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훈훈한 아저씨 일화

바쁜 사랑초2020.06.23 10:07조회 수 3435추천 수 56댓글 20

  • 12
    • 글자 크기

A15C58DF-1522-4FFF-99D0-9A3D85C9641A.png

 

4BFC7012-D2EF-4F52-9DB9-D3828F181023.png

 

65B49EA7-6F8E-4C58-AEFA-A97E640714C5.png

 

16D53C36-55BF-4C08-A71F-C9E5CA84108D.png

 

6DB89DED-7826-43A0-85BD-C56938080EAA.png

 

E954A2C9-2F23-4D60-B123-A4E6DEEDCB44.png

 

96921299-8A17-4E8A-B4A8-976FFDE63F84.png

 

50844535-33C4-4406-BBE4-C0B751278022.png

 

663B84D3-08AD-41A3-8C1B-DBC94C178747.png

 

0A5549A9-0719-48D9-A88E-E849ECBCC943.png

 

3EEDB08B-7531-48B0-8F17-AEA1706232B0.png

 

00956C87-A905-42DD-BD90-3C1065C37E09.png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12
    • 글자 크기
. (by 보통의 새콩) 1타강사들 같은데 이거 인강 후기 좀요.. (by 바쁜 사랑초)

댓글 달기

  • 두분 다 대단하네염
  • 올바른 노무사선생님이네요
  • 역시 배운사람은 달라
  • ㅠㅠ 너무 감동적이네요 눈물바다 ㅠㅠ
  • 와 진짜 어른이다 감동받아서소름끼치긴 오랜만이다
  • 야심한 시험기간에 눈물이...
  • 남자가봐도 진짜 멋있는 남자다 나도 저런사람이 되고싶다
  • 이거 예전에 보고 ㄹㅇ주작인줄 알았는데 찐이었던...
  • 3편(후기) 제목:아저씨 뵙고 KTX타고 올라오는 길이에요. 

    어저씨 만나뵙게 되면 
    후기를 올려달라는 분들이 
    많으셔서 글을 씁니다. 

    어제 아저씨께 선물로 드릴 
    넥타이를 예쁘게 포장해놓고 
    아침일찍 일어나서 
    부산으로 출발했습니다. 

    아저씨가 부산에 업무가 있으셔서 
    오신다고 하셨고, 
    저도 KTX편만 구하면 시간은 좀 
    걸려도 부산이 편하고 해서 
    그곳에서 뵙게 되었습니다. 

    부산역 앞에기 만나기로 했는데 
    밖으로 나가는 에스컬레이터에서 
    전화기를 들고 계신 아저씨와 
    6년만에 마주쳤네요. 

    키가 크셔서 금방알아볼 수 있었고 
    단정한 머리에 
    캐쥬얼한 정장을 입고 계셔서 
    여전히 멋있으시더라구요. 

    우선 차를 타고 아저씨께서 예약해놓으신 
    광안리쪽 레스토랑에 점심식사를 
    하러 갔습니다. 

    식사를 하시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는데 아저씨께서는 
    제가 자리를 잡았는지 물어봐 
    주시더군요. 
    아직 21살 밖에 안되서 
    사회생활이 많이 서툴지만 
    성실하게 살아왔음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제 사원증을 꺼내서 
    수줍게 보여드리니까 
    정말 다행이라고 계속 그렇게 
    살아가다보면 어려운일이 닥쳐도 
    잘 극복하리라 조언도 해 주셨습니다. 

    아저씨께서는 지금 노무사로 
    일하고 계신다는 군요. 
    부산 근처에 있는 큰 도시에서 
    개업을 하시고 컨설팅 업무를 
    하시는 틈틈히 부당해고를 구제해주는 
    단체에 소속되셔서 일을 하고 
    계신다고 하셨습니다. 
    오늘도 그 일 때문에 부산에 오신거구요. 

    그리고 결혼하실 분도 
    미국에서 대학교를 나오셨는데 
    함께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면서 
    한국에 진출하는 외국회사에 
    컨설팅 해주는 일도 하시고 
    정말 열심히 사시는거 같더라구요. 

