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업이 형편없는 이유 3

황홀한 붓꽃2019.12.02 07:46조회 수 676추천 수 1댓글 63

    • 글자 크기

모든 부산대생들이 알면 좋을 것 같아서 이런 이야기를 적습니다. 경제, 경영 관련 전공자가 아니더라도

조금만 생각하면 알아듣기 쉬운 이야기입니다. 금융업이 형편없는 이유2, 1에 이어서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중앙은행이 고용률을 결정합니다. 중앙은행에서 화폐를 발행해서 (인쇄기로 지폐를 찍어내서) 100퍼센트 고용달성이 가능합니다. 실제 가능한 일이지만 중앙은행에서 100퍼센트 고용을 달성하지 않습니다. 왜? 가치평가(연봉)를 통해서 여러가지 사회 계층을 만듭니다. 연봉 결정은 중앙은행에서 합니다.

2. 경찰, 소방관, 청소부, 선생님 등 실제 필요있는 서비스업보다 더 많은 돈을 금융업이 받아갑니다. 가치평가는 중앙은행에서 결정합니다. 경찰, 소방관, 청소부, 선생님 등 실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되는 서비스업이 더 많은 돈을 받아가야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중앙은행에서 이에 대해 결정을 할 수 있습니다. 

3. 화폐 발행을 통한 고용이 인플레이션 (화폐 가치 하락, 물가 상승)을 유발하지 않습니다. 소비재 (상품, 서비스 등 다양한 재화)의 가격을 중앙은행에서 통제하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이 유발되지 않습니다. 생산성의 폭팔적인 증가로 마치 화폐를 발행하듯이, 소비재를 생산해서 수요자에게 제공하면 됩니다.

4. 여러가지 리스크가 있는 직업, 특히 이과생들이 돈을 더 받아가야 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중앙은행에서 가치평가 (연봉)을 결정합니다. 이과생들은 여러가지 위험 (화학물질, 전기사고, 기계사고) 등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리스크가 있는 직업에서 연봉은 더 받아가야 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힘든 일이 돈을 더 받아가야 됩니다.

5. 결국에는 고용률, 연봉 둘 다 중앙은행에서 결정합니다.

6. 고용 악화 지표가 존재시, 중앙은행에서 책임을 져야 합니다. 문, 이과생들의 실력이 과거에 비해서 상승됬으면 상승됬지, 하락했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7. 각 개인의 생산성은 절대적이기에 절대평가를 통해 고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생산성의 폭발적인 증가로 인해 학사 출신의 인재의 절대 수요는 점차 감소하고 있습니다. 여기선 절대수요란 화폐와 관련된 수요가 아닌, 실제 사람들이 배가 고플때 밥을 수요한다는 것과 같은 뜻입니다. 그럼 화폐발행을 통한 R&D 수요 창출을 중앙은행에서 책임을 지고 국가 고용 향상을 위해서 해야합니다. R&D 인재와 어려운 일에 종사하는 분들이 현금 흐름 걱정없이 연구에 전념하고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중앙은행에서 안정적인 연봉 (현금 흐름)을 제공해야 합니다.

    • 글자 크기
부대주변 헌옷 수거함 (by 고고한 흰여로) 갓기계 사황 (by 억울한 변산바람꽃)

댓글 달기

  • 여기서 중앙은행은 미국연준위인가요 한국은행인가요
  • @찬란한 은백양
    글쓴이글쓴이
    2019.12.2 10:44
    둘다 가능합니다.
  • 하나부터 열까지 하나도 맞는 내용이 없어서 어디서부터 지적을 해야할지를 모르겠네
    이과생들이 돈을 더 많이 받아야 한다는 거 보니까 금융업 열폭하는 공대생 같은데ㅋㅋㅋㅋㅋ
  • @아픈 창질경이
    글쓴이글쓴이
    2019.12.2 10:45
    어떤 내용이 논리에 맞지 않는 것 같죠?
  • 됬 불편...
  • @추운 털쥐손이
    글쓴이글쓴이
    2019.12.2 10:45
    무슨 뜻이시죠?
  • 그저 맞춤법이요
  • @추운 털쥐손이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00
    옙.
  • 여러분은 가짜뉴스가 어떻게 확산되는지 보고 계십니다.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0:54
    가짜뉴스 아닙니다. 형편없으면 형편없다고 해야죠. 중앙은행에서 직업의 강도에 따라 임금조정하면 됩니다.
  • @글쓴이
    현대화폐이론은 우선 돈 찍어내서 고용률 달성하자는 건데, 세계에서 통용되는 달러, 엔화 같은 화폐 아니면 짐바브웨꼴 납니다. 시뇨리지 없이는 그냥 폭망이에요. 비트코인, 금 가격 그래프 보고 상관관계를 보고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화폐량 조절 말고 금리로 통화정책 조절한지가 몇년째입니까.

