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분들의 의견을 듣고싶습니다

코피나는 얼레지2018.07.08 06:26조회 수 1797추천 수 7댓글 8

    • 글자 크기
졸업 후 공공기관에 입사하였습니다
사수가 이미 그 회사에서 ㄸㄹㅇ로 유명했고 너무 심하게 인격모독을 하고 대놓고 저를 싫어해서 견디기 너무 힘들었습니다
몇개월만에 퇴사를 하고 1년정도 취준생활을 다시하여 훨씬 좋은 중앙공기업에 입사하였습니다
취준때도 그렇고 입사하고 다니면서도 거의 매일같이 이전직장에 찾아가 그 사수에게 제가 잘된 모습을 보여주고 이게 다 과장님덕분이다 과장님이 그때 제게 그딴식으로 안했으면 이딴곳에 아직도 다니고있을거 아니냐, 여기 직원들 불쌍하다 과장님하고 일해야한다는게...
이런식으로 비꼬고 싶다는 상상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몇몇분들은 그러지말라고 하십니다 너가 지금 잘되었고 다 잊고 너만 잘 살면 된다고 하십니다
제가 찾아가서 그러는것이 저의 어린생각일까요?
정말 다 잊고 그냥 살아가는게 나은걸까요?
하지만 그때의 치욕과 울분 설움이 잊기가 힘드네요
여러분들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많은분들의 의견이 듣고싶습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졸업생/직장인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빗자루 2018.09.18
10 멍청한 아프리카봉선화 2018.08.04
안녕하세요? 부산에서 회사다니고 있는 직장인입니다!1 부산에살어리랏다 2018.08.04
컨텐츠 업계 종사하시는 학우분들 계신가요! 은동 2018.08.02
부산에서 직장생활하시는13 냉모밀모밀 2018.07.31
주말 스터디 LSB 2018.07.26
교환학생 및 봉사활동6 qkqh12 2018.07.24
부모님 여행 보내주신적 있으신 선배님 계신가요?11 조용한 철쭉 2018.07.24
수원화성용인 거주하시는 졸업생님들 돼지1호 2018.07.22
자유관에 헬스장 들어온다는 얘기 들으신 분 계신가요?7 롱패딩과물통 2018.07.21
문과가 농심 들어가면 보통 영업사원이에요?4 나약한 느티나무 2018.07.20
엘전11 zest 2018.07.19
전라도 지역으로 가신 선배님들~~3 후후훔9 2018.07.18
.3 점잖은 복숭아나무 2018.07.18
.22 큐투츠 2018.07.18
선배님들께서 재학생때 안 해서 후회한 것들 뭐 있나요?37 챈챈 2018.07.17
대학원 진학 시 재정적으로 많이 흔들릴까요..?14 산둘바람 2018.07.16
졸업생인데 도서관 사용하는 방법좀...4 멕북 2018.07.16
결혼정보회사 괜찮은 곳 있나요??9 Moon93 2018.07.15
부산 모임!7 닉네임은 2018.07.15
면접시험/인성역량시험 질문드립니다 상온에보관하세요 2018.07.12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83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