    곧 아기도 태어난다는^^ 

    사실 제 마음 속에는 아저씨로 
    기억되는데 만나뵙고 
    어떻게 불러야할지 몰라서 
    말을 흐리곤 했었는데 
    편하게 오빠라고 부르라고 해서 
    그렇게 불려드렸습니다. 

    그런데 여기서는 저도모르게 
    계속 아저씨라고 하게되네요. 
    아저씨라는 말이 
    어른을 부르는 말이지만 
    제게는 왠지 포근하게 느껴져서 
    그런거 같아요. 

    아저씨께 넥타이를 드리니까 
    정말 기뻐하시면서 
    다음에는 꼭 메고 오겠다고 
    하시더라구요. 

    식사를 다 하고 
    오랜만에 학교도 가보고 
    싶다고 하셔서 
    부산대학교로 갔습니다. 

    그때 아저씨가 빵을 거의 한상자를 
    사오셔서 집으로 돌아가라고 
    하셨던 놀이터도 많이 바뀐것 같다고 
    하시고 

    예전에 사시던 원룸도 이름이 바뀌었네 
    하시며 추억에 빠져드셨는데 

    '같은 장소를 거닐더라도 사람마다 
    떠올리는 추억은 달라요. 
    누구에게는 좋을수도 누구에게는 나쁠수도 있는거죠, 

    하지만, 그때 우리들은 
    타인에게 좋은 추석을 선사하는 
    것을 배웠잖아요. 

    ㅇㅇ이에게는 저의 호의가 
    저에게는 맛있는 소세지 같은 
    작은 것들을 통해서 말이죠.' 

    하셨는데, 
    정말 좋은 시 같기도 하고 
    마음속에 간직하고 싶네요. 

    근처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제가 그동안 살아온 얘기를 
    해 드리니 다시 한번 
    정말 잘 자라줬다시면서 
    앞으로 20대는 자신과 주변사람들의 
    채우라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아저씨도 저도 내일은 출근을 
    해야 되서 6시간 정도 밖에 
    뵙지를 못했네요. 
    여름휴가때 한번 꼭 뵙자고 
    말씀드리니 그러자고 하셨습니다. 

    다시 아저씨 차를 타고 부산역으로 돌아왔는데 
    예전에 제가 급하게 집으로 가는 
    바람에 차비도 챙겨드리지 못했다고 
    하시면서 
    표를 끊고 삶은 계란과 사이다를 
    사오셨더군요. 
    원래 촌사람들은 그렇다고 하시며 
    주셨는데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제 동대구역을 지났네요. 

    아저씨 말씀대로,
  • 15살때 부산대학교 앞을 
    당장 잘 곳과 먹을 것을 
    걱정하며 처음 찾아왔지만 

    21살인 지금은 온정을 배풀어주신 분과 
    함께 힘든시절의 기억을 좋은 추억으로 
    돌리며 다시 찾았던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이런 추억을 소중한 분들과 
    함께 만드셨으면 해요. 

    저도 아직 어리지만 
    상처입은 누군가에게 
    좋은 추억을 선물하며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야할 
    시간이네요. 

    그동안 댓글을 통해서 
    제게 전해주신 마음들 
    잊지 않고 기억할게요. 