    마지막으로 계획경제도 아니고 자유시장경제에서 뭘 자꾸 다 통제한다고 정확한 근거도 없이 주장만 말하면서 자꾸 맞다고 우깁니까. 본인이 설명하고 싶은게 있으면 잘 좀 설명해봐요 제발. MMT를 말하고 싶으면 제대로 분석 비교를 해주시던가.

    님은 형편없는 가짜뉴스에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12
    가짜 뉴스 아닙니다. 그리고 MMT는 읽어보라고 했지 순수한 MMT신봉자 아닙니다. 저는 오스트리아 학파입니다. 오스트리아 학파도 다양합니다. 엔화하고 원화는 똑같다고 보면 됩니다. 달러가 조금 특별합니다. 특별한 위치를 외환보유고를 통해 실증합니다. 금리 조절이 무슨말씀이겠습니까? 중앙은행에서 이자율 정해놓고 대출수요가 있으면 종이돈 찍어주면 됩니다. 대출 수요는 어떻게 결정되겠습니까? 수익률을 통해 결정되고 수익률의 대부분을 중앙은행에서 결정합니다.
  • @글쓴이
    파급경로 다시 공부하고 오세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17
    무슨 말씀이시죠? 내용을 좀 구체적으로 설명하세요.
  • @글쓴이
    본인이 글을 구체적으로 잘쓰시면 저도 거기에 맞게 댓글 달게요. 글쓴이 분이 쓰신 내용보다는 조금 더 신경써서 달고 있습니다.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20
    어떤 부분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드릴까요?
  • @글쓴이
    기본적인 내용도 모르고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하지말고, 파급경로는 ~하니 내 주장이 맞다라고 설명하세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25
    지금 파급효과 찾아보니 네이버에 뜨네요? 이거 케인즈학파가 쓴거 아닙니까? 오스트리아학파 Theory of money and credit 읽어보십쇼. 파급효과 이거 거짓말입니다. 케인즈학파는 금융하는 사람들 아닙니다. 엉터리 관념론자 들입니다. 관념론자들도 괜찮은 분들 많고 엉터리분들도 많습니다. 중앙은행에서 당연히 화폐 발행해서 buy때리면 되는데 왜 이렇게 하겠어요? 주식 조금이라도 해본 분은 무슨 말씀인지 이해할걸요.
  • @글쓴이
    ㅎ... 학파 따져가며 할거면 진심 경제 공부부터 하고 말하길....
    나 아무것도 몰라요를 이리 길게 말하네....
  • @치밀한 개미취
    글쓴이글쓴이
    2019.12.3 05:30
    이게 사실입니다. 다압니다. 위와 같이 말하면 됩니다.
  • 네이버.. ㅎㅎ 최소한 무슨 학파라고 하실 정도면 경제학 기본 개념은 있으셔야죠. 그리고 오스트리아 학파가 무슨 MMT 기반으로 논의 전개해요? 대차게 까는게 MMT인데 ㅋㅋㅋㅋ 님이 읽어보면 좋다고하고 주장에서 차용하는 현대화폐이론은 본인이 말하는 금융하는 사람들이 아닌 케인지언 중에서도 포스트 케인지언이 말하는 이론이에요. 미국에서는 급진적이고 포퓰리즘적인 좌파이론이라고 많이 까이구요. 최소한 균형이 있다는 오스트리아 학파 내용과도 다른데.. 오스트리아 학파도 괜찮은 분 많지만 그냥 님은 나무위키 같은 잡지식이 낳은 어수룩한 가짜뉴스 괴물일 뿐이에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46
    오스트리아 학파도 다양합니다. End fed를 쓴 Ron paul 같은 분도 있고 Rothsbard도 있고 다양합니다. MMT는 케인지언 아닙니다. MMT의 창시자는 독일의 knapp입니다. 저 나무위키 안봅니다. 위키백과는 봅니다.
  • @글쓴이
    사람 이름 아는게 아니라 내용을 토대로 얘기하세요. 그리고 파급효과가 아니라 파급경로
  • mmt 포스트 케인지언 맞습니다.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55
    Randall wray는 hyman mynsky한테 배웠고요.... Hyman mynsky는 슘페터한테 배웠습니다. 슘페터는 오스트리아 학파입니다.
  • @글쓴이
    https://www.washingtonpost.com/mainstream-economics-and-modern-monetary-theory-a-family-tree/2012/02/17/gIQAiy6RKR_graphic.html

