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너 못잊었어

글쓴이2019.07.01 02:01조회 수 1129추천 수 3댓글 11

    • 글자 크기

나 아직도 너 못잊었다? 겉으로 쿨한척 하느라 그리워도 그립다고 그 누구한테도 말못했어. 사실은 매일, 어쩌면 매순간 널 그리워했던 것 같아. 우리가 헤어진지는 벌써 1년이 지났고... 너는 학교에 공부에 그리고 다른 사람도 만나면서 잘 지내는것 같더라...물론 나도 잘 지냈어. 학교도 열심히 다니고..이제 곧 졸업이니까 내년도 준비해야하고.. 사실은 잠도 제대로 못자고 하루에 한끼 먹는날이 더 많을만큼 바빴는데...그와중에도 나는 널 못잊고 그리워했던것 같다. 우리가 만난건 고작 3개월정돈데, 널 만난 시간보다 널 혼자 그리워한 시간이 훨씬 길어졌는데 왜 난 아직도 널 잊지 못하는 걸까. 사실 거창한게 그리운 것도 아니었던 것 같아. 그냥 네 큰 손과 너한테 푹 안기면 났던 네 냄새, 샌들모양으로 검게 탄 발, 깨진 컵 손잡이, 캐리어 위에 올려놓고 먹었던 빵이랑 차..그런 아무것도 아닌 것들이 자꾸 생각나서 날 아프게해.구질구질하게 굴 용기도 없었고 그래서 깨끗하게 널 놔줬는데 내 마음만은 널 못보내서 계속 나 혼자 그자리에 서있었어...너는 멀리가는걸 알아도.. 바보같지 바보같아서 나도 그냥 혼자만 앓았어 그러다가 오늘은 너무 답답하고 슬퍼서 이렇게 익명의 힘을 빌려.. 그 당시엔 이르다고 생각했고 아직이라고 생각해서 한번도 말 못했는데...나는 널 사랑했던것 같아. 네가 주는 편안함이 좋았어. 연애를하면 상대만 보느라 정신없는 나인데, 네가 하는 질문들은 늘 나를 스스로 다시 바라보게 해주더라. 그래서 네가 좋았어. 너 하나가 아닌 나를, 그리고 우리에 대해 생각하게 해줬으니까. 그런 물음들을 들을때마다 내가 나로 존재하는 기분이었어. 깊고 넓은 네 사색들과 조금은 아팠을지도 몰랐을 네 마음들까지도 나는 사랑했던것같아. 그리고 나는 여전히 그런 네가 그립고 애틋하고 그래. 너는 이미 나를 많이 혹은 완전히 잊어서 이 게시판에 들어오지 않을 것 같지만 그래도 상관없어. 헤어진 당시에도 그랬지만 억지로 널 잊으려고 노력할 생각은 없어. 느려도 천천히 널 계속 사랑하다보면 내 마음도 다 쓸날이 올 것 같아..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고 아프지 않길 바래. 매일 밤이 평안했으면 좋겠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57766 아버지2 유능한 사철나무 2020.05.30
57765 인연이라는게 민망한 뚝갈 2020.05.29
57764 [레알피누] 하트시그널 정뚝떨3 끌려다니는 겹황매화 2020.05.29
57763 너희들이1 재미있는 노랑물봉선화 2020.05.29
57762 님들 이런 패션 어떤가요?ㅋㅋㅋ126 잘생긴 수크령 2020.05.29
57761 다 귀찮네요3 냉정한 광대수염 2020.05.28
57760 이런 남자 찌질하죠?8 착한 떡갈나무 2020.05.28
57759 내가 아직도 당신을 좋아하고 있다고 말한다면18 유치한 쇠무릎 2020.05.28
57758 그 뭐냐6 의연한 개불알꽃 2020.05.28
57757 니가 내게 상처준만큼4 똑똑한 며느리배꼽 2020.05.28
57756 운동1 의연한 개불알꽃 2020.05.28
57755 못생기면 페미하면 안됨?9 부자 박주가리 2020.05.28
57754 비연애기간 어떻게 되세요??9 처절한 메밀 2020.05.28
57753 [레알피누] 마이러버 최고,,6 나약한 우엉 2020.05.28
57752 4 의연한 개불알꽃 2020.05.28
57751 헤어진 여친이2 겸손한 리기다소나무 2020.05.27
57750 Hallo2 납작한 자귀나무 2020.05.27
57749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4 납작한 자귀나무 2020.05.27
57748 여자분이 자꾸 제 주위를 맴도는 느낌이에요2 잉여 노랑어리연꽃 2020.05.27
57747 매일 연락하는 사이3 멍한 마디풀 2020.05.27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