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사랑 몇년이면 잊나요?

글쓴이2022.03.06 11:57조회 수 509댓글 12

    • 글자 크기

고백하고 차인지 거진 2년이 더 지났는데 이제 겨우 잊은 줄 알았는데 다시 그 사람 소식을 들으니 갑자기 가슴이 텅빈것 처럼 허하고 그렇게 지내다가 이제는 꿈 속에도 나타나서 처음에는 반갑다가 꿈 속에서도 그녀를 잡지 못하는 제가 너무 무능하고 한심해보여서 너무 힘드네요.

찌질하고 게으르고 자신감도 없는 제가 싫어서 일수도 있고 그녀는 워낙 성실한 사람이었기에 시험을 준비해야하니 남자를 만나지 않으려는 걸 수도 있고 제가 상황이 좋지 않으니 자주 보지 못 하는 그런 힘든 연애를 하고 싶지 않았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제가 고등학교때 성실히 공부해서 학교를 더 빨리 왔더라면 그래서 이미 군 문제를 해결하고 그녀를 만났다면 내가 좀 더.. 좀 더.. 잘 했다면 그녀와 함께 할 수 있지 않았을까.. 그럴 수만 있다면 그러고 싶은데 이제와서 그럴수는 없죠..

저는 그녀의 선택을 존중하고 그녀의 행복을 기원해요. 이제 저만 영원히 그녀의 인생에서 사라져주면 되는거죠.

언제쯤이면 제가 그녀를 완전히 잊을 수 있을까요?

 

* 반말, 욕설, 정치글 작성 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전 8년인데 안 잊혀져요 사람마다 다른 것 같아요
  • @발냄새나는 하늘말나리
    ㅠㅠ 마음이 아프지만 제 할일에 집중할때고 그렇게 살다보면 잊혀지겠죠. 감사합니다.
  • 자기 일 열심히 하시고 소개팅하셔서 새로운 사람 만나세요. 지나간 인연에 애쓰지 마시고 좋은 사람이 되셔서 더 좋은 분 만나요.
  • @진실한 뻐꾹채
    더 좋은 분이 있겠지요? 감사합니다. 아직은 그분이 제일 좋은 사람이었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픕니다.
  • 요즘세상에 그런 사랑은 스토킹이라고 처벌받는다는게 안타까운 현실..

    사랑도 현실반영을 해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뭣같지만
  • @꾸준한 하와이무궁화
    아뇨.. 계속 좋다고 따라다니면 스토킹 맞죠. 그런데 잊기가 힘드네요..
  • @글쓴이
    정권바껴서 이제 그런짝사랑 가능할듯요 여가부폐지 ㅅㅅㅅ
  • @꾸준한 하와이무궁화
    정권이랑 상관없어요. 그 사람이 힘들어 하니까요.
  • 본인의 가치를 올리세요.
    결국 다 핑계고 그녀의 기준에 맞지 않았던 겁니다
    가치를 올리시면 그녀보다 더 좋은 사람도 만날수 있어요
  • @해박한 쑥
    저의 가치는 굳이 그것 때문이 아니더라도 올릴려고 노력 할겁니다. 하지만 나중에 만나게 될 사람이 그녀가 아닐테니 슬픈거죠. 더 좋은 사람.. 그게 뭐가 중요합니까. 그녀가 아닌데..
  • 아쉬울수록 오래가는것 같습니다
    사귄 사람이 짝사랑보다 오히려 잘 잊혀지는듯 ㅋㅋ
    그리고 님이 차인건 단순히 못생겨서이거나 외모취향이 아니라서입니다. 너무 본인 인간성에 대해서 자책하지마세요.
  • @화난 물억새
    맞아요. 그냥 주위 사람들 말에 잠시 해까닥해서 만나볼까 했다가 별로 맘에 안 들었나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7666 [레알피누] 복학 신청 승인 후 휴학 가능한가요?(2 조용한 비름 2022.08.27
167665 수학을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8 행복한 숙은노루오줌 2022.08.26
167664 자꾸 한쪽 목과 어깨가 뻐근하고 결리는데3 엄격한 조록싸리 2022.08.24
167663 슬슬 직역연금 통합 얘기 나오던데1 때리고싶은 고광나무 2022.08.21
167662 2학기에는 여자친구랑 같이 뜨겁게 하고싶네.6 뛰어난 더위지기 2022.08.21
167661 열대야에 장마 연달아 겹치다보니까 운동을 잘 안 하게 되네요1 발냄새나는 앵초 2022.08.20
167660 자취하시는 분들 보통 한달에 식비로 얼마 정도 쓰시나요?4 진실한 가는괴불주머니 2022.08.18
167659 미생물학과 선배님들 상담부탁드립니다 잘생긴 쉽싸리 2022.08.17
167658 조만간 어머니 환갑이신데4 착실한 모감주나무 2022.08.15
167657 근데 학교에서 진행하는 여러가지 프로그램 어느정도 유용한가요?4 무심한 어저귀 2022.08.13
167656 에타보니 막 학교에 민원넣고 난리가 났네요9 다친 동의나물 2022.08.12
167655 [레알피누] 학교 건물출입2 섹시한 천일홍 2022.08.06
167654 오늘 정말 후회 없는 선택을 한 걸까요?3 꼴찌 숙은처녀치마 2022.08.05
167653 간식 주면서 서로 인사한지도 5일째7 발랄한 새박 2022.08.02
167652 에타에 마이파티 같은 게시판 있나요? 도도한 노랑제비꽃 2022.08.02
167651 [레알피누] ㅡ3 난폭한 노루발 2022.08.01
167650 사랑도 노력하면 이뤄진다는게 가능한가요?3 똥마려운 꽝꽝나무 2022.07.31
167649 간식 줬는데 이런 반응이면 내가 별로라는 건가요?7 유치한 벌깨덩굴 2022.07.29
167648 사랑에 빠졌어요4 재수없는 비비추 2022.07.24
167647 [레알피누] 새도 4층 자리 뺏지마세요14 바보 다정큼나무 2022.07.24
첨부 (0)