    워싱턴 포스트는 믿겠죠? 님이 말씀하시는 randall wray도 있습니다. 진짜 가짜뉴스 잡기 너무 힘드네.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14
    Hyman mynsky가요. 슘페터한테 배웠습니다. 이게 Fact입니다. 슘페터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배웠습니다. 그리고 가짜뉴스 아니라니까요... 진짜라니까요... 저건 계보고 계보는 슘페터에게 hyman mynsky가 배웠고요... 제가 본문에 적은 내용은 다 진짜입니다.
  • @글쓴이
    레퍼런스도 올려주세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26
    영어 위키에서 hyman minsky 검색해보시면 슘페터한테 배웠다고 뜹니다.
  • @글쓴이
    아.. 네 위키ㅎㅎ 찾아봤습니다.

    슘페터 밑에는 폴 사무엘슨(노벨상 수상)도 있었습니다. 시카고 학파+케인즈 학파인 이 분도 오스트리아 학파인가요? 반례라도 없으면 큰일 날뻔 했네요. 뇌피셜은 적당히 하시고 저는 이만하면 되었다 싶어서 갑니다.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42
    슘페터 오스트리아 출신인데요... 뇌피셜아닙니다. 안녕히 가세요....좋은 하루 되십시오.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53
    파급효과 이거 케인즈가 말한거 맞는데요.... 통화량 증가해서 금리가 떨어지는게 아니고요.... 금리가 떨어져서 통화량이 증가합니다. 금리는 이자율이고요. 중앙은행은 자산가치 조정을 통해 수익률 결정을 합니다. 수익률이 이자율보다 높을시 사람들은 대출을 받아서 (물론 종이돈 찍어줍니다.) 자산을 삽니다. 이게 기본 이론입니다. 파급효과는 처음부터 틀렸습니다. 통화량이 증가해서 금리가 떨어지는게 아닙니다. 금리가 떨어져서 대출받는 사람이 증가해서 통화량이 증가합니다. 대출수요조절은 중앙은행의 자산가치 평가를 통해 실현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아니 이미 통화정책 수단은 금리조절이고 그 파급효과의 경로를 말해서 설명해보라니까..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07
    저 제대로 썻는데요... 꽈리님이 파급효과 읽어보세요... 통화량증가가 먼저에요... 저 파급효과 읽었어요... 뒤에 경로는 생략해도 되요... 앞에 다 틀렸잖아요... 꽈리님이 파급효과 읽어보고 여기 써보세요... 그럼 아실걸요....
  • @글쓴이
    http://www.bok.or.kr/portal/main/contents.do?menuNo=200289

