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찬성하는 사람들 의견을 귀담아들을 필요없는게ㅋㅋ

겸연쩍은 시클라멘2016.09.13 19:42조회 수 2083추천 수 4댓글 235

    • 글자 크기
우선 학점이 인간평가의 절대적이 지표가 아니라는거 잘 인지하는 익게입니다. 하지만 아는 지인중에 학점도 바닥이고 그렇다고 뚜렷한 목표없이 항상 허구한날 술마시다가 페북에다가 똥글 올리는 사람이 잇는데ㅋㅋ 그래도 이분이 남한텐 직접적인 피해를 안주길래 그동안 잘지내왓음. 하지만 ㄹㅇ 아무리 좋게말해도 소위말하는 ㅇ생임;; 대화하다보면 생각의 깊이도 얊다는게 너무 티나고 같이 지내기 싫은 타입.

근데ㅋㅋㅋㅋ

얼마전에 게시판에 통합에대한 고견이랍시고 자신은 찬성이라고 밝힌 글이 잇었는데ㅋㅋ 이사람이 글쓴이였음ㅋㅋ 근데 너무 어이없는게 지 자신은 인생에 아무런 대책없이 부모님한테 무턱대고 손벌리면서 졸업도 할까말까한 인간이 게시판의 익명을 빌려서 되도않는 장황한 미국의 모모 대학 등등 비교를 들먹이면서 찬성이 꼭 나쁜건 아니라고 설명함ㅋㅋ 누가봐도 똥글ㅋㅋ 실전에선 그렇게 지 앞가림도 못하는사람이 이런데서 마치 자신이 더 큰그림을 볼줄 아는인간인척 글쓴거 보고나서

그뒤로 통합에 찬성하는 익게이들 의견을 존중할수가 없엇습니다ㅋㅋㅋㅋㅋ 거기에도 또 근거가 잇는데 찬성한다고 분탕질하는 종자치곤 아무도 튼튼한 근거로 자기주장을 뒷받침하질못함ㅋㅋ

결론은 찬성하는 분들은 실제 ㅇ생들이 뭐라도 획기적인 변화가 일어나서 혼자만 망하질 않기를 바라는 물귀신 인간들로밖에 안보이네요ㅋㅋㅋㅋㅋ
    • 글자 크기
댓글놀이 하실분 (by 무례한 갈풀)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by 착한 왕고들빼기)

