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와의대화

원투스텝 선거운동본부 정후보 철학과 11학번 조원구입니다.

원투스탭선본2016.11.23 15:19조회 수 1804추천 수 4댓글 20

    164...26
    • 글자 크기

우선 저는 2016년 인문대학생회장 직을 하며 단 한번도 인문대 학우분들에게 정치적 입장을 강요한적이 없습니다. 이는 제가 총학생회장에 출마하면서도 항상 견지하던 부분입니다. 저희 원투스텝 선거운동본부의 공약 모두는 학우분들과의 소통, 학우분들의 삶에서 어려운 점, 국립 부산대생으로써 당당히 요구해야할 것들과 관련되어있습니다.

 

출마계기부분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저는 지난 헤이브라더 혹은 그 이전의 총학생회의 소통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느꼈습니다. 이 부분은 많은 학우분들이 비판하고 계십니다.

 

제가 그 동안 느낀바는

2011년 학생총회에 왜 학생들의 의견을 듣지 않고, 박수로 안건을 통과시키는지?

올해 헤이브라더 총학생회 마이피누에 댓글을 다는게 왜 느린지?, 댓글을 달지 않는지?

대의원총회에서 사무 예산안건이 계속 잇달아 부결이 되는데, 왜 잘 바뀌지 않는지?

대의체계의 소통에 집중하고, 학우들의 의견수렴에선 왜 대책이 없는건지?

항상 중운위를 마치고 이야기를 하면, “댓글 달고 있다.”는 답변만 들었습니다.

 

 그리고 총학생회가 어떤 사업을 하던 간에, 어떤 활동을 하던 간에 총학생회가 학우분들의 의견이 담기는 구조와 체계가 너무 빈약합니다. 2만 효원인을 대표하는 부산대학교 총학생회로서 총학생회 공약 세부 이행 방안, 학내주요사안에 대한 입장, 정치적 사안에 대한 입장 등 어떤 사안이든 학우분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학우분들의 의견수렴없이는 그 어떠한 공식적 활동도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대의체계에서 중운위, 대의원총회 등 총학생회를 견제하는 기구는 있지만, 학우분들이 총학생회를 견제할 기구는 정말 부족합니다.

 

 지속되는 총학생회 소통의 비판. 그리고 학우분들의 비판에 저희 원투스텝 선본은 총학생회의 소통문제의 원인이 제대로 된 소통창구의 부재에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고민 끝에 낸 해결책은 학우분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논의기구 효원 원탁회의 300인입니다. 기존의 대의체계로 모든 학우분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는 힘듭니다. 학우분들과 직접 이야기를 나누고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대의체계를 운영해야만 폭넓게 학우분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새롭게 만든 체계이기에 시행착오도 있을 수 있고 저희가 생각지도 못했던 부분이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공약 설명 과정에서 학우분들로부터 많은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모집과정과 운영방식 등에서 학우분들이 많은 의견을 주셨습니다.

 

 1학기 운영과 관련하여 효원 원탁회의 300인을 공식 총학생회 정책논의 특별위원회로 발족하려 합니다. 300인 선정 이후 정기회의에서 총학생회 총론, 공약, 공약이행방법, 총학생회 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또한 매월 총학생회의 평가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또한 비정기회의에선 연합대학이나 시국선언과 같은 일의 발생시, 총학생회의 입장부터 활동까지 정하기 위해 진행합니다. 그리고 모든 회의내용과 회의록은 마이피누, 페이스북, 총학생회 홈페이지, 오프라인에 공개됩니다. 회의 소집 역시 기구의 대표가 소집하는 것 외, 구성원의 1/4 혹은 1/3이상의 동의시 소집이 가능하게 하고자 합니다. 이 효원 원탁회의 300인의 운영회칙, 세칙과 관련하여선 효원 원탁회의 첫 회의에서 확정 짓겠습니다. 확정 지은 이후 임시대의원총회에서 공식 총학생회 정책논의기구로 발족합니다. 그리고 한 번 선출된 사람이 또 선출될 수 있냐는 학우분의 질문이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선 하고자 하는 학우분들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재선출이 가능한 쪽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것 또한 결국 효원 원탁회의 첫 회의에서 학우분들의 의견으로 결정하고자 합니다.

