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랑 헤어지고

글쓴이2019.06.13 08:48조회 수 3694추천 수 50댓글 20

    • 글자 크기

너랑 헤어지고 혼자 있는 순간들은

항상 눈물만 가득했다

니가 없는 자리가 믿겨지지가 않고

너의 웃는 모습을 볼 수없다는 사실에

혼자있는 순간에는 그냥 눈물만 나더라

눈물이 넘쳐서 목을 타고 목깃을 적신다는 걸 태어나서 처음알았다

 

그리고 너가 힘들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고

다시 연락했을 때

넌 날 아무것도 아닌 듯 사람 아닌취급하더라

그때 정말 세상이 무너지고 힘들었는데

그것도 너가 날 밀어내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생각해

듣자니 내가 생각안나길 바란다는 말이

여전히 너도 날 생각난다는 말일테니

그 생각을 정리할 때쯤에 내가 너한테 또

추억이 춤을추게 했겠지라고 너는 나쁜 사람이 아니라고

또 한번 널 옹호하는 나를 본다

 

내가 힘들었던 시기에 먼저 용기내서 나를 가치있게 바라봐줘서 너무 고맙다

어제가 너의 마지막 볼 수있는 모습이라는 거에 하루종일

맘이 아프고 생각나더라

이별이 참길었다 한학기를 이별하는데 보냈잖아

그만큼 좋아했다고 생각해

그냥 행복하게 지내줘 아프지말고

이제는 친구들한테도 잊은지 오래라고 말해서

너에 대한 나의 감정을 여기밖에 적을 수 없네

 

날 아프게 해서 미운 니가 행복하길 바라는 내가

싫은데 그만큼 소중한 감정을 배우게 해줘서 너무고맙고

이제 마주치면 너무 힘들것같다.

너가 좋은친구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했던거

내가 거절했잖아

난 좋은친구로 남으면 남자친구 못사귀고 너만 챙길거 같았어

나 일편단심인거알잖아..

 

진짜 마지막 내감정을 쏟는 자리라서 그런지 슬프다

어제 마지막 모습 조금이라도 더 담으려고 니가 올라가는 모습만 계속 눈에 담았다.

웃는 모습이 참예뻤구나

뒷 모습이 참예뻤구나

전남친이라는 말이 아직 낯설지만

한학기 더 지나면 생각조차 안나기를 바란다

 

내가 정말 순수한 감정으로 많이 좋아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부산대 남학생들 이리와서 교육 좀 받고 가실게요20 anonymous 2019.07.21
클럽다니는 사람 거르라는 이유9 anonymous 2019.07.22
자기관리 안하고 번호따는거150 anonymous 2019.07.17
반짝이에317 흐뭇한 갯메꽃 2015.05.24
.272 황홀한 망초 2016.04.20
.234 꾸준한 복숭아나무 2016.01.07
결혼 뒤 경제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228 똑똑한 아왜나무 2016.08.30
마이러버 ㅠㅠ183 침울한 노랑물봉선화 2018.05.20
.177 끔찍한 고추나무 2015.05.17
저기 원나잇 있잖아요.174 따듯한 왕원추리 2019.02.09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74 참혹한 담쟁이덩굴 2015.06.16
나이차 좀 나는 사람이 좋은데173 때리고싶은 원추리 2015.05.19
북문 번호따던 남자172 흔한 천남성 2016.08.24
82년생 김지영(길지만 한번만 읽어주세요)169 끔찍한 섬백리향 2017.09.19
마이러버 남자 나이169 방구쟁이 머위 2016.06.24
갤럭시 쓰는 여자가 진짜 참된여자임167 침착한 명아주 2018.02.14
.167 훈훈한 고란초 2016.05.15
[레알피누] 공대남분들151 교활한 봉의꼬리 2015.05.06
자기관리 안하고 번호따는거150 해괴한 해당화 2019.07.17
[레알피누] .150 황홀한 개별꽃 2019.03.09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49 부자 곰딸기 2014.12.13
.148 고고한 램스이어 2017.09.12
.147 난폭한 고광나무 2016.02.1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