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인 통폐합

싸늘한 땅빈대2016.07.25 23:01조회 수 10177추천 수 233댓글 36

    • 글자 크기

안녕하십니까.

저는 부산대학교에 재학중인 한 학생입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쓰게 된 이유는 바로 총장님의 일방적인 통합추진때문입니다.

저는 학창시절 내내 바라던 부산대에 합격하게 되어서 정말 영광이였고 기뻤습니다.

그래서인지 먼 거리에서 학교 다니면서도 불평하나 없이 누구보다 열심히 다녔고 정말 학교를 사랑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얼마 전 전호환 총장님이 취임하셨습니다.

아주 많은 기대를 하진 않았지만 지금까지 역대 총장님들의 잘못된 판단과 행각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길 바랬습니다.

하지만 얼마 전 총장님이 통합을 추진한다는 소식을 듣고는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습니다.

그 통보는 2만명이 넘는 학생의 의견과 많은 교수님들의 의견은 무시한 일방적인 통보였습니다.

물론 오래 전부터 저는 정부가 앞으로의 학령인구의 급감으로 대학교의 축소 및 대학별 통합을 추진한다는 소식은 들었습니다.

만약 통폐합을 추진하지 않는다면 재정적 지원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어쩌면 통폐합은 불가피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대학과 통폐합을 추진할지, 통합에 대한 충분한 찬반의견 수렴 그리고 결정권을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것과 같은 민주적인 절차를 따르는 원칙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작년에 일어났던 안타까운 사건처럼 지금까지 민주적 절차와 민주화를 지키지 않았던 결과에 대해 알고 있다면 앞으로의 결과도 예측하기 쉬울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 통합에서 문제점은 더 있습니다.

바로 형평성 문제 입니다.

학창시절 남들보다 땀 흘리고 더 노력하고 치열한 경쟁속에서 살아남아서 진학한 학교입니다. 

부산대같은 명문대학에 다닌다는 것은 그에 대한 보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차별이 아닙니다. 자신의 노력에 대한 댓가이고 입시는 그 무엇보다 공정한 평가입니다. 

하지만 이 점을 무시하고 통폐합을 추진한다는 것은 2만 학우들의 피땀을 무시한다는 이야기로 밖에는 들리지 않습니다.

저는 오히려 이번 통폐합이 다른 노력으로 같은 결과가 나오는 사태를 발생시키고 이것이 큰 차별을 발생시킨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각종 문제 대책을 통폐합 발표 전에 세우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도 매우 실망했습니다. 

사랑하는 나의 학교가 비민주적이고 형평성에 어긋나는 일을 한다는 게 정말 가슴 아픕니다.

 

더 큰 문제는 총학생회는 이런 일이 발생하는 동안 계속해서 눈감고 있다는 것 입니다. 통폐합은 간단히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 학교 미래가 걸린 아주 중요한 문제입니다. 하루 빨리 논의하고 요구하고 의견수렴하면서 빠르고 적절하게 대처하는 모습이  총학생회가 보여줘야 할 진정한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아직도 믿기 힘듭니다. 아직도 21세기에 비민주적인 일들이 일어난다는 것을...

하지만 저는 믿습니다. 우리 학우들이 부마항쟁과 직선제때와 같은 저항정신의 피가 흐르고 있다는것을...

저는 총장님꼐 이번 통폐합에 대한 민주적 절차 그리고 학생들의 형평성 문제에 대한 재고를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총학은 이번 통폐합을 공론화하여 학생들의 의견을 소신있고 당당하게 요구하시길 바랍니다.

 

전 항상 총학생회분들 응원하고 있습니다. 총학은 비판만 들어야 하는 곳이 아니라 부산대 학우분들과 함께 이끌어 가야하는 곳이니 학우 여러분들도 많이 응원해주십시오.

 

ps

불평불만만 하려쓴 글이 아닙니다. 정말 잘못된 점을 고치고 좀 더 좋은 학교를 만들기 위한 노력입니다.

부족하고 두서없는 글이지만 학우들과 총학생회분들이 통합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자는 의미에서 써 봤습니다.

    • 글자 크기
부산대 여자농구부, 창단 첫 출전 국제대회 우승 (by 초연한 석곡) 통합의 예상 결과가 벌써부터 보이기 시작합니다. (by 현명한 좀씀바귀)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부산대 화사 뜸16 anonymous 2019.10.15
풍물패 보세요21 anonymous 2019.10.10
죽고 싶다는 생각이 자주 드는 분 있나요27 anonymous 2019.10.10
마이피누에 커플비율 한번 볼까요?37 괴로운 왕버들 2012.05.09
(수정) 국립대 통합 찬반투표23 머리나쁜 램스이어 2016.07.26
감사합니다 할머니ㅜㅜㅜㅜㅜㅜㅜㅜ21 괴로운 숙은노루오줌 2017.06.17
비추좀 주세요 ㅠ34 특별한 개나리 2018.02.25
방금 엔씨쪽 계단 여성분56 활동적인 사피니아 2018.10.16
태어나서 처음으로 어머니 모시고 제주도 여행갑니다.26 어리석은 사과나무 2017.08.28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25 깔끔한 뜰보리수 2016.05.05
[레알피누] .121 창백한 꽃기린 2018.03.14
오늘 순환버스 아저씨한테 맞았어요181 나약한 석잠풀 2018.06.14
그만 잃고 싶어요.52 신선한 돌피 2018.05.05
신축 기숙사의 남녀 정원 문제 ( 여학생 100% ) + 12월 27일 대학생활원 측 문의 결과 + 12월 28일 대학생활원 측 공식답변229 현명한 벌노랑이 2017.12.27
[레알피누] 도서관 민폐 유형94 미운 도꼬마리 2016.12.10
부산대 재학중인 왕따 가해자에 대한 미투를 할 생각입니다.103 돈많은 구슬붕이 2018.03.25
부산대 여자농구부, 창단 첫 출전 국제대회 우승49 초연한 석곡 2018.07.02
일방적인 통폐합36 싸늘한 땅빈대 2016.07.25
통합의 예상 결과가 벌써부터 보이기 시작합니다.26 현명한 좀씀바귀 2016.08.02
10번 휴강한 교수, 정상인가요?67 과감한 리아트리스 2017.12.11
총학생회 학생회비 몰래 훔친사건 명단74 냉정한 일월비비추 2017.09.01
여성주의 동아리 여명에 해명을 요구합니다230 돈많은 애기참반디 2018.04.06
할머니 고맙습니다.45 센스있는 큰까치수영 2015.12.2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