 

 그 어떤 총학생회 사업도, 효원 원탁회의 300인에서 논의 없이 진행 될 수 없습니다. 제가 지난 수년간 총학생회를 바라보며 느꼈던 총학생회 소통 문제, 학우분들의 의견을 듣는 창구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부분은 공약 설명을 하며 만난 학우분들이 많이 공감해주셨습니다.

 

 또한 온라인소통관련한 공약에서 학우분들이 물어보신 것에 진행이 되고있는지? 답변은 달렸는지? 많이 답답해 하셨을거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게시판을 답변준비 / 답변완료 / 처리중 / 처리완료 네 개의 카테고리로 나누어 운영하고 피드백을 받는것입니다. 그리고 일요일은 반드시 학우분들이 언제 들어와도 항상 답변을 보실 수 있게 온라인 소통데이로 총학생회장 및 부총학생회장이 계속 실시간으로 글을 올리고 답변을 드리고자 합니다.

 

 총학생회 세습 문제와 관련하여서도 우선 저희 원투스텝은 대나무숲에 학우분이 제보하신 글에 적힌 지난 여러해에 거쳐 매번 총학생회 활동을 해오던 총학생회에 있었던 사람들 중 단 한명도 선본원에 있지 않습니다. 그리고 2016년 일 년동안 중앙운영위원회를 함께하고 소녀상 건립과 연합대학 등의 사안에서 총학생회의 제안을 받아들여 함께했습니다. 중앙운영위원회의 회의를 거쳐 통과된 안건이기에 인문대학생회장으로서 함께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 부분에서도 결국 대의체계 이전에 학우분들의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인문대학생회장으로서 총학생회 운영에 지속적으로 비판을 제기하고 바꿔나가지 못한 점 죄송합니다. 개인적 친분이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그러나 개인적 친분은 개인적 친분이고 ‘결국 같은 라인이다’ ‘다 똑같은 운동권 총학생회이다.’ 라고 결론짓지는 말아주십시오. 저희 원투스텝 선본은 출마를 결심하는 과정, 선거를 준비하는 과정, 공약을 준비하는 과정, 선거 활동을 하는 과정 모두 이전의 총학생회를 오래 경험했던 사람들과는 무관하게 자체적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내년에 당선이 됬을시 내년 총학생회 집행부에 타 글에서 거론된 사람들과 함께할 생각 추호도 없습니다. 저는 지난 9월 인문대에서 연합대학에 대해 알리는 활동을 하며 결국 학교의 문제는 학교의 주인인 학우들과 함께 해결해야하는 것임을 크게 느꼈고 이에 공감하던 연합대학 실천단 친구들과 선거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당적과 관련하여 물어보시는 학우분들이 있어 한번에 답변드립니다. 저와 부후보 둘다 당이라곤 가입 한 적도 없고, 지금도 그 어느당에도 가입되어 있지 않습니다.

 

저희 원투스텝 선본은 당선이 되면  학우분들과의 소통, 총학생회 소통문제를 직접민주주의 해결하는 1년을 만들고자 합니다. 그리고 학우분들이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다고 느끼는 안전문제, 알바생의 권리, 국립대 문제를 학우분들과 함께 해결하는 총학생회가 되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 정말 오랜시간 공약과 선거 활동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저희 공약에 대한 피드백을 받기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 글자 크기
총학생회 없는것도 나쁘진 않아요 (by 파리지옥) 경영대 대리투표와 관련한 총학생회의 입장입니다. (by 으랏차차총학생회)