    이미 미국, 한국 다 통화량이 아니라 금리로 이런걸 조정한다고요.. QE 무작정 하자고 하는게 MMT. 이해하셨음?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18
    그러니까 금리와 수익률로 합니다. QE하고 MMT는 다릅니다... MMT는 소비재고요... QE는 자본재입니다. MMT 비슷한걸 1930년대 했는데요... 그게 뉴딜입니다.
  • @글쓴이
    그리고 뉴딜은 케인즈죠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29
    뉴딜 케인즈 아닙니다. 케인즈 맨날 그래프만 그리지... 제대로 설명합니까??? 뉴딜의 시행은 미 연준에서 결정한겁니다. 처음 뉴딜을 누가 생각해냈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
  • 이과수준 좀 낮추지마 제발
  • @슬픈 왕솔나무
    지구는 평평하고 인류는 달에 간적이 없습니다. 일루미나티가 모두 속이고 있는거에요. 아니라면 설명해보세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1:54
    비유법 왜 쓰세요?
  • @글쓴이
    비유법 아닌데요? 반박해보시죠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07
    말돌리기 하지 마시죠... 경제이야기 하시죠
  • @글쓴이
    댓글 경제 다 달아주고 있잖아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19
    지금 경제이야기 합시다. 위에 이야기 계속 이어가죠.
  • @글쓴이
    해보니 바닥 보이셔서 이제 안할건데요
  • @자상한 꽈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29
    안보이는데요.... 계속 이야기가 맴도는거죠.... 이야기 할게 없어서 그렇습니다.
  • "빈수레가 요란하다"
  • ㅋㅋㅋ 극한의 컨셉충이네
  • @명랑한 나스터튬
    글쓴이글쓴이
    2019.12.2 12:44
    컨셉아닌데요. 진지하고 중요한 내용인데요.
  • 글쓴이님께서는 실제로 죽을 수도 있는 위험 요소만 리스크로 보세요?
  • @한가한 꽃다지
    글쓴이글쓴이
    2019.12.2 17:00
    여러가지 리스크가 있겠죠. 꽃다지님은 어떤 리스크를 말씀하시나요?
  • @글쓴이
    당장 건강이나 생명에 영향있는 요소들도 물론 중대한 리스크긴 합니다만,

    가령 사고 위험을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떠안아주는 보험업이나, 전망 불확실성과 실패의 가능성이 있는데도 이를 충분히 검토하고 관련 사업 및 연구자금을 빌려주는 여신업 또한 아주 큰 리스크에 노출된 사업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현 시대상황에서 기술 및 알엔디, 언급하신 서비스 직종만큼 여러 금융업 또한 국가 경쟁력 및 경제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해요. 말씀하신 실제 가치가 큰 사업들일 것입니다.

    물론 몸이 힘든 일이 정당한 보수를 받아야 하는 것에는 동의합니다만 반대로 금융업도 나름의 리스크와 고충이 있을 터인데, 이를 돈 너무 많이 가져간다 형편없다 라고 말씀하시기에는 좀 자극적이고 과하지 않나 싶어요.
  • @한가한 꽃다지
    글쓴이글쓴이
    2019.12.2 21:25
    솔직히 말씀드리면 보험업과 여신업은 리스크가 없다고 보면 됩니다. 보험업과 여신업의 주주는 저희입니다. 보험업의 경우 대표적인 AIG는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미 재무부에서 통화를 주입했습니다. 투자 실패나 보험료 지급 필요시 보험회사에서 화폐가 없으면 화폐를 중앙은행에서 주입하면 됩니다. 여신업의 경우 어떤 절차를 거쳐 대출이 이루어지는지 위에서는 알고 있습니다. 여신업의 경우에도 위가 최대주주로 평가자들이 heuristic을 통해 R&D를 가치평가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보험업과 여신업에서 자산운용자, 평가자분들과 영업자분들이 중요하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가치평가(연봉)는 이것저것 비교해서 위에서 결정할 것 같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글쓴이
    제가 제대로 이해한 것인진 모르겠지만, 글쓴이님의 금융업에 대한 의견을 요약해서 말한다면
    ‘금융업은 돈을 이용한 업종이기 때문에 돈을 만들어내는 중앙은행에 대부분 의존한다. 따라서 위태한 상황이 오면 화폐를 수혈받으면 그만이니 리스크는 희미하고, 현재는 업종 가치가 부풀려져 있다.’
    정도로 보면 될까요?

