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사친이랑 적당히 친구로만 지냈는데

글쓴이2021.05.29 23:55조회 수 1400댓글 5

    • 글자 크기

몇년간 한 1~2달에 한번정도? 볼 정도로 그냥 적당히 친한 여사친이 있는데 매력있다고 생각했지만 성격적인 측면이 꽤 달라서 많이 친해지진 못했어요

 

원래 그 친구가 제 스타일은 아니었는데 저번에 봤을때 스타일이 좀 바뀌었는데 그 바뀐모습에 설레더라구요 하루 한번은 생각날 정도로요

 

카톡 연락하는거에서도 그 친구도 저를 적당한 친구정도로만 생각하는것같긴 해요 확실한 용건이나 주제가 없는 톡은 안읽씹되서 묻힐때도 있구요

 

연애대상으로 그 친구를 보는건지 아니면 외로운 때라서 그 친구의 변한 모습에 잠깐 끌린건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 그냥 친구정도의 사이로 지내는게 맞을까요 아니면 다음달에 볼때 너한테 요즘 끌린다고 솔직하게 얘기해볼까요?

 

어느정도 친해지기 전에 끌렸다면 몇번 대시하고 안되면 포기할텐데 같이 볼때 너무 좋은 친구라 더 조심스럽고 망설여지네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58531 반짝이에317 흐뭇한 갯메꽃 2015.05.24
58530 .272 황홀한 망초 2016.04.20
58529 .234 꾸준한 복숭아나무 2016.01.07
58528 결혼 뒤 경제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228 똑똑한 아왜나무 2016.08.30
58527 자기관리 안하고 번호따는거203 해괴한 해당화 2019.07.17
58526 마이러버 ㅠㅠ183 침울한 노랑물봉선화 2018.05.20
58525 [레알피누] .177 납작한 맥문동 2019.07.29
58524 .177 끔찍한 고추나무 2015.05.17
58523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74 참혹한 담쟁이덩굴 2015.06.16
58522 저기 원나잇 있잖아요.173 따듯한 왕원추리 2019.02.09
58521 나이차 좀 나는 사람이 좋은데173 때리고싶은 원추리 2015.05.19
58520 북문 번호따던 남자172 흔한 천남성 2016.08.24
58519 82년생 김지영(길지만 한번만 읽어주세요)169 끔찍한 섬백리향 2017.09.19
58518 마이러버 남자 나이169 방구쟁이 머위 2016.06.24
58517 갤럭시 쓰는 여자가 진짜 참된여자임167 침착한 명아주 2018.02.14
58516 .167 훈훈한 고란초 2016.05.15
58515 .152 유능한 굴참나무 2020.03.18
58514 [레알피누] 공대남분들151 교활한 봉의꼬리 2015.05.06
58513 [레알피누] .150 황홀한 개별꽃 2019.03.09
58512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49 부자 곰딸기 2014.12.1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