댓글 달기

  • 223...52 2016.11.23 15:34
    300인을 뽑는 기준은 있나요?
  • 175...29 2016.11.23 15:43
    연합대학반대추진에만 혈안이 되어서 학생들을 위한 문화사업인 자연대 인문대 함께하는 인연제 준비를 개판으로 하신 원구씨 아니십니까?
  • 175...29 2016.11.23 15:46
    아 참 저는 물리학과 학생회장 고지성입니다.
  • 112...218 2016.11.23 15:44
    기호1번 선거운동하는사람들 봤을때 70-80퍼가 현재 또는 전에 부문연에서 활동했던 사람인걸로 알고있습니다. 부문연또한 총학라인으로 알고있고 의장은 더더욱 총학과 깊은연관이 있는 사람이죠?
    제가 보기엔 선거운동 도와주는 사람 자세히 보면 다 총학라인이라고 생각이 되어지는데요?
  • 180...53 2016.11.23 15:58
    음 논지에는 벗어나지만, 강의 전 무작정 들어오셔서 소리지르듯이 선거 활동하지 마시고, 적어도 학생이나 교수님께 양해를 구해주세요. 타인에게 방해되지않고 피해가지 않는 선에서 행동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180...53 2016.11.23 16:00
    그리고 길거리에서 싫다는사람, 바쁘다는 사람 붙잡지 마세요
  • 175...33 2016.11.23 16:02
    안녕하세요, 자연대와 인문대의 축제라는 인연제에 대해 먼저 이야기를 꺼내시고 나몰라라 하신 후보님, 분자생물학과 학생회장 김승모 입니다.

