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으로 자살할거 같아서 정신과 갔다왔네요

배고픈 산철쭉2019.11.30 14:56조회 수 3359추천 수 28댓글 29

    • 글자 크기

지금 28살이고 이제 내년이면 29 되는데 취업도 못하고 빌빌 거리는 제 모습에 혐오감만 생기고 다른사람들 볼 면목도 없고 ...그렇게 지내다보니 우울증이 너무 심하게 와서 진심으로 자살할 방법을 찾고 있더라구요 제가

 

근데 또 그게 무서웠는지 정신과를 다녀왔습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죽는건 무섭지 않은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이 슬퍼할거 때문에 병원을 갔어요 . 일단 약을 먹고 있긴한데 잘 모르겠네요...정말 왜 이렇게 한심핫지

    • 글자 크기
해동 휴학생도 스터디룸 예약가능한가요?? (by 냉정한 산괴불주머니) 영어 등급제 일 때 1등급 받고 들어왔는데 토익 처음 칩니다ㅠ (by 황송한 인동)

댓글 달기

  • 힘내세요
  • 형 왜그래 나 93년 27살인데 나도 내년에 그리되는거얌?
  • 저는 우울장애 때문에 정신과에 4~5개월 정도 다녔는데요, 약 효과가 저에게 정말 잘 맞았습니다. 일단 약 효과라도 받으시길 바랄 뿐입니다.
  • 그냥 취업하지말고 하고싶은거 하면서 지내요. 뭐 어쩌나 내가 죽게생겼는데 돈이 문제고 명예가 문제겠습니까 어떻게든 먹고는 삽디다
  • 취업하고도 서른넘고 적성 안맞아서 새로운 직장준비하거나 다른공부 시작하는 사람 많아요 초조해하지말아요..
  • 저랑 똑같네요 나이까지 ㅋㅋ 저는 면접 탈락통보 받고 다음주부터 그냥 ncs 공부하고 있습니다. 안쉬고 막 달리는 것도 괜찮은 방법같아요
  • 동갑이고 같은 상황이네요
    그런 조건적인 조건들 것보다 님은 존재 그 자체만으로 무조건적으로 소중합니다

    곧 잘될겁니다 절대 희망잃지마세요 그런 조건적인 것들보다 생명이 더 소중하니까요
  • 친구야 힘내 ㅠㅠ잘될꺼야 힘내자
  • 불안감을 열정으로 승화시키길 바랍니다 회이팅
  • 저도 내년까지 취업못하면 그냥 직업학교가서 기술배우고 노가다나 하면서 먹고살려구요
  • 친구야 같이 힘내자 다 지나간다
  • 자살생각이 나는건 어찌보면 역설적으로 자기를 많이 사랑해서 생기는 감정이라고 인강강사가 얘기하더라고요. 같이 힘내요.
  • 스스로 방법을 찾고있다는 것만으로도 마음의 힘이 강하신것 같습니다. 이상한 길로 안빠지고 병원으로 가실만큼 건강하고 현명하신것 같고요. 글쓴이분은 지금 인생의 책임이라는 무게를 온전히 견뎌내려고 하는 중이십니다. 훌륭하고 또 박수쳐줄 만한 시도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아파할 줄 알고 또 주변사람의 사랑을 아시는 분이라면 충분히 잘해내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 한심하지 않아요ㅠ 죽고싶을 만큼 사는게 힘들다는 건 산다는 것에 지나치게 진지하기 때문이래요. 그만큼 글쓴이님은 최선을 다해 인생을 마주하고 있는거라 생각해요. 오히려 멋있다고 생각합니다.
  • 저도 정신과를 다녀본 사람으로써... 말로서라도 위로를 드리고싶네요.
    저는 윗 댓글처럼, 당신은 무조건적으로 소중하고 고귀하다. 생명은 소중한것이다 이런내용에 대해서 별로 공감이 오거나 와닿지는 않았어요.
    인터넷에 우울증을 극복한 수기라던지 자기는 어떠어떠햇다 이런식으로 하면 도움된다 이런이야기도 별 도움되지 않았어요.
    그냥... 사실 죽을수 없어서 사는거였고 어찌보면 주위사람이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해서도 걸려서 살았던거같네요.
    그럴 때 마다 저는 왜 내가 이지경에 오게되었는지 고심했습니다. 뭐가 잘못되었는지. 내가? 사회가? 환경이?

