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와의대화

[해설] 총학생회의 답변

훈련병들의음악에맞춰2016.10.29 17:27조회 수 1780추천 수 9댓글 27

    121...35
    • 글자 크기

한번 총학생회의 답변을 해설해보죠 

 

1. 앞선 10월 25일 있었던 부산지역 청년 학생 시국선언에 대한 총학생회의 답변입니다. 

[해설] 그렇습니다


2. 우선, 이번 시국선언은 박근혜 정권의 비선 실세 국정농단에 대해 규탄하고자 하는 모든 부산지역 청년 학생들과 함께 하는 시국선언이었습니다. 온라인으로 학우분들께 그리고 부산지역 단체들에 제안을 했고 20여 개의 단체들이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해설] 네, 여기까지는 좋아요. 


3. 두 번째, 민중연합당 및 평화나비 네트워크 등 특정 단체들의 배제 여부에 대한 답변입니다. 

[해설] 네, 제발 해주세요. 현기증 납니다. 


4. 25일 시국선언 진행과 관련하여 목소리를 내고자 하는 부산지역의 모든 청년, 학생 개인 및 단체들의 참가를 위해 온라인으로 공개적으로 제안했고, 이에 대해 많은 단체가 신청을 해주었습니다. 

[해설] 이건 문제가 없죠. 

 

5. 이렇게 온라인, (1) 공개적으로 제안한 이유는 최대한 많은 개인 및 단체들의 참여를 위한 이유였습니다. 또한, 어느 단체이건 간에 이번 국정농단 비선 실세논란의 건 같은 경우 (2) 진보와 보수, 좌와 우를 떠나 상식과 비상식, 정의와 불의의 문제이기에 많은 대학생 및 청년들이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더불어 우리 학교 학우 중에도 민중연합당 및 평화나비 네트워크의 회원이 있습니다. (3) 민중연합당 및 평화나비 네트워크에 소속되어 있다 하더라도 나아가 어떤 단체 및 조직에 속해있다 하더라도 그 학우분들 또한 부산대학교 학우, 부산지역의 대학생 및 청년입니다. 그렇기에 어떤 (4) 특정세력을 배제하기보단 배제 없는 시국선언으로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해설] 본격적으로 문제가 되겠습니다.

(1) 일단 최대한 많은 개인 및 단체들이 참여하게 하는 것은 누가 참여하느냐와 같은 6하원칙을 완전히 제외하고 살펴보면 도대체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인지 모릅니다. 하지만 여기에서 누가 참여하느냐랑 왜 이렇게 하느냐를 몰래 삽입하면 문제가 국가보안법 준수의 문제로까지 확장됩니다. 

(2) 좌우를 떠나 상식과 정의와 불의의 문제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좌우의 문제를 떠난다고 했을 때 만약에 정부를 전복하기 위한 목적이나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정치적 견해를 펼치기 위한 목적으로 이 시국선언을 하는 것이라고 하면 어떻게 될까요? 실제로 고려대학교 총학생회도 좌편향적인 행동을 보이려고 했었고 그것에 대한 학우들의 반발로 시국선언을 철수했습니다. 한마디로 좌와 우를 떠나는 것은 있을 수가 없는 일입니다. 즉 총학생회가 고의적으로 정치적으로 문제가 있는 단체의 참여를 정당화하기 위해서, 또한 정치적으로 자신들의 의견을 옳은 것으로 정당화하기 위한 목적을 모두 묵인해줄 수 있는 여지를 남기는 발언입니다. 

(3) 아 그러면, 무비판적으로 미국을 비난하고 한국에서 군대 철수하라고 하고 천안함 사건으로 죽은 군인들을 "합리적인 의심"이라고 고인드립치는 올해 부총학생회장님도 민중연합당 소속입니다. 그런 사람이 과연 순수하게 국민들을 위해서 시국선언을 한다고 장담할 수 있을까요? 북한 간첩세력일지도 모르는 사람도 참여하게 해도 되나요?

(4) 특정 세력을 배제하자고 하면 종북 세력하고 북한 간첩세력도 그리고 정치적으로 불순한 목적으로, 아님 이 정부를 와해시킬 목적으로 참가하는 단체도 배제하지 않아도 되나요? 그 결과로 피를 본 사례가 바로 남베트남입니다. 실제로 베트남 전쟁에서도 남베트남이 충분히 이길 수 있음에도 졌던 이유는 바로 간첩세력이었던 사람들의 의견을 배제하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그 사람들이 "전쟁에 다들 미쳤다."라는 말도 안되는 평화를 주장해서 끝내 전복당했죠. 당시 대통령도 간첩이었던걸로 밝혀졌죠. 