    당장 두 단대 단위의 행사마저도 제대로 진행도, 소통도 못하시면서 부산대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소통을 하시겠다고요? 같이 행사준비했던 자연대 소속 학과회장 입장에서 웃음밖에 나오질 않네요.
  • 164...110 2016.11.23 16:04
    선본원 명단 까세요 ㅎㅎㅎ 그게 의혹 해명 하기 젤 빠른거 같습니다 학과 이름 정도만 까도 될듯
  • 175...232 2016.11.23 16:12
    저희 원투스텝 선본은 당선이 되면 학우분들과의 소통, 총학생회 소통문제를 직접민주주의 해결하는 1년을 만들고자 합니다. 그리고 학우분들이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다고 느끼는 안전문제, 알바생의 권리, 국립대 문제를 학우분들과 함께 해결하는 총학생회가 되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 정말 오랜시간 공약과 선거 활동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저희 공약에 대한 피드백을 받기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근 4~5년간 당선된 선본들의 문장 그대로 옮겨쓴듯 ㅎ
  • 164...240 2016.11.23 16:25
    공약의 내용을 보니 전 총학이랑은 확연히 다른거 같네요.. 전총학은 그럴싸라고 했지만 지금 공약을 보면 총학 예산이 수억대인줄...
  • 118...137 2016.11.23 17:48
    쟤들은 글만 올리면 당사자들이 와서 팩트로 후드려패네
  • 110...134 2016.11.23 19:16
    현재 정당에가입되어 있지 않다라는것을 말할뿐
    앞으로 어느정당에 가입하지 않겠다는 내용은 없네요.
    그리고 댓글들 보아 말이 씨알도 안먹힐것 같네요.
  • 39...109 2016.11.23 20:00
    죄송한데 바쁜 사람 억지로 붙잡지 말아주실래요? 아까 전 1번 선본 측 선거운동단들이 넉터 앞에서 바쁘다는데도 계속 따라다니면서 말걸어서 정말 불쾌했습니다. 분명히 바쁘다고 다음에 듣겠다고 거절 의사 빍혔음에도 졸졸 따라오시면서 공약 읊는 건 아니지 않나요??
  • 39...49 2016.11.23 20:20
    앞으로 어느 정당에도 가입하지 않겠다고 맹세해야 하는건가요? 정당 가입 안하고도 특정한 정치적 성향을 갖고 사고하고 행동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한데요. 정당에 가입하면 정치성을 띄는 거고 가입안하면 정치성이 없는 건가요? 오히려 가입 안하고 정치성 없는 것처럼 보이면서 특정한 정치적 성향을 갖고 그와 반대되는 정치성을 나쁘다고 규정하고 사고하고 행동하는 것이 더 교묘하고 우려할 만한 것 아닌가요?
  • @크크
    180...205 2016.11.24 02:48
    네 다음 물타기요
  • 223...234 2016.11.23 21:00
    소통 실패의 원인이 소통창구의 부재라고요?
    마이피누나 대숲에 학우들이 소통하고자 수십만건의 글이라도 올리나봐요? 다른 글에 보면 동물원 글조차 읽으신다면서요? 현재 있는 창구에는 대응도 안해놓고서 무슨..
    애초에 소통할 생각도 없었으면서 소통하려는 척 하지마시고.
    그리고 현재 선본원에 과거 총학인원이 없다한들 당선 후에 도와달라는 식으로 불러들일 수 있지않나요?
  • 223...195 2016.11.23 23:04
    아니 좀 노랭이들 귀찮게 졸졸 따라외서 붙잡지 좀 마세요. 피해갈라고 길 건너서 걸어가니까 지도 따러 건너와서 말걸고, 종이 받았다니까 한 번 더 보라고 또 주는 건 뭡니까. 후보도 노답이고 조무래기들도 노답이고 ㅡㅡ
  • 110...226 2016.11.24 12:07
    ㅋㅋㅋㅋㅋㅋㅋㅋ그거받기싫어서 먼길돌아감 진심 다모으면 15개될듯
  • 115...66 2016.11.24 20:36
    크 글만써놓고 피드백안하는거까지 똑같은데~
  • 119...44 2016.11.24 20:42
    노란옷 입으면 벼슬인줄 알고 있나본데 그러지 맙시다~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총학생회 학생회소식 이용신청안내 빗자루 2012.01.03
총학생회 [부산대학교 총학생회 비긴어게인 사과문]20 제51대총학생회비긴어게인 2019.05.17
총학생회 안녕하세요. 총학생회장 이승백입니다.20 레디액션총학생회 2014.08.23
학생회와의대화 1시간 후 시작이네요. 후보님들 답변 부탁드립니다.20 qqqwwweeefff 2019.11.10
학생회와의대화 총학생회 없는것도 나쁘진 않아요20 파리지옥 2018.11.21
학생회와의대화 원투스텝 선거운동본부 정후보 철학과 11학번 조원구입니다.20 원투스탭선본 2016.11.23
학생회와의대화 경영대 대리투표와 관련한 총학생회의 입장입니다.20 으랏차차총학생회 2015.11.27
총학생회 깨알같은 공약이행^^;20 기미눼:) 2012.08.08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이정훈씨? 참 요새 이 게시판 보고 있자니 쩝20 후루룩쩝 2014.09.15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경제통상대 날치기쩌네 ㅋㅋㅋ20 12341264 2013.03.20
총학생회 [레알피누] 부산대학교 총학생회 징계공고에 따른 2015년도 총학생회 및 2016년도 총학생회 영상사과문20 프라이드인유 2017.09.01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치졸하네요20 지금나를바보로아는거야 2014.08.27
학생회와의대화 Sns사찰 사실에 대한 대숲글있네요?20 포에부스 2016.11.26
학생회와의대화 총학은 중립을 지켜라?19 ㅋㅋㅋㅋ에이 2016.09.22
학생권익보호위원회 특별팀의 입장문입니다.19 조한수 2018.10.14
학생회와의대화 총학생회에 사드배치 관련하여 묻고싶습니다19 파나소닉 2016.07.13
총학생회 2018 하반기 대의원총회 주요의결결과 보고19 위잉위잉 2018.09.17
학생회와의대화 투표현황보고 든 생각인데19 비수리 2016.11.29
총학생회 웅비관 올라가시는 학우분들 주의해주세요~!!19 45대총학생회 2013.09.13
학생회와의대화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19 효원IN 2018.12.30
학생회와의대화 .19 이성갑 2016.06.1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