댓글 달기

  • @무거운 터리풀
    적어도 님이 말씀하신 근거는 제 불신을 해소하는 데에 충분한 근거는 아닌데요?
  • @냉정한 은백양
    충분한 근거가 아니더라도 반박하려면 근거가 필요한 근거죠. 못믿겠다로 일괄할 아무 근거 없는 너는 멍청이다라는 명제가 아니죠. 그리고 님이 불가지론으로 자리잡으면 어떻게해도 대화는 안됩니다. 불가지론이 어떤 입장인지 모르세요?
  • @무거운 터리풀
    아니 '학생인구감소로 부산대 인원이 절반가까이로 줄어들고결국 국립대 지원이이와 비례해서 급격히 감소하게 되면서 국립대에게 통합을 요구하면서 재정지원을 늘리겠다는거죠.'가 반박히 필요한 근거라고요? 이건 제가 찬성 측의 청사진을 불신하는 이유에 대한 반론이 전혀 될 수 없는데요? 오히려 찬성측이 찬성을 하는 이유라면 모를까.
  • @냉정한 은백양
    저걸 하나하나 하려면 엄청나게 복잡한 논의가 되야하는데
    굳이 하겠다면
    재정지원 강화 or 재정지원 악화 뭐가 더 낫나요?
    이건 과정이니 태클걸지마세요. 하나하나 가야하니깐 왜 이게 반론에 근거가 필요한지 알려면
  • @냉정한 은백양
    그리고 이렇게 싸워놓고 근거 하나하나 찬반 논쟁할 상황은 아닌거 같구요.
    제가 처음에 시비조로 한거는 근거가 나와있는데 불신한다는건 그 근거에 대해 불신한다는거면 근거를 제시해야하는데 아무런 내용 없이 님도 첫 댓글이 비아냥이어서 그랬던거구요
  • @무거운 터리풀
    또 나오네요. 근거를 제시한 적도 없으시면서 그 불신의 근거를 요구하다니. 죄송해요. 저는 정말로 찬성 측의 그 이상주의적 청사진을 증명하는 근거를 몰라서 쓴 글이었습니다. 그리고 님이라면 그 근거를 제시해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이렇게 길게 논쟁을 한 거고요.
  • @냉정한 은백양
    아뇨 저는 하도 님이 말해달라고 해서 제가 기억하대로 싸우는 와중에 짧게 쓴거구요. 님이 직접 교지와 교육청 근거를 찾아서 읽으시길 바랍니다. 그것까지 여기 다 적어드리고 정제된 언어로 쓸 순 없을 것 같구요. 그리고 명확한건 통합찬반에 대한 논의는 님이 말하는 그런 논의를 벗어난지는 한참되었다는 것을 님도 인정하실겁니다. 저는 그걸 전제한거구요.
    제가 중간에 했던 말들은 감정적 대응이니 짚으시면 제 의견을 다시 말씀드릴게요. 말꼬리 잡을거면 저도 아까처럼 계속하구요.
  • @무거운 터리풀
    아니 이건 아까 본격적으로 말싸움 하기 전에, 제가 찬성측의 근거를 요구했을 때 님이 그 근거라고 하신 말씀이고요. 제가 말씀드리는 게 그거잖아요. 찬성 측 근거가 뭐냐고. 그리고 그걸 물었더니 찬성측에서 제대로 대답해주지 않는다고. 그러니까 제가 보기엔 그 근거가 상당히 부실해보였고, 그리고 적어도 그 분들이 말하는 청사진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되지 못했기에 드리는 말씀이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불신의 근거가 필요했나요?
  • @냉정한 은백양
    당연하죠. 예를들어 재정지원 측면에서 장기적으로 재정감소로 국립대 경쟁력 하락 등을 이야기할 때 통합이 대책이다 재정증대로 극복할 수 있다. (간단하게 예시든겁니다.) 이렇게 할 때 저걸 반대할거면 근거를 제시해야지 난 못믿어 안믿어 이게 논리라고 생각하세요?
  • @무거운 터리풀
    그러니까 재정 증대가 잘 되고, 재정증대만 되면 학교가 잘 될거라고 믿는게 가당한가를 말하고 있는 사람한테 그게 적절한 근거라고요? 물론 저도 그의 불신하는 이유를 말 안한 건 아니죠? 이미 전례에 총장 직선제로 정부 재정 지원이 불안정하고, 밀양대도 실패했다. 그런데 성공하라는 걸 믿어야 한다는 거냐?
  • @냉정한 은백양
    학교가 잘된다는 주장이 아니에요. 재정악화를 막을 수 있다는 주장이죠. 재정악화보다는 재정증대가 필요하다는건 누구나 동의하는 바 같은데요? 님이 제시한 그 근거가 제가 제시해야한다고 해서 말한거잖아요?
  • @무거운 터리풀
    아뇨. 제가 맨 처음 비판의 대상으로 삼은 건 '모든 게 이상적으로 잘 될거다'라는 찬성 측의 주장이었습니다. 그건 다른 분한테 가서 찬성의 근거로 삼으세요.
  • @냉정한 은백양
    님 글은 마치 전체가 그런다는 느낌이었어요. 싸그리 비판하는글처럼 썼죠
  • @무거운 터리풀
    뭐 그럴 수 있겠죠. 저도 찬성 측에서 그런 쪽으로 몰고가는 분과 얼마 전에 키배를 해서 저도 예민한 감도 있었습니다. 이 문제를 이렇게 학생들끼리 소모적으로 싸울 필요는 없다고 봐요. 서로 완전히 설득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거든요.

