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

태연한 관음죽2021.06.01 14:04조회 수 562댓글 16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잘 되는 일에 배 안아프게 하는 방법 있나요?

    • 글자 크기
남성분들 대체로 졸업, 취업 시 나이가 어느 정도 일까요? (by 점잖은 마타리) 부산대 간판으로 서울서 학원강사 (by 뚱뚱한 백송)

댓글 달기

  • 더 잘되버리기
  • @세련된 숙은처녀치마
    글쓴이글쓴이
    2021.6.2 15:56
    이게 제일 좋긴하죠...? 근데 '돼' 인거 같아요
  • @글쓴이
    네 되어버리기요 너무 아무생각 없이 썼네요
  • @세련된 숙은처녀치마
    글쓴이글쓴이
    2021.6.3 15:06
    죄송... 실수는 할 수 있죠
  • 못고침 자연현상이라
  • @이상한 가래나무
    글쓴이글쓴이
    2021.6.2 15:56
    저도 이게 유력해 보이긴 해요
  • 걍 부러운 감정을 인정하면 돼요. 대신에 시기와 질투로 이어지는 건 안됨.
  • @유쾌한 한련초
    글쓴이글쓴이
    2021.6.2 15:58
    인정은 하는데.... 어렵네요. 진심으로 축하해주는 거 가능하세요?
  • @글쓴이
    친구가 잘되면 반드시 "진심"으로 축하해 줄 필요가 있을까 싶네요. 정 잘된 게 탐탁치 않다면 의례적인 축하의 표현 정도만 하면 될 것 같아요. 그리고, 나도 열심히 해서 잘 돼야겠다는 내적 동기로 에너지를 전환하면 더 긍정적인 성과가 날 것 같아요.
  • 저도 친구가잘되는게 그리 기쁘지도않고 슬프지도않고 그런사람이예요. 근데제가원래는안이랬어요.
    같은시험준비한친구가잇는데 걔만붙고 저는떨어졋엇어요.
    근데도 전 친구에게 축하한다고 축하해주고 내가부족햇구나 생각 있는그대로 받아들이고질투도안했음. 근데, 내가 힘든상황인걸 친구들이 아무도 안타깝게생각안하고 지금아니면 우리우정여행못간다면서 여행을 가자고 조르더라구요. 저는 시험떨어져서 부모님이 많이속상해하신다. 그래서 못간다고 했더니 그 같이시험준비햇던친구까지 다같이 저만빼고 우정여행을갔어요 해외에. 그리고 가서 아무연락도없고 기념품도없고 귀국해서도 아무연락도없더라고요ㅎ
    그 이후로 친구 잘되는게싫고 못되도 못되든지말든지예요.
    질투란감정도 그때생겼고. 친구를 진심으로 좋아할때는 없던감정이 친구에게 실망하고 미워지니까 질투와 시기가 생기가 생기는것같아요. 저는 그사람들을 크게 친구라고생각하지도않아서 더욱...
  • @침착한 올리브
    님이 거절을 했고 그래서 다른사람들끼리 간건데 뭐가 문제인가요??
    리프레시 차원에서 떨어졌어도 같이가자할법 한데
  • @냉철한 무스카리
    걔들도 딱 그렇게단순하게 생각해서 간거겠죠.
    살면서 처음 다같이 우정 여행가는거엿는데 되는사람 안되는사람 상황봐가면서 일정조정할수도있는거고한데
    그 당시 저희 집안 분위기하고 다 알고있으면서도
    그때여행안가면 평생 못갈것처럼 꾸역꾸역 자기네들끼리 우정여행이랍시고 제일상황안좋은 멤버 빼고 가는것도 웃겼고
    그렇게 갔으면 가서 같이못와서 아쉽다고 연락이라도 왔으면 이렇게 생각도 안했을듯.
    가는길에도,가서도,귀국해서도 연락 일절없었어요.
    그리고 리프레시를 할상황이면 제가당연히 응했겠죠
    리프레시할상황도 아니었고 걔들도 그걸다알면서도
    간거니까 제가 서운하지않을수가없는거죠.
