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남자의 향수는

무심한 개구리밥2021.07.21 21:29조회 수 521추천 수 1댓글 18

    • 글자 크기

허세지

하지만 때론 알면서도 덤비는 것 그게 '사나이'다.

우선 나도 사나이는 배우고 있는 입장이다.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글자 크기
88일 남았구요~ (by 멋진 질경이) 반달 가슴털 멋있네.. (by 꼴찌 뻐꾹채)

댓글 달기

  • 무턱대고 덤비는게 가짜 사나이고
    문제 해결 능력과 근거 있는 재능을 가지고 덤비는 건 “신”이지ㅋㅋ
    진짜 사나이는 “허세”가 아니라 “용기”를 가지고 덤빈다ㅋㅋ 용기 있는자의 옆에 빌붙어서 용기있는 척 하는게 허세이고ㅋㅋㅋ
    차이점은 확실히 해두시죠? ㅋㅋㅋㅋ
    용기랑 허세는 동전의 양면입니다!
    허세라니 조금 억울하네ㅋㅋㅋㅋㅋㅋ
    예를 들어 “담배를 핀다” 는 상황을 가정하면
    1. 너무 힘들고 스트레스 받아서 담배를 핀다.
    2. 그냥 센척하려고 핀다.

    1번은 용기 있는 자의 행동이고 2번은 허세꾼의 행동입니다. 일반화시킬 순 없지만 그렇습니다.

    마지막으로 용기 있는자는 상대의 약점을 자신의 무기로 사용하지 않고 상대의 장점을 인정 할 줄 아는 사람을 말하죠ㅋㅋㅋ

    아 진짜 마지막으로 그냥 생각 없이 덤비는 건 그냥 무식한 겁니다!! 이 도시와서 정말 많이 느끼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모든 조건이 충족되면 ‘똑똑하고 용기있는 신’ 이라고 해야되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눈부신 노랑꽃창포
    글쓴이글쓴이
    2021.7.21 23:25
    멍청한 놈 내 몸이 부서질걸 알면서도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위해 내 한몸 바쳐 부딪히는것 그것이 사나이다.
  • @눈부신 노랑꽃창포
    글쓴이글쓴이
    2021.7.21 23:27
    허세라 할지라도 한번 내뱉은 말은 목에 칼이 들어와도 지킨다. 남자니까.
  • 그것은 융통성이 없는 것!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한 여자를 버리고 수백명의 목숨을 살릴 수 있다면?ㅋㅋㅋㅋ
    님 사람 목숨 한번이라도 살려 봤수?ㅋㅋㅋㅋㅋㅋ
    그것도 쌩판 모르는 남을 ㅋㅋㅋ
    그리고 결혼해서 가정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일편단심 할 이유가ㅋㅋㅋㅋㅋ
  • 그냥 딱 요점은 그거임.
    약점 잡은 거 인정?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님은 사리분별 가능하다고 느껴진다만...
  • 한가지 확실히 하고 넘어 갑시다.
    “자신이 행한 일에 거짓은 없고 모든 진실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는 것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누군가 말했죠...
    움직이면 총 맞는다고ㅋㅋㅋㅋ
    근데 어쩌나 모든게 소용이 없음 을 몸소 증명 했으니ㅋㅋㅋ 그리고 핵무기를 들고 있음에도 쓰고 있지 않다는 것을왜 모를까 사람들은ㅋㅋㅋㅋ
  • 참고로 진짜 총 갖고 와도 눈 하나 깜짝 안할 사람입니다 .저는ㅋㅋㅋㅋ
    이상 자기 pr 이었음ㅋㅋㅋ
  • @눈부신 노랑꽃창포
    글쓴이글쓴이
    2021.7.22 00:38
    님.. 네이버 웹툰 가슴털 로망스 보세요.. 거기 주인공들 대사에요.
  • 하 역시 피누는 ㅈㅂ 집합소구나..
    부정 할 수가 없네 이젠ㅋㅋ
  • @눈부신 노랑꽃창포
    담배를 피는걸 용기라고 상황가정 하는거 부터 탈락
    도피 비겁 이랑 용기의 차이를 모르나봄
    용기라는건 스트레스받는거 스스로 이겨내는거임 중독에 쩔어사는게 아니라
  • 사나이의 향수는 오로지 3가지 뿐이다.
    뜨겁게 흘리는 "피, 땀, 눈물" 3가지 냄새 뿐이다.
  • 다들 집어 치워. 사나이를 자처하면서 무슨 말이 그리 많은데? 예로부터 사내들이 서로 나눌 수 있는 것은 이 세상에 단 두 가지뿐이다 바로 주먹과 감명깊게 본 야구동영상 품번이지. 이걸 모르면 사내가 될 수 없다.
  • @적나라한 층층나무
    글쓴이글쓴이
    2021.7.22 07:34
    sam_572
  • ㅈㄹ도 진심이 담기니 멋있어 보이네요
  • @화려한 영산홍
    글쓴이글쓴이
    2021.7.22 18:53
    사나이의 진심이니까!
  • @화려한 영산홍
    글쓴이글쓴이
    2021.7.22 18:58
    남의 진심을 존중할줄 아는 너도 '사나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6889 전자과 선배님들 계신가요!? 큰 봄맞이꽃 3 시간 전
166888 전기공학과 2학년 질문있습니다!!1 어두운 살구나무 4 시간 전
166887 모르는걸 모른다고 말 못하는 사람의 심리는 뭘까요?6 머리나쁜 섬말나리 7 시간 전
166886 저번에 밑에 편의점 알바 직업이라 했는데 주작취급 당했네요3 다친 섬잣나무 12 시간 전
166885 하.. 가슴털 로망스 전 무술즈대장 호열의 명대사. 멋진 질경이 2021.07.22
166884 88일 남았구요~19 멋진 질경이 2021.07.22
원래 남자의 향수는18 무심한 개구리밥 2021.07.21
166882 반달 가슴털 멋있네..1 꼴찌 뻐꾹채 2021.07.20
166881 외롭네요.1 꼴찌 뻐꾹채 2021.07.20
166880 날파리 퇴치하는법 추천좀요..ㅠㅠ4 사랑스러운 오동나무 2021.07.20
166879 바퀴벌레 안나오는 원룸집 고르는 방법??6 근육질 낙우송 2021.07.20
166878 ㅋㅋㅋ 91일 남은거 실환가..19 우수한 메꽃 2021.07.19
166877 [레알피누] 생명계열 서울대 진학하신 선배님께 조언 구합니다2 섹시한 헛개나무 2021.07.19
166876 .2 적나라한 개연꽃 2021.07.18
166875 공익도 복학생 버프 있죠? 청렴한 가는괴불주머니 2021.07.18
166874 짝짓기 하고 싶네요.5 청렴한 가는괴불주머니 2021.07.18
166873 .12 깨끗한 편백 2021.07.17
166872 졸업 수료 착잡한 뱀딸기 2021.07.17
166871 형,누님들 도와주세요 유별난 금송 2021.07.17
166870 모쏠 남잔데 가끔 드는 생각.3 난쟁이 돌가시나무 2021.07.17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