    정말 감사합니다.
  • 출처 어디죠 ㅠㅠ 원 글 보고 싶습니다
  • 내가 새내기때 돌았던 얘기네. 17학번
  • @어리석은 달뿌리풀
    내가 새내기때 돌았던 얘기네. 14학번.. ㅠ.ㅠ
  • @어리석은 달뿌리풀
    내가 새내기 때.. 13학번..
  • @귀여운 봄구슬봉이
    안년하세요 선배님~
  • 여자는 참 편하네.. 남자애가 저렇게 가출했다가는 어디 끌려가든가 죽든가 했을텐데. 확실히 여자의 인생 난이도가 남자보다 낮긴 낮은듯. 나락의 저점이 남자보다 한참 높다니까? 괜히 남자가 질병률 사망률 평균수명 다 딸리는게 아니지
  • @민망한 노랑코스모스
    깜빡이도 없이 급발진... ㄷㄷㄷ
  • @민망한 노랑코스모스
    댓글 수준 ㄹㅇ 실화냐? 진짜 세계관 최강자의 댓글이다... 이 감동적인 글의 댓글이 맞나? 진짜 이 댓글은 전설이다...
  • @민망한 노랑코스모스
    ㄹㅇ 이런앤 얼굴 한번 보고싶다 진짜
  • 뭐여... 좀 정신좀 차려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회사 잘 갔다와!3 anonymous 2020.07.07
화제의 글 어느새 30대가 가까워져서는 졸업을 해야하는데 아무것도 한게 없다15 anonymous 2020.07.12
화제의 글 진정한 부산대 레전드14 anonymous 2020.07.11
163403 다이어트 하시는분들 식단과운동 봐주세요!!8 해맑은 좀깨잎나무 2020.06.23
163402 (사진 길어요) 개는 훌륭하다 보신 분9 도도한 고사리 2020.06.23
163401 객관식 시험치고 진짜 찝찝하네요.... 까다로운 노간주나무 2020.06.23
163400 .10 보통의 새콩 2020.06.23
부산대 훈훈한 아저씨 일화20 바쁜 사랑초 2020.06.23
163398 1타강사들 같은데 이거 인강 후기 좀요..3 바쁜 사랑초 2020.06.23
163397 북문 무슨 공사하나요?3 꼴찌 금붓꽃 2020.06.23
163396 학점이 3점 밑이라면 당장 고려해볼만한 회사 리스트5 근육질 박달나무 2020.06.23
163395 .7 잉여 변산바람꽃 2020.06.23
163394 우리개는 안 물어요 점잖은 노루오줌 2020.06.23
163393 이행주교수님 혹시 f 주시나요?6 서운한 할미꽃 2020.06.23
163392 팩폭7 유별난 꽃기린 2020.06.22
163391 ncs 잘 맞는지 확인하려면5 처절한 금불초 2020.06.22
163390 과연 사법고시는 부활할까?7 멍청한 때죽나무 2020.06.22
163389 다들 시험 화이팅하세요ㅎㅎㅎ2 끌려다니는 앵두나무 2020.06.22
163388 ncs모듈형 고재2 서운한 노린재나무 2020.06.22
163387 코로나 끝나긴 하나요?4 바쁜 주름잎 2020.06.22
163386 행님덜 공대 3학년인데8 멍청한 이고들빼기 2020.06.22
163385 닭가슴살 하루에 세개씩 매끼니마다 챙겨먹는데13 무좀걸린 꿀풀 2020.06.22
163384 턱걸이 잘하시는 분들 느낌 질문10 겸손한 소나무 2020.06.22
첨부 (12)
A15C58DF-1522-4FFF-99D0-9A3D85C9641A.png
40.9KB / Download 8
4BFC7012-D2EF-4F52-9DB9-D3828F181023.png
41.5KB / Download 3
65B49EA7-6F8E-4C58-AEFA-A97E640714C5.png
44.9KB / Download 3
16D53C36-55BF-4C08-A71F-C9E5CA84108D.png
42.9KB / Download 3
6DB89DED-7826-43A0-85BD-C56938080EAA.png
37.3KB / Download 1
E954A2C9-2F23-4D60-B123-A4E6DEEDCB44.png
37.1KB / Download 1
96921299-8A17-4E8A-B4A8-976FFDE63F84.png
41.7KB / Download 2
50844535-33C4-4406-BBE4-C0B751278022.png
39.0KB / Download 1
663B84D3-08AD-41A3-8C1B-DBC94C178747.png
45.8KB / Download 1
0A5549A9-0719-48D9-A88E-E849ECBCC943.png
39.8KB / Download 1
3EEDB08B-7531-48B0-8F17-AEA1706232B0.png
39.5KB / Download 1
00956C87-A905-42DD-BD90-3C1065C37E09.png
10.1KB / Downloa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