎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21

    글쓴이입니다. 저도 어릴 때 어머니를 보면 어머니도

    언젠가는 나이가 드시면 돌아가신다는 생각에 슬퍼서

    혼자 밤에 운 적이 있습니다. 역시 저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은 다 똑같은 경험과 생각을 하긴 하나 보네요..

    죽는다는 건 어쩔 수 없다는 거라는게 참 슬픕니다.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17

    저도 한 때 그게 너무 두려웠는데

    갑자기 지나가다가 차가 나를 칠 수도 있고

    집이 갑자기 무너질 수도 있고

    전봇대가 나한테 떨어질 수도 있고

    지나가던 사람이 칼로 찌를 수도 있고


    그런데 내 생활이 바빠지다 보니까 고민이 사라지더군요

    저는 이것저것 자격증도 따고 공부에 매진하거나 당장의 취업에 걱정해보세요.

    당장 앞에 있는게 더 크다보니 그런 걱정 안 하게 되더군요

    물론 지금도 언제 죽을까 해서 몸사릴 때가 있지만요.

    군대에서도 그랬고.

    전 지금 제가 당장 직면한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살고 있습니다.

    죽음을 고민하기 전에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21

    요새 방학이다보니까 학기중보다 훨씬 널널해서

    이런 생각이 더 들긴 해요

    바쁘게 지내야겠네요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1:45
    저도 요즘 저런 고민하는데.. 역시 바쁘게 사는 게 답이로군요. 더 바쁘게 살아야겠습니다
  • 비회원 (비회원)
    2011.7.27 22:12

    http://oyc.yale.edu/philosophy/death/


    시간 좀 나시면 한번 수강해보세요 도움 많이 될겁니다


  • @♥ (글쓴이)

    저...저기요....

    다 영어로 되잇는데

    한글은 없나요 ㅜ

  • @♥ (글쓴이)
    Shelly Kagan......
  • 비회원 (비회원)
    2011.7.28 00:18

    '죽음' 보다는 '삶'에 초점을 맞춰보시는게 어떨까요? ^ ^

  • 역시 사람은 당장 상관없는 일에 90%의 걱정을 한다는 말이....저도 걱정되긴해요 ㅠㅠ

  • 원론적으로 따져보면 태어난게 비정상상태 입니다. 우주의 역사를 통틀어 생명체는 극히 일부죠. 잠시 여행왔다 생각하세요. 근데 그 여행을 이왕이면 알차게 보내자 이게 인간이란 삶입니다.
  • 그냥 그날그날하고싶은걸 해보시는게어떨까요
    저는 항상삶에 미련이없어서 그런가 죽음이두려운느낌은 잘모르겠지만... 그날그날 하고싶은거하면서 살면 좀 괜찮지않을까요....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311 12월에 소개팅을 6건이나 잡았는데..6 다친 송악 2012.01.01
310 도시락..2 느린 왕버들 2012.01.01
309 이력서 넣을때....2 난폭한 말똥비름 2011.12.31
308 실용영어4성적 ㅠㅠ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2.28
307 방과후 대학생 멘토링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9 즐거운 일본목련 2011.12.27
306 등산 모임, 왜 관심만 보이시나요 ㅜ_ㅜ5 자상한 가래나무 2011.12.26
305 크리스마스의 솔로4 겸손한 구기자나무 2011.12.23
304 나보다 성적 낮은 애가 나보다 점수 높은 대학가면 배아플까요?6 게으른 겹벚나무 2011.12.22
303 성의과학 김병기 교수님4 활동적인 산뽕나무 2011.12.21
302 기숙사 등산 모임?10 예쁜 우단동자꽃 2011.12.21
301 의미있는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위하여..9 교활한 노린재나무 2011.12.18
300 도서관 무릎담요5 못생긴 노루귀 2011.12.18
299 무슨과일까요?6 청결한 후박나무 2011.12.14
298 [혐]자고 일어났어요8 화사한 족제비싸리 2011.12.14
297 건도 2열람실 핸드폰 진동2 이상한 파리지옥 2011.12.12
296 이성에게 커피를 건넬때17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2.09
295 죄송하지만 입시점수 알수있을까요??13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2.09
294 [진학상담] 선후배님들 도와주세요!9 힘쎈 풍란 2011.12.05
293 테이블 형식 열람실은 불편해~3 겸손한 관음죽 2011.12.05
292 다들 시험기간인데 인터넷 조절 어떻게 하시나요?ㅡㅜ4 ♥ (부자 가는괴불주머니) 2011.12.0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