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민? 사랑?

글쓴이2019.06.14 08:45조회 수 613추천 수 1댓글 10

    • 글자 크기

언제부턴가 신경쓰이고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게 사랑인 것 같기도 하고 연민 같기도 그렇게 느껴지는데 원래 사랑에 약간의 연민이 들어가는 건가요? 연애를 하고 계시거나 연애의 감정이 싹트고 계신 분들 다들 조금씩 그런 부분들이 있나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아니요
  • @가벼운 왕솔나무
    글쓴이글쓴이
    2019.6.14 13:30
  • 전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사랑의 형태가 조금씩 바뀌죠. 다만 중요한 것은 여러 가지 면을 보고 사랑하려고하는 의지도 사랑이라고 봅니다.
    본인이 다음과 같은 성향일 수도 있죠. 항상 설레고 처음 같은 것만이 사랑이라면, 나중에 사랑 없는 결혼 생활을 하시거나, 배우자를 자주 바꾸게 되겠죠.
  • @못생긴 은백양
    글쓴이글쓴이
    2019.6.14 13:34
    정성스러운 댓글 감사합니다!
    전 제가 지금까지 느낀 것이 연민이고 사랑이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혼란스러웠는데 '여러가지 면을 보고 사랑하려는 의지도 사랑이다' 이 부분이 와닿네요 누군가 사랑을 정의해놓은 것이 아니니 제가 느끼고 생각하는 방식대로 잘해나가면 된다는 뜻인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사랑하지 않는 것에 연민을 가질 수 있나요?
  • @짜릿한 두릅나무
    글쓴이글쓴이
    2019.6.14 16:20
    그냥 친구로서의 감정에도 상대의 어떤 점에 슬픔을 느끼고 신경이 쓰일 수 있기 때문에 연민은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요
    사랑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연민을 가질 수 있는 것 같아요
    애인으로서가 아니라 친구로서 사랑하지 않느냐 하면 그건 맞지만 전 남녀관계에 대한 글을 쓴거라서요!
    혹시 제가 댓글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썼다면 사과드립니다!
  • 아니요ㅎㅎㅎ제가 말한 사랑은 그걸 다 포함해서 한말맞아요ㅎ남녀관계의 사랑인지를 헷갈리신다면 거기에 에로스가 있는지 생각해보세요ㅎㅎㅎㅎ저는 그걸로 구분해요 깊은 관계를 맺고싶은지 스스로에게 묻기ㅎㅎㅎ
  • 약간 말의 온도가 다른데,,,그 사람이 행복하면 글쓴이도 행복하나요?? 그럼 사랑이겠죠?? 그 사람이 행복하지 않을때 글쓴이 마음이 아프다면 연민이겠죠.. 저는 사랑과 연민 둘다 느끼는 사람에게 계속 끌리는거 같아요
  • 연민을 베이스로 한 사랑은 상당히 강력한 것 같아요
    기쁨보단 슬픔이 더 큰 영향력이 있다 생각해서
    경험이기도 하고요
    제가 힘들었던 얘기를 털어놓고 나면 그 후로 절 좋아해주던 애들이 좀 있었거든요
    나중에 알게 되고 함부로 얘기하면 안 되겠다 생각했고..
    그렇게 좋아해주던 애들은 오랫동안 잊지 못해하더라고요
    즐거워서 좋아해 준 애들보다요
  • 저는 좋아하는 사람으로 인해 행복할 때보다 안쓰러운 모습에 마음 아플때 제가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겠더라구요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레알피누] 사랑한다는게 무슨느낌인지 모르겠음.23 anonymous 2019.09.11
이별하고 다들 뭐해요? 허할 때. 외로울 때.. 어떻게 해요?38 anonymous 2019.09.14
10 똑똑한 리기다소나무 2019.07.05
[레알피누] 호감표현5 눈부신 천남성 2019.07.05
연락2주째없으면6 뛰어난 사마귀풀 2019.07.05
너 닮은 사람8 가벼운 나도풍란 2019.07.05
[레알피누] .24 태연한 마름 2019.07.05
아무리 헤어졌다지만11 나쁜 노랑꽃창포 2019.07.05
고백 시기...??13 뚱뚱한 분단나무 2019.07.05
그 사람이 불행했으면 좋겠어요13 부자 메꽃 2019.07.04
다시는 헤어졌다 다시 만나는 행동 안 할 거예요4 천재 모시풀 2019.07.04
가까운 타지역 사람 간의 연애12 늠름한 댕댕이덩굴 2019.07.04
함부러 애인하고 영상 찍지 마세요.20 냉정한 왕솔나무 2019.07.04
마럽 ㅜㅜㅜ19 고상한 가시여뀌 2019.07.04
[레알피누] 왜 연락처준거??18 날씬한 청미래덩굴 2019.07.03
31살 남자의 고민인데 좀 들어주라ㅜ34 키큰 산단풍 2019.07.03
생각할수록 어이없어서29 때리고싶은 모시풀 2019.07.03
읽씹은좀...5 초연한 말똥비름 2019.07.03
사용자를 찾을 수 없는 아이디인건4 이상한 제비꽃 2019.07.03
마럽 프사안해놨던 남잔데6 과감한 궁궁이 2019.07.03
마럽 밝은 돌양지꽃 2019.07.03
웹툰유미와 세포들에서 바비의 잘못(스포주의)15 근엄한 튤립나무 2019.07.0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