 

6. 전국 국공립대회의에 대해 예를 든다면, 이곳엔 다양한 지향을 가진 대학들이 있지만, 국립대 문제 해결이라는 하나의 공통된 지향과 목표를 가지고 전국의 모든 국립대가 함께 논의하고 대응합니다. 이번 시국선언 또한 비록 개인 및 단체별로 생각과 지향은 다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 개인에 의해 국가의 중대한 일들이 좌지우지된 비선 실세논란에 대해서 잘못되었다는 같은 입장으로 함께 시국선언을 진행했습니다. 

[해설] 그래요. 이건 맞아요. 솔직히 인정해요. 이런 거면 잘했어요. 
 
7. 시국이 급박하기도 했지만 부마항쟁을 선도했던 부산 지역 청년 학생들이 시국선언을 하는 만큼 10월 26일의 역사적 의미를 살려야 한다는 생각에 급하게 준비하게 됬습니다. 그 과정에서 학우들과 소통이 부족했음을 반성합니다. 이 점에 대해 학우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앞으로 시국토론회 등의 학우들의 의견을 모으고 수렴하는 과정을 만들고자 합니다. 학우분들의 많은 참여와 의견 부탁드리겠습니다. 

[해설] 당연히 반성해야죠. 

http://mypnu.net/sc/8115964
http://mypnu.net/sc/1719433
http://mypnu.net/sc/12903011
http://mypnu.net/sc/10795955 <- 요런 글들은 묵살하던데 좀 답변 좀 해주시고 그러세요. 

 

    • 글자 크기
#중운위 #출석 (by 지나가던나그네이올시다) 컨닝 사건 수사 의뢰 (by noname3)

댓글 달기

  • 180...160 2016.10.29 19:48

    색깔론 쩌네요

  • @비갑
    말년병장글쓴이
    121...35 2016.10.29 20:14
    이건 색깔론이 아닙니다. 명백한 바람직성의 문제입니다.
  • @말년병장
    180...160 2016.10.29 23:20
    시국선언하는 것에 국가보안법 운운하는 거나
    정부를 전복하는 목적 운운하는 거 자체가 지나친 망상 수준이고
    색깔론 같은데요
    더욱이 민중연합당인가 뭔가 하는 사람들에게 간첩세력일지도 모른다고 말하는 거에서는 기겁을 하겠네요

    남베트남 운운하는 것도 사실을 과장하거나 왜곡하고 있는 것이고요

    이런 글은 바람직성이 아니라
    그냥 색깔론이죠 그 것도 선동과 날조가 가득한
  • @비갑
    말년병장글쓴이
    121...35 2016.10.30 13:27
    남베트남 전복이 무슨 근거로 과장이나 왜곡이라고 하는 것이죠?
    실제로 시국선언에 같이 끼워넣은 단체 중 일부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거나 주한미군을 철수하라는 말을한 적이 있고 이는 전부 북한도 동일하게 주장하고 있는 사실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정부를 전복하는 목적이 있다고 합리적인 의심을 할 수 있습니다. 색깔론이 아니라, 법률 위반의 여부의 문제입니다.
  • @말년병장
    42...99 2016.10.30 17:46
    남베트남이 무슨 간첩 때문에 망했습니까? 부족한 정통성과 부정부패도 망한거지
    서독에 간첩이 3만 명인가가 넘었다는데 거기가 간첩으로 망했습니까?

    북한이랑 동일하게 주장하면 다 의심합니까?
    북한이 민주주의 주장하면 우리나라도 민주주의 주장하면 안되는거예요?
    합리적 의심은 무슨.. 그냥 그렇게 믿고 싶은거죠

    국보법은 폐지되어도 되는 법률입니다.
    주한미군 철수는 반대하지만요

    아 그리고 무슨 법률 위반했는지 좀 말해주세요 국보법 폐지 주장하고 주한미군철수 주장했다고 해서

    마지막으로 님들 정체는 뭡니까? 차기 총선후보팀이에요?
  • @비갑
    115...155 2016.10.30 18:09
    http://m.blog.naver.com/drumbrake/110100573294
    1.정통성 부정부패 뿐만아니라 간첩도 큰영향을 끼침 내부분열 조장
    2.현재 총학에서 백남기농민학생청년실천단 , 민중연합당 등등 외부세력을 학교의 주인인 학생들 의견을 듣지않고 시국선언참가단체로 포함시킨 것
    총학에서는 변명으로 좌우 관계없이 부산 여러단체를 대상으로 해서 모집했다고 하는데 굳이 외부세력까지 함께 해야합니까? '좌우 관계 없이'이 문구를 좌 그리고 부산대 일부학생을 포함한 단체구성으로 시국선언을 함께 했습니다로 정정해줬으면합니다
  • @101010101011
    42...99 2016.10.30 19:31
    미군이 준 무기를 적에게 팔아버리는 부정부패보다 더 큰영향일까요?