    쉽게말해서 딱히 내 상황에 관심없고 자기들즐기는게 먼저인거 눈에너무보여서 그때부터 점점 친구란생각이 좀 줄어들더라고요.
    님말대로 쟤들말고 다른제친구들은 제가 시험준비하는상황에 여행가자하길래 나 빼고 너희들끼리 다녀오라고 말했고 걔들은 가서 같이못와서아쉽다고 영상통화까지걸어주더라고요. 이런거보고 아 내 상황을 고려해주는구나 느낌이 드니까 저도 친구들한테 전혀 서운한거없고요. 님말대로 저도 충분히생각할수있는 사람입니다.
  • @침착한 올리브
    님이 피해의식과 열등감이 아주 강해보이는데요
  • @냉철한 무스카리
    뭐 맘대로 생각하세요ㅎㅎ
  • @침착한 올리브
    글쓴이글쓴이
    2021.6.3 15:10
    이해가 되긴 되네요, 근데 별로 안친했던 것 같은 느낌은 들긴 하는데... 암튼 저도 친구들이 저만 쏘오옥 빼고 놀러가면 배 약간 아플듯... 지금도 친구들끼리 밥먹고 술먹고 하는거 보면 부럽던데...
  • @글쓴이
    아하..사실 저는 저빼고가서 배아픈감정은아니예요ㅜ
    저는그런감정 잘안느껴요 나가기 귀찮으면 니들끼리 놀아라하는편입니다..
    안친했던 느낌이 든다는건 좀 제 시선에서 말을해서 그런것같내요..
    10년지기들인데 사실 저는 딱히 친하다고 느끼진않긴해요 친구가뭔지도모르겠고 그냥 쟤들은 가까운아는사람정도로느껴지네요 조만간 멀어질것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27 anonymous 2021.07.31
화제의 글 가난포르노나 후원 봉사 마케팅이 싫다1 anonymous 2021.07.28
화제의 글 가슴 큰 여자 만나고 싶네요.. ㅠ16 anonymous 2021.07.27
166753 졸업 토익점수1 무좀걸린 호박 2021.06.08
166752 장전역 진미국밥 어디로 갔는지 아시나요2 해괴한 백당나무 2021.06.07
166751 큰 병원 가보라는거면 큰일 난건가요?6 착한 물배추 2021.06.07
166750 .1 우수한 고욤나무 2021.06.07
166749 [레알피누] 4출 시세좀 알고 싶습니다.1 찬란한 미국나팔꽃 2021.06.07
166748 토익 8502 처참한 벼 2021.06.07
166747 필기시험 없는 공공기관 어떤가요?7 황송한 담배 2021.06.07
166746 일반기계기사 실기시험7 멍청한 광대나물 2021.06.07
166745 [레알피누] 어중제비인 멍청이인데 뭘 준비해야 할 지 모르겠어요..8 억울한 무스카리 2021.06.07
166744 [레알피누] 친구가 갑자기 차갑게대하면9 슬픈 쪽동백나무 2021.06.06
166743 남성분들 대체로 졸업, 취업 시 나이가 어느 정도 일까요?26 점잖은 마타리 2021.06.01
남들16 태연한 관음죽 2021.06.01
166741 부산대 간판으로 서울서 학원강사26 뚱뚱한 백송 2021.06.01
166740 4학년 방학 기사 올인5 현명한 리아트리스 2021.06.01
166739 비상경의 금융권 취업은 어떤가요?22 세련된 자리공 2021.05.31
166738 마럽 이번에 왜 아무말이 업서여?5 부지런한 감자 2021.05.31
166737 츄파춥스 xxl trio 파는 곳 최근에 본 적 있으신가요? 꼴찌 쇠뜨기 2021.05.30
166736 중고신입 이기는법20 힘쎈 왜당귀 2021.05.30
166735 차 안에 불 켜놓고 3주 놔두면8 착실한 누리장나무 2021.05.29
166734 새도 의자 정보 아시는분 계신가요?3 깜찍한 풀협죽도 2021.05.2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