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말을 예쁘게하는건 중요한것같아요

글쓴이2019.08.21 03:10조회 수 2873추천 수 15댓글 15

    • 글자 크기

호감을 갖고 만나던 사람이 있었는데

대화를 많이하고 보면볼수록 정이 떨어지더라구요..

 

누군가 실수를 하면 무안주듯이 말하는게 습관이고

아니야/그건아니지/아니그게아니라 이런식으로 일단 부정하고 들어가는?

친해지면 친해질수록 그런게 눈에 보이니까 

대체 왜 대화를 저런식으로 하지? 싶고 자기가 틀렸을때도 

아니라는식으로 고집부리는게 진짜 눈살 찌푸려지더라구요

 

듣는사람이 어떤기분일까 생각안하고 말하는거 정말 너무싫어요..

콩깍지가 그냥 벗겨짐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여자랑 말싸움하면 피곤한 이유30 anonymous 2019.09.19
이별하고 다들 뭐해요? 허할 때. 외로울 때.. 어떻게 해요?41 anonymous 2019.09.14
후 여자친구 있었으면 좋겠다.12 게으른 부추 2013.03.20
후 마음이 안정이 안돼.....6 보통의 싸리 2014.05.11
2 끌려다니는 왕고들빼기 2015.10.27
2 무좀걸린 수크령 2014.10.14
2 부자 마 2015.10.26
효자 남자친구 어때요? 그이 부모님은 절 싫어하시구요..ㅎㅎ7 한가한 이팝나무 2017.02.25
효원재 사는 여자 어두운 측백나무 2016.06.26
회화학원다니는데 유독 눈 마주치는 여자..4 일등 붉은서나물 2013.10.11
회피형 성격인 여자친구 문제28 촉박한 꽃창포 2018.12.24
회식, 남녀술자리 거리낌없이 가는 여자친구36 피곤한 금사철 2019.09.09
회사에있음3 멍한 벋은씀바귀 2016.05.17
회사를 그만두까요..11 겸손한 밤나무 2016.03.08
회사 인턴 여직원이 마음에 드는데요 어케 친해..접근 할 수 있죠>???13 냉정한 장미 2015.06.25
황의종교수님7 짜릿한 낭아초 2014.05.13
황당한 남녀..아니 그거보담 대단한 고시생 발견함 -______-;;26 겸손한 고들빼기 2013.07.12
황당하네요.4 초조한 갈풀 2016.10.07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23 무좀걸린 영춘화 2014.12.22
홧병날까무섭네1 즐거운 만첩빈도리 2014.09.14
활발한여자 조용한여자9 세련된 삼잎국화 2014.05.18
활기찬여자 or 조용하고 참한여자24 난폭한 붉은서나물 2014.04.0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