    님 대의제 모르나요 ? 일일이 총학이 하는 일을 사전에 다 의견 물어보고 하나요?
    그리고 총학 글 보니깐 미리 공지했다고 하는데요?

    물론 개인적으론 다른 단체랑 같이 할 필요는 없었다고 보긴 하지만요

    그리고 미리 25일에 공지했다는 게 어떤 방식인지에 따라서 님이 말한게 완전 틀린 말이 될 수도...
    아니 그리고 부산 대학가에 우파라고 할 말한 단체가 뭐가 있나요?
    뭐 님이 속한 단체??
  • @비갑
    말년병장글쓴이
    121...35 2016.10.30 19:06
    또한 나중에 밝혀진 사실이었지만 남베트남의 그 당시의 수장이었던 대통령이 북베트남과 소련에서 파견한 간첩임이 밝혀졌습니다. 그 사람들이 미군의 철수를 열나게 주장시켰고 끝내 선동당한 남베트남인은 남베트남에서 미국군을 쫓아내고 미국이 패한 얼마 안 되는 전쟁 중 하나로 남겼죠.
  • @말년병장
    42...99 2016.10.30 19:24
    어느 대통령이요?
  • @비갑
    말년병장글쓴이
    121...35 2016.10.30 19:27
    그러니까 당시 월남전쟁 직전의 남베트남의 대통령이 사실 소련이 보낸 간첩임이 밝혀졌다고 말했잖습니까?
  • @말년병장
    42...99 2016.10.30 19:40
    최소한의 근거라도 좀 보여주시죠
    구글링을 해도 전 못찾겠네요
  • @말년병장
    42...99 2016.10.30 19:42
    아 그리고 남베트남인이 미국군을 쫓아낸게 아니라 미국 내 반전시위 등을 통해서 미국이 발뺀거죠ㅋㅋㅋㅋ
  • 175...48 2016.10.30 22:01
    그래서 두가지 요소 다 라고 했는데 ㅎㅎ.. 간첩때문이 아니라고는 말못하지 않나요?
    저는 우파쪽단체가 개입하는것도 보기싫고 정치색없이 시국선언 하기를 바랬을뿐인데
  • @101010101011
    223...25 2016.10.31 04:25
    시국선언자체가 정치적인데 무슨 정치색없길바라는건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베트남이야기는 인터넷 어디를 검색해봐요 일베같은데 빼고 간첩탓하는곳있는지
    심지어 군대 정훈때도 그렇게는 안가르치는데요
  • @비갑
    175...48 2016.10.31 12:02
    군대 정훈 교육 제대로 본인이 들으신게 맞는지요?
    정훈교육시간에 간첩때문에 결국 공산당에 의해 통일되고 간첩역할 했던 사람들도 결국 처형당한다고 나오는데 적어도 통진당같은 불순한 의도를 가진곳이랑은 안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요?ㅎㅎ
    총학생회가 사과글 올린거나 보고오시죠
  • @101010101011
    223...25 2016.10.31 12:17
    총학이사과하든말든 그거랑 나는 상관이 없어요ㅋㅋ나는 총학이 잘했다는게아니라 총학에 색깔론 씌우는 게 보기 싫었을뿐이니..

    정훈장교였던 친구가 그렇게 가르치지않는다고하는데 님이 들은 건 뭐죠??ㅋㅋㅋㅋ 이제 기억도왜곡되었나보네요
    그리고 정확히 말하죠 내가 지금까지말했던건 베트남에 간첩이 없었다는게아니라 패망원인에 간첩이 끼친 영향력은 미미했다는거니
  • 175...48 2016.10.31 12:18
    네 그렇게 생각하시구요 총학이 색깔이 없으면 지금 이런사태고 안일어났네요^^
  • @101010101011
    42...166 2016.11.1 12:25