    이제와서 이런 말은 웃깁니다만, 적어도 각자의 주장의 한계를 적절하게 인정하고 논쟁에 임했으면 하는 바람은 있습니다.
  • @냉정한 은백양
    근데 죄송하지만 저는 통합반대입니다. 그럼 이만
  • @냉정한 은백양
    비꼬고 막말한건 사과드립니다.
    고치려하지만 잘안되네요
  • @무거운 터리풀
    넵. 저도 키배만 하면 호승심에 좀 이성을 잃는 감이 있습니다 ㅋㅋ 딱히 악감정 있었던 건 아니란 건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냉정한 은백양
    님은 제시해놓고 뭔근거가 필요하냐 내주장에 이런식으로 나와서 이렇게 된거잖아요? 정작 자기는 근거 제시하라니깐 해놓고
  • @무거운 터리풀
    물론 솔직히 이 상황에서 찬성 측에서 그 이상적인 청사진이 사실이라고, 반대측을 설득할만한 근거는 이 상황에서 부족할 수밖에 없다는 건 인정합니다. 뭐 솔직히 어떻게 알겠어요. 주사위는 던져봐야 아는 건데. 근데 제가 맨 처음 글을 쓴 건 반대 측 입장이 너무나도 오만하다는 거였고, 본인의 믿음에 불과한 그 청사진에 상대방이 설득받을 이유가 없는 건데, 자꾸 불신하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하는 게 문제라고 지적하고자 했던 거에요.
  • @냉정한 은백양
    그래요 님은 일부 찬성측 어그로를 욕했는데 제가 전체를 욕한다고 착각했습니다. 그건 인정합니다.
  • @무거운 터리풀
    그러니까 님도 그걸 인정하시라고요. 반대측의 불신을 해소할만한, 찬성 측의 주장을 입증할 적절한 근거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 @무거운 터리풀
    아니 전 찬성 측 하시는 분이 잘못됐다고 주장한 적 없어요. 찬성 주장하시는 분이 왜 모든게 다 이상적으로 될 거다라고 주장해놓고 그걸 못믿는 사람에게 왜 그걸 못믿느냐고 따지는게 웃기다는 거지.
  • @냉정한 은백양
    근데 그게 일부입니다. 전체가 아니에요 그런강요도
  • @냉정한 은백양
    근데 님 글이 너무 처음에 비아냥이어서 찬성측 자체가 기분나쁘게 보였습니다. 그건 님 글이 너무 비아냥이엇음
  • @냉정한 은백양
    근데 지금 계속 하는 말이 님이 그런 상태가 아니라는걸 제발 인지하셨으면 하는데
  • @무거운 터리풀
    그러니까 일단 대답해주시라고.
  • @냉정한 은백양
    님이 말을 엄청 헷갈리게 표현하십니다. 프레임 계속 왜곡하고
  • @무거운 터리풀
    ㅡㅡ 알았어요. 그렇다 치죠
  • @냉정한 은백양
    그래서 제가 물어봤잖아요 근거 제대로 아냐고
  • @무거운 터리풀
    저기 말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거 맞아요;? 이 맥락에서 나올 말이 전혀 아닌데?
  • @냉정한 은백양
    이 맥락에서 중요한 말이죠. 저는 님의 불신을 근거에 대한 불신으로 이해해서 처음 물어본거에요 근거 제대로 아냐고
  • @냉정한 은백양
    님과 저의 지금 어긋난게 어디서 났는지 찾는거에요
  • @냉정한 은백양
    그리고 제가 근거에대한 불신으로 이해한 이유는 지금 근거가 다나와있으니깐 당연히 님도 그정도는 숙지하고 이런글 쓴다고 전제한거구요
  • 열등감 심한사람들의 부들거림이 느껴지는 댓글수로다..
  • 와 댓글수 이렇게 많은거 처음이다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취준 3시즌 째 마음이 불안하네요35 anonymous 2019.08.16
오늘 故 고현철 교수님 4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5 anonymous 2019.08.16
내일 어머니랑 학교 산책하는데 화장실 쓸만한 학교내 건물있을까요?ㅠㅠ(너무 급한질문!!)49 anonymous 2019.08.17
페미니즘이 변질된 이유394 멍청한 비수수 2016.08.28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374 냉철한 질경이 2015.06.17
우편물 분실은 그냥 답없나요ㅠㅠ372 무례한 더위지기 2017.05.03
.331 배고픈 애기똥풀 2018.02.16
제발 전라도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지 맙시다..277 밝은 넉줄고사리 2019.04.04
성의과학 수업에서 문제가 된 부분들257 밝은 당종려 2017.11.23
생리공결제 역차별이라 생각합니다.255 멋쟁이 사철채송화 2016.07.11
제발 나랏말싸미 보지마세요. 부탁드립니다...246 더러운 신나무 2019.07.26
그들 논리 요약해줌245 활달한 현호색 2018.04.23
군대 안가겠다고 시위나 하라는 여성분 보세요244 과감한 다정큼나무 2017.05.31
댓글놀이 하실분241 무례한 갈풀 2014.12.28
통합 찬성하는 사람들 의견을 귀담아들을 필요없는게ㅋㅋ235 겸연쩍은 시클라멘 2016.09.13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231 착한 왕고들빼기 2018.04.13
여성주의 동아리 여명에 해명을 요구합니다230 돈많은 애기참반디 2018.04.06
신축 기숙사의 남녀 정원 문제 ( 여학생 100% ) + 12월 27일 대학생활원 측 문의 결과 + 12월 28일 대학생활원 측 공식답변229 현명한 벌노랑이 2017.12.27
동물원 폐지하면 안되나요??(댓글에 대한 생각)223 재미있는 청가시덩굴 2017.03.26
오늘 정말 수업태도가 최악인 학생들을 봤습니다217 다친 벋은씀바귀 2017.04.27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208 잘생긴 도꼬마리 2016.02.03
'경영대 단일 회장 후보' 글쓴이입니다204 과감한 노루귀 2018.11.30
양자202 화난 산뽕나무 2017.08.2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