    개인적인 이야기는 별로 와닿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결론만 말하자면 사람을 많이 만나고 작은것이라도 내 손으로 해보고 성취감을 가지고 했던게 도움이 되었네요. 약물치료도 병행하면서 말이죠.

    지금은 약 없이도 잘 살고 있습니다. 개선되기만 하면 낫더라구요.
  • 님자살하면 주변인의 sns추모용 그이상도 그이하로도 쓰이지않을겁니다 가족이외엔 진심으로 가슴속에두고 슬퍼하지않아요 억울해서 어째 자살합니까? 역경을 이겨내고 묵묵히 잘 살아가야합니다 오롯이 혼자서
  • 살다보면 힘들때도 있고 그렇죠
    잠시 여유를 가지고 훗날을 도모하는 것도 좋을것 같아요.
    저도 너무 힘든 시기가 있었는데, 자살할 용기로 대신 열심히 살 용기를 가지자고 수 없이 되뇌였던거 같아요.
    힘내세요~~~
  • 저도 지금 정신과 다니고 있어요 ,, 많이 심각한 단ㄱㅖ는 아니고 저는 곧 30입니다 ㅎㅎ 지금 새로운 시작할 예정입니다 너무 불안해 하지말고 슬퍼마세요 내년도 같이 헤쳐나가봅시다
  • 가재이~
  • ㅈ나 뜬금없긴한데 롤을 해보세요..
  • 28살이면 어린나이네요.. 인생은 30부터~~
  • 형 나도 27인데 미래도 깜깜하고 답답하네... 주변에 잘된 사람들만 보면 너무 부럽고 ㅠ 시간만 흘러버린거같아...
    어떻게 해야할까 ㅠㅠ 너무 우울해서 나도 정신과 가볼까 같이 힘내자 형,,
  • 동갑이네 친구야 나도 취준 2년됐는데 정신이 너무 피폐해진다ㅜㅜ 요즘 매주 심리상담받고있어. 매일 지인이랑 통화도 하고하니 조금은 견딜만해지더라
  • 미친세상에 안미치는게 정상일까...
  • 자낙스 드세요
  • 가재이~~#
  • 힘내라는 말보다 사랑해라는 말을 해주고 싶어요 안되면 또 뭐 어때요.
  • 가재이~ 가기전에 꼭 알려주고가~
  • 이렇게 취업이 어렵구나... 원하는 기업 한 방에 되는게 기적이었네. 힘내세요 결국 잘 될겁니다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동아리연합회 진짜 너무한 것 아닙니까.42 anonymous 2019.12.04
현재 중앙 동아리 공지 방 상황33 anonymous 2019.12.10
임신 9개월차, 여혐 생겼어요.18 anonymous 2019.12.05
정신병자 같은 아빠... 죽고 싶어요........29 과감한 호두나무 2019.11.30
혹시 졸업논문에3 배고픈 콩 2019.11.30
해동 휴학생도 스터디룸 예약가능한가요??2 냉정한 산괴불주머니 2019.11.30
진심으로 자살할거 같아서 정신과 갔다왔네요29 배고픈 산철쭉 2019.11.30
영어 등급제 일 때 1등급 받고 들어왔는데 토익 처음 칩니다ㅠ15 황송한 인동 2019.11.30
신문 도난도 신고 가능한가요?21 초라한 백정화 2019.11.30
공군훈련소때 귀신본썰11 피로한 보리 2019.11.30
사람이 되자2 황송한 백송 2019.11.30
금융업이 형편없는 이유246 근육질 브룬펠시아 2019.11.30
사람 되자.4 잘생긴 고란초 2019.11.30
금융업이 형편없는 이유11 근육질 브룬펠시아 2019.11.30
부교공대비 NCS스터디5 화난 돌가시나무 2019.11.30
공기업 공무원 랭킹표???4 피로한 보리 2019.11.30
Ncs공부방법 부지런한 철쭉 2019.11.30
영문과 부전공3 과감한 풀솜대 2019.11.30
머리 안다치고 뼈부서지지 않을 정도로만 때리는 카페7 황송한 백송 2019.11.30
고분자공학이랑 유기소재시스템공학은 왜 안합쳐요?7 도도한 차이브 2019.11.30
[레알피누] 공모전 수상경험 많으면8 교활한 노랑꽃창포 2019.11.30
[레알피누] 공기업질문받는다58 냉철한 산수유나무 2019.11.30
학교 수업도 들으면서 자격증 공부해본 후기20 잘생긴 고란초 2019.11.30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