    님이 원하는 게 이런 건가요? 정치저 중립성이란 명목으로 아무 말도 안 하는거?ㅋㅋ 

  • 175...48 2016.10.31 12:25
    http://m.blog.naver.com/yontaek/220157878114
  • @101010101011
    42...166 2016.11.1 12:24
    퍼와도 무슨 땅굴 이야기 하는 곳 블로그를 퍼옵니까? 어휴
  • 175...48 2016.10.31 12:25
    http://m.blog.naver.com/drumbrake/110100573294
  • @101010101011
    42...166 2016.11.1 12:26
    http://m.ppomppu.co.kr/new/bbs_view.php?id=freeboard&no=4714964

    http://www.clien.net/cs2/bbs/board.php?bo_table=park&wr_id=23786868
  • 175...48 2016.10.31 12:26
    군대에서 잘도 나라가 부패해서 공산화 됐다고 가르치겠습니다 ㅎㅎ
  • @101010101011
    42...166 2016.11.1 12:24
    국방일보의 여러 기사나 칼럼 등 에서도 남베트남 패망원인을 "국민에게 신뢰받지 못한 정부, 국민의 집단이기주의, 무사안일에 빠진 군대 등 3박자가 완벽하게 맞아떨어진 나라가 망하지 않을 수는 없었다. 그들의 패망은 당연한 결과였던 셈이다."라고 하고 있는데요?ㅋㅋㅋ
  • @비갑
    말년병장글쓴이
    121...35 2016.11.1 20:10
    "국민에게 신뢰받지 못한 정부, 국민의 집단이기주의, 무사안일에 빠진 군대 등 3박자가 완벽하게 맞아떨어진 나라가 망하지 않을 수는 없었다. 그들의 패망은 당연한 결과였던 셈이다." -> 결국 이러한 결과로 치닫게 된 그 기저에 간첩들의 공작에 현혹되는 국민들의 지혜롭지 못 한 판단이 있다는 것입니다.
  • @말년병장
    223...149 2016.11.1 20:35
    왜곡 쩌네요ㄷㄷㄷ
  • @말년병장
    223...149 2016.11.1 20:39
    정부가 정통성이없고 종교탄압하고 부정부패하는거랑 간첩은 무슨ㅋㅋㅋ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총학생회 학생회소식 이용신청안내 빗자루 2012.01.03
학생회와의대화 학생회는 조국딸에관하여 촛불을 들어주세요 IlllllI 21 시간 전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총학은 정말로 이번 조국 사태를 방관할 겁니까?4 Qpwodk75 10 시간 전
학생회와의대화 정유라 때 동맹휴학 참여한 거로 아는데1 ㅇㅈㅇㅅㄹㅎ 11 시간 전
학생회와의대화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30 아라비안나이트 2016.01.13
총학생회 [대동제 메인 포스터 공개]30 위잉위잉 2018.05.16
학생회와의대화 학내 방송시스템좀 구축해주세요!29 noname01 2017.12.03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고등학생도 이해할 수 있는] 무상순버의 경제적 오류와 선본측에 대한 질문29 一喝 2013.11.21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총학생회 페이스북 커버사진 관련 궁금증29 킹슬레이어 2016.02.07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토목과 폭언은 어떻게 됐나요?29 born 2014.06.17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부정 저지른 단대나 총학 NL계열...28 이분최소평점개망 2015.12.02
총학생회 총학생회장 최소정입니다. 노사모 학우님께 답변드립니다.28 우리PNU 2013.03.19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헤이브라더분들!! 총학생회 탄핵하려면 어떻게 해야되나요?28 아이케켄 2016.01.21
학생회와의대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황석제입니다.28 으랏차차총학생회 2015.11.28
총학생회 떳떳한 학생회를 위한 첫 걸음27 프라이드인유 2017.04.11
학생회와의대화 .27 코코콩 2018.05.24
학생회와의대화 ●●대나무숲에 올라온 글●●27 밥밥띠라라 2016.11.23
학생회와의대화 총학생회장의 종교는 개인문제? 지금 서울대 상황을 보면 그렇지 않은것 같습니다.27 ㅁㄴㅇㄹasdf 2016.12.03
학생회와의대화 [레알피누] 기숙사 사태에 대한 개인적인 고찰.(스압주의)27 Mikhail 2013.09.13
총학생회 연합대학 체제 졸속 추진 움직임에 대해 중앙운영위원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합니다.27 헤이브라더총학생회 2016.07.28
학생회와의대화 [총학정치계속한답니다] 새내기도 봐야할 거 같아서 올립니다27 칼자이스 2016.01.13
학생회와의대화 #중운위 #출석27 지나가던나그네이올시다 2018.10.16
학생회와의대화 [해설] 총학생회의 답변27 훈련병들의음악에맞춰 2016.10.29
학생회와의대화 컨닝 사건 수사 의뢰26 noname3 2018.01.18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