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공기업, 공무원. 진짜 이게 최선일까요?

글쓴이2022.12.16 18:25조회 수 27709댓글 6

    • 글자 크기

 

안녕하세요 학우 여러분, 반갑습니다. 저는 15학번 동문입니다.

마이피누에는 오랜만에 들어와봤는데 여전히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계시네요.
 

혹시 다들 대기업, 공기업, 공무원을 준비하고 계시나요?

“당연한 거 아닌가요? 그거 말고 또 있나요?”라는 생각이 드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있습니다.
 

단지 취업을 잘하는 것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분야에서 월급 이상의 돈을 벌며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길이 있습니다.

학우 여러분에게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스마트스토어, 블로그 수익화 이런 류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저희 정말 열심히 살아 왔지 않나요?

좋은 대학 가서 성공한 인생 살아보려고 수능 하나만 바라보고

놀고 싶은 마음도 꾹 참고 잠도 줄이고 야자하고 빠따 맞으면서까지 정말 열심히 공부했죠.

대학교 입학해서도 대기업, 공기업 가보겠다고 학점관리뿐만 아니라 토익, 토스, 인턴, 봉사, 한국사까지.

그런데도 쌓아야 할 스펙은 계속 있죠.
 

그렇게 열심히 살아왔지만, 현실은 어떤가요?

올라오는 글을 보니 각자의 자리에서 1인분을 해내기 위해 오늘도 고군분투하시는 것 같아 보입니다.

제 주변에도 취업 때문에 졸업을 유예하거나 아예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경우도 종종 있더라구요.

대규모 해고 소식도 심심치 않게 들리고, 경기도 많이 안좋아서 그런지

이력서를 쓸만한 곳도 점점 없어지고 있죠.
 

저는 이런 현실이 너무나 답답했습니다.

억울했습니다.
 

세상은 원래 이렇게 생겨먹은건가?

원래 취업은 이렇게 힘든거고,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건 대기업, 공기업, 공무원밖에 없는 건가?

취업하더라도 회사는 원래 출근하기 싫은 곳이고, 일은 월급 받으려고 어쩔 수 없이 하는 건가?

우리나라에서 내 집 마련하려면 부동산, 주식, 코인밖에 답이 없는건가?

내가 좋아하는 일로는 잘 먹고 잘 살 수는 없는건가?

3포, 5포, 7포, 진짜 나는 다 포기해야 하는 세대인건가?
 

저는 이 의문점들을 그냥 넘길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휴학을 하고, 답을 찾기 위해 지난 4년 동안 1100권이 넘는 책을 읽고,

성공한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배우고 실행에 옮겼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고통스러운 현상의 본질을 깨달았습니다.

본질은 바로 ‘기획력의 부재’입니다.
 

과거 우리는 공교육 체제 아래서, 주어진 과제를 수행하는 역량을 기를 수는 있었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과제를 설정하고, 해결하는 역량은 기를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스스로 문제를 규정하고 해결하는 ‘기획력’을 갖추게 되면서

취업은 더는 걱정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회사에서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되었고, 연봉 인상이나 이직은 제 선택의 범위안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저는 ‘코딩’을 배움으로써 현존하는 최고의 문제 해결 도구를 습득하게 되었습니다.

코딩의 중요성은 제가 굳이 말씀드리지 않아도 이미 다 아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 ‘기획력’이야 말로

모두가 원하는 취업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분야에서 월급 이상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능력이라고 확신합니다.
 

저는 학우 여러분들도 이 ‘기획력’을 습득하셔서

취업, 돈, 의미, 행복 등 그 어느 것도 포기하지 말고 전부 다 얻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래는 제가 왜 이 일을 하고 있는지, 어떻게 고통스러운 취업길에서 답을 찾았는지,

모든 노하우를 담아 놓았습니다.

제가 경험했던 시행착오를 여러분은 겪지 않으실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싶습니다.
 

 

무료 PDF에 ‘기획력’에 대한 인사이트를 더 담아놓았습니다.

 

받아보시고, 미래 진로를 준비하시는데 도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

 

https://zerocode.co.kr/contact
 

진심으로 동문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8097 「연합대학 관련 총장과의 대화」 행사 특별한 개망초 2016.09.26
168096 (질문) 2층 노트북 열람실에서 타자가능해요?7 활동적인 벌노랑이 2018.04.26
168095 갤럭시 휴대폰 앱 Bixby Global Action, Bixby Service 삭제해도 될까요? 납작한 편백 2021.04.18
168094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6 겸손한 달뿌리풀 2020.04.16
168093 1 부지런한 솜나물 2020.02.03
168092 4 억울한 관중 2019.11.23
168091 힣힣ㅎ힣ㅎ 20년도에 봐요2 특별한 쑥방망이 2018.09.05
168090 힝 비추때리지마요 ㅠㅠ5 방구쟁이 민들레 2018.05.12
168089 힝 ㅠㅠㅠ기타 연습할수있는곳 ㅠㅠ5 바쁜 광대나물 2013.04.25
168088 힙업운동하면2 보통의 애기부들 2014.01.09
168087 힘줄 치료하려하는데6 억쎈 협죽도 2016.06.26
168086 힘조 라고 하는 거12 촉촉한 금낭화 2020.04.03
168085 힘이없어서 링거맞고싶은데요..5 멍한 쇠무릎 2018.08.07
168084 힘이듭니다.16 외로운 때죽나무 2016.04.05
168083 힘이 들땐 하늘을 봐 너는 항상 혼자가 아니야4 짜릿한 목화 2018.04.14
168082 힘빠지는 마이피누......ㅎ 관리자는 돈벌이에만 관심있는듯.18 어리석은 호두나무 2018.03.10
168081 힘듭니다...흑2 발랄한 여뀌 2017.10.01
168080 힘듭니다3 애매한 부용 2021.02.23
168079 힘듭니다7 싸늘한 접시꽃 2015.10.09
168078 힘듭니다4 힘쎈 동백나무 2015.03.31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