    비꼬려는 건 아닙니다만 이러한 주장을 제가 처음 접하는지라 흥미롭기도 하여 작성하신 듯한 전 글들도 다 읽어봤는데, 이처럼 다양한 의견이 오늘날의 경제학을 더 탄탄하게 만들어주지 않나 싶네요. 잘 읽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의사 표현의 의도는 좋습니다만 그래도 통상적인 이론과는 조금 다르다고 볼 수 있는 새로운 사견을 말씀하시는 것이니, 강한 단언조의 말씀들은 살짝은 피해 주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 드립니다..!
  • @한가한 꽃다지
    글쓴이글쓴이
    2019.12.2 22:21
    편안하게 말씀하시면 됩니다. 저는 그냥 개그맨입니다. 위에서 뇌파로 입력하고 있습니다. 금융업의 규모는 축소될 것입니다. 다른 섹터의 규모가 확대될 것입니다. 이 경우는 확실해서 약간 명백하게 말씀드립니다. 당연히 이 과정은 천천히 일어날 것입니다. 말씀은 진짜로 편안하게 하시면 됩니다. 아무거나 이야기하셔도 됩니다.
  • ㅋㅋㅋㅋ이 친구 사회생활 못하겟누
  • @병걸린 나도풍란
    글쓴이글쓴이
    2019.12.2 17:01
    잘하고 있습니다.
  • @병걸린 나도풍란
    진짜 사이비종교에 세뇌당한사람이 말하는거 듣는기분이네여ㅋㅋㅋㅋㅋ교수님들도 마이피누 보신다던데 우리과 교수님들 이 글 보시면 빵빵터지실듯ㅎㅎ
  • @저렴한 흰씀바귀
    글쓴이글쓴이
    2019.12.2 22:22
    사이비 종교는 아닙니다 ㅋㅋㅋ 교수님들 보셔도 상관없습니다 ㅋㅋㅋ
  • 솔직히 펀드매니저들이나 투자 관련 종사자들은 손님의 돈을 이용해서 지속적인 수익을 안겨주는 경우는 거의 없고 돈을 잃고 + 그러면서 수수료도 떼가는 바퀴벌레들이죠 ㅎㅎ
  • @재수없는 꼬리풀
    글쓴이글쓴이
    2019.12.2 22:33
    표현은 문제 삼지 않습니다. 자산운용사의 수익은 위에서 결정합니다. 위에서 가격을 결정하고 수익률을 결정합니다. 지속적인 수익을 안겨주는 자산운용사는 위에서 결정합니다. 자산운용사 중 지속적인 수익을 못 얻는 경우에는 위에서 개입하지 않은 경우입니다.
  • 갓기계 미만잡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동아리연합회 진짜 너무한 것 아닙니까.42 anonymous 2019.12.04
현재 중앙 동아리 공지 방 상황33 anonymous 2019.12.10
임신 9개월차, 여혐 생겼어요.18 anonymous 2019.12.05
부대주변 헌옷 수거함1 고고한 흰여로 2019.12.02
금융업이 형편없는 이유 363 황홀한 붓꽃 2019.12.02
갓기계 사황29 억울한 변산바람꽃 2019.12.02
[레알피누] 글영 패스하려고 종강하자마자 토익학원 다니려고 하는데 질문있습니다 ㅠㅠ3 쌀쌀한 장미 2019.12.02
[레알피누] 한수원 인턴9 침울한 씀바귀 2019.12.02
대학다니기 너무싫은데 ROTC 포기하고 군대 가야되나요3 난쟁이 마디풀 2019.12.02
경제 망함4 황송한 분꽃 2019.12.02
7급 공무원은..? 흠...14 어두운 우산나물 2019.12.02
[레알피누] 주소지 관련하여...10 해맑은 부들 2019.12.02
부대, 장전주변 사진찍기 좋은 이쁜 카페 추천부탁드려요!2 머리나쁜 도깨비바늘 2019.12.02
여자친구 크리스마스 선물3 귀여운 부레옥잠 2019.12.01
ㅇㄴㅎㅅㅂ3 초라한 이삭여뀌 2019.12.01
파리바게뜨 케이크 어떤게 맛있어요?5 뛰어난 푸크시아 2019.12.01
삼성전기 현장실습2 억쎈 광대수염 2019.12.01
[레알피누] 금융대학원 다니시는분 계신가요???3 친근한 톱풀 2019.12.01
전역 후 정신상담 병원 추천(장문주의)1 건방진 꽝꽝나무 2019.12.01
부산 가성비 좋은 동물병원 추천좀요!!1 큰 꼭두서니 2019.12.01
28살 7급 합격 vs 20살 9급 합격12 건방진 풀솜대 2019.12.01
언젠가 만약 세상이 혼란스러워지게되면7 적나라한 산초나무 2019.12.01
cc bb 크림 추천해주세요!6 발랄한 